촌부일기

대박이네! 고구마잎 된장국^^*

작성일 작성자 시골아낙네

 

 

 

 

 

 

 

 

"뭐햐~~"

 

지난 주말 아침

 

모처럼 늦은 아침을 준비하는데

친정엄마의 전화~!

 

"밥해유~~~^^"

 

"고구마잎 된장국 먹어봤어?"

 

"고구마 줄기가 아니고

잎두 먹어유~?"

 

"고구마줄기 김치 담그려고 손질하다가~

 

"잎이 아까워서~~!!"

 

"된장 풀어 끓였더니 엄청 맛있다^^"

 

"너도 한 번 끓여보라구^^"

 

"넵~!!ㅎㅎ"

 

해서~!!

 

주말 점심에 바로 끓여서 먹었다.

 

엄청 맛있는

고구마잎 된장국!!

 

여름에만 먹을 수 있는

진짜 여름별미^^*

 

 

2018년 8월 21일

시골아낙네의 촌부일기

 

 

 

 

 

 

친정엄마가 "아욱국 맛!"

이라고 표현했던 고구마잎 된장국^^

 

해서~

아욱국 끓이듯!

 

말린 보리새우 듬뿍 넣고

된장 고추장 풀어서 끓였더니~!

 

아욱국 보다 더 맛있었던.ㅎ

고구마잎 된장국^^

 

 

 

 

 

집 앞 텃밭에 옥수수 한 이랑

고구마 한 이랑 심었는데,

 

옥수수는 벌써 다 여물어 따서 먹었고.ㅎ

 

고구마는....

 

가뭄이 심한 봄부터

고라니의 밥이 되기 시작하더니~

 

▼ 지금도... 여전히...

 

 

 

 

 

 

뿌리를 먹는 고구마!

 

줄기가 뻗어나가서 뿌리를 내리면

고구마가 크게 자라지 못한다.

 

해서.. 고구마 줄기는

이렇게 가끔 따 먹는 것이 좋다^^

 

그런 이유로~

 

올해 고구마는.. 아마 굵을 것 같다.

고라니 덕분에..ㅎㅎ

 

 

 

 

껍질 벗겨 살짝 데쳐서~

들기름 넣고 달달 볶아도 먹고!

 

아삭아삭 상큼하게

김치로도 만들어 먹는

 

고구마 줄기!!

 

 

그러나 오늘의 요리 재료는

 

고구마 줄기가 아닌

고구마잎!..ㅎㅎ

 

 

 

 

 

[고구마잎 된장국 재료]

 

구수한 된장국에 빠지면 섭섭한

말린 보리새우~!

 

된장 2큰술, 고추장 1큰술, 들기름 1큰술

 

그리고 마늘과 대파 조금

 

 

 

고구마잎은 물에 깨끗이 씻어서~

아욱국 끓일 때처럼 살짝 으깨준다~!!!

 

 

 

구수한 된장국 끓이기

 

들기름에 재료를 볶아준다~!!

 

 

 

된장과 고추장을 2대 1 비율로 풀어서 넣어주고~

 

 

 

감자를 넣을 때는

된장국물에 감자를 먼저 익히다가

 

으깬 고구마잎~!

(또는 아욱이나 배추 등)을 넣어준다.

 

 

 

끓기 시작하면 불을 줄여서~!

충분히 푹~ 끓여준다.

 

 

 

 

구수하고~!!

식감도 좋은 고구마잎 된장국!!

 

그동안

 

이렇게 맛있는 고구마잎을

왜 버렸는지..ㅎㅎ

 

앞으로는 고구마줄기 보다~

고구마잎을 더 많이 먹을 것 같네유..ㅎㅎ

 

 

 

 

비가,

참,

 

지겹게도 오네유^^

 

입맛 없다고~

밥 하기 싫다고~ㅎ

 

끼니 거르지 마시구요^^

 

고구마잎으로 맛난 된장국 끓여 드시고!!

행복한 한 주 되시기 바랍니당^^*

 

~행복하셔유~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