촌부일기

서리태 농사일기, 씨앗 파종방법, 모종심기^^*

작성일 작성자 시골아낙네

 

 

 

 

 

 

서리태 농사 이야기

 

씨앗 파종부터 밭 만들고 모종 심는 날까지!!

열흘간의 서리태 농사일기^^

 

 

콩밭 옆 전봇대!

전깃줄이 늘어지도록

 

새까맣게 앉아서

기회를 노리던 까치들은

 

수시로 내려앉아

흙을 파헤치고

 

심어 놓은 콩을 파 먹는다.ㅠㅠ

 

 

옛말에

 

콩을 심을 때는

세 알씩 넣는데~ 그 이유는

 

한 알은 새가 먹고

한 알은 벌레가 먹고

나머지 한 알은 사람이 먹는다!

 

고 했다는데...

 

말 그대로 그것은 옛말이 되었다!

 

지금은....

새도.. 벌레도..

 

사람만큼이나

욕심이 많아졌다.ㅠㅠ

 

 

2017년 7월 7일

시골아낙네의 촌부일기

 

 

 

 

시골아낙네 사는 곳은~

 

집도 인삼밭도 콩밭도

낮은 야산으로 둘러싸인 곳^^

 

그러다 보니~!!


산과 산을 오가는 고라니들이

고구마순을 몽땅 뜯어 먹는 일은 일상다반사.ㅎ

 

멧돼지들이 인삼밭 울타리를

뚫어 놓기도 하고ㅠ

 

특히나

밥때가 되어 이동하는

 

까치들의 통로가 되는 곳에 자리한 콩밭!!

 

몇 해 전 이 밭에 서리태를 심었다가

까치들의 놀이터가 되었던

아픈 기억이 있기에^^

 

올해는 새로운 방법으로 도전하는.ㅎ

촌부들의 서리태 농사 이야기^^*

 

 

 

 


튼실하고 좋은 종자를 얻기 위해

또 한 번의 선별 작업 중!

 

서리태의 특징 중 하나는 생김이 납작하다!

 

그런데 오랜 시간 흐르는 사이

동글동글한 일반 속파랭이 콩이 섞이게 되었고

 

그 일반 속파랭이콩을 골라내고

굵고 좋은 서리태만 선별하는 작업^^*

 

(2017년 6월 27일)

 

 

 

 

더불어서

보기에는 멀쩡하지만~!

 

타작 과정에서 껍질에 상처가 난 서리태

 

이런 콩은 대부분 싹이 나오지 않아서!

확실하게 골라내야한답니다^^


이런 이유로~!

 종자로 이용하는 콩은

 

도리깨로 너무 두드리지도 말고.ㅎ

발로 자근자근 밟아서~!!

 

 

 

600평 콩밭에

 128구짜리 모종판 50개

 

 상토를 채우고~

선별한 실한 콩은 두알씩만^^

 

 

중위로 전역을 하고

이제 막 농사의 길로 들어선

 

새내기 청년농부와 아빠

그리고 시커먼스 시골아낙네.ㅎㅎ


형보다 한 달 먼저 전역한 막내는

편의점 알바중이고~ㅎ

 

온 가족이 콩 심는 일에 투입되었다^^

 

 

 

콩 씨앗을 넣은 모판을 나란히 줄 맞춰 놓고~!

 

 

 

비 올 때마다 산에서 내려와 쌓이는~!

 

곱고 깨끗한 모래를 가져다가 체로 쳐서 뿌려준다.

 

 

 

 

물을 충분히~!!

속에까지 스며들도록 푹~~~ 주고~!

 

 

 

뜨거운 햇볕에 마르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서

차광망을 덮어 놓는다.

 

 

콩 씨앗을 넣어 놓고~

 

촌부의 다음 일은 콩밭 만들기!!

 

 

 

그리고

 

두 아들과 아빠

삼부자의 비닐 피복 작업~^^

 

 

기계가 출발하기 전에 비닐 끝을 잡아주고~!!

 

 

비닐을 펴주면서 동시에

양쪽에서 흙을 샤샤샥~ 덮어 주는 관리기!

 

새내기 청년농부도 도전.ㅎ

 

 

막내는 반대쪽에서 대기하고 있다가

역시 출발할 때 비닐이 딸려가지 않게 잡아주고~!

 

 

기계가 놓치는 부분을

이렇게 깔끔하게 마무리를 한다^^

 

 

그렇게 밭을 만드는 동안~!!

 

콩 두알은 큼직한 싹이 되어

올라오기 시작하고~ (2017년 7월 1일)


 

2017년 7월 3일

 

 

2017년 7월 5일

 

 

그리고 드디어

2017년 7월 6일 아침!


밭으로 나가기 직전의 서리태 모종 모습^^

 

 

 


비 오기 전에 비닐을 씌워 놨더니

비닐 속은 푸석푸석~ㅠ

 

결국! 호스를 연결해서 물을 주면서 콩을 심는다^^

 

 

남편이 간격 맞춰 표시해 놓은 곳에

아들이 물을 주면서 구멍을 뚫고!

 

아주머니 두분이 서리태 모종을 구멍에 넣고

다른 두분이 모종삽으로 흙을 덮는다!

 

 

집 아래 길 건너 밭!

까치들의 이동 통로가 되는 곳^^

 

 

 

콩심는날 마무리는!


전봇대의 전깃줄이 늘어질 정도로~

엄청나게 많은 까치들로부터

 

콩모종을 지켜줄 독수리 한 마리^^


아들 녀석들 표현에 따르면

 

우리집 콩밭은

세ㅇ코 아닌ㅇ코가 지킨다.ㅎ

 

 

 

 

필요한 때 비를 뿌려주지 않고

 

모아 두었다가 한꺼번에

쏟아붓는 하늘~!

 

인삼밭을 망가뜨리는 멧돼지와

 

어린순을 뜯어 먹는 고라니

콩을 파먹는 까치들!!

 

일손이 부족한 농촌의 현실!

 

온통 촌부들을 힘들게 하는 것들뿐이지만.ㅎ

 

시골아낙네는 올해도 무사히!

서리태 콩 심기를 마무리했습니다^^*

 

 

 

 

 

장마철 궂은 날씨에 건강 조심하시구요~!!

오늘 하루도 화이팅유^^*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