촌부일기

여름철 최고의 밑반찬 오이지, 물 없이 만드는 방법^^*

작성일 작성자 시골아낙네







후텁지근한 장마철


입맛 없을 때!


짭조름한 오이지

송송 썰어서~


얼음 동동 띄워 먹는다.


더 이상의 반찬이 필요치 않은

여름철 최고의 밑반찬^^


2018년 7월 11일

시골아낙네의 촌부일기








못난이 오이 50개


응애 하던 순간부터 함께 자란~

고향 거시기 친구들^^


자칭. 아닌. 타칭.ㅎ

칠공주들!!


자신들의 자리에서 언제나 열심이고~

모두가 살림꾼! 이다^^*


그중 한 친구가~

인순이가.ㅎ


칠공주 모임 때

각종 김치와 함께 챙겨 왔던 오이지~!!


새콤 달콤

마치 피클인 듯 피클 아닌^^


올해는 해마다 하던

소금물을 끓여서 붓는 방식이 아닌


살림꾼 친구가 알려준 레시피로

물 없이 오이지 만들기^^*





오이지 물없이 만드는방법



오이 50개


소금, 설탕, 식초

1대 1대 1의 비율로~!!


모두 900g씩

식초는 900ml 한 병



친구의 오이지는 그냥 손으로 쭉~ 찢어서 먹어도

너무 짜지도 않고 정말 맛있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ㅎ


이런 방법이 처음인 촌아줌마


식초가 너무 강하면 안 되겠다 싶은 생각에~

식초 300ml, 소주 700ml의 비율로^^





켜켜로

오이 넣고~

소금 설탕 뿌리고~

마무리로 식초랑 소주 부어주면 끝^^




오이지를 담글 때는

뜨지 않게 눌러주는 것이 중요한데


이때, 활용하면 좋은

친구의 작지만 큰 노하우~!!


비닐봉지를 활용한다!


하루 지나 봉지를 뒤집어준다.

하루 만에 노랗게 변한 오이지!




친구가 직접 찍어서 보낸 사진^^



이틀 만에 오이지 완성!


부피가 줄어든 오이지는 반찬통에 옮겨 담아

냉장고에 보관하면서 먹고 있어유^^


시골아낙네는 설탕을 황설탕을 넣었더니

색깔이 더 노랗고 물도 갈색.ㅎ




꼬들꼬들한 오이지를 송송 썰어서~

짠 정도에 따라 물에 씻어주거나 담갔다가~




짠맛, 단맛은 되어 있는 오이지!


파, 마늘, 고춧가루 넣고~

조물조물 버무리면 오이지무침 완성^^


찬물에 밥 말아서 먹으면

환상의 궁합.ㅎㅎ




요즘처럼

후텁지근한 날씨에는


짭쪼롬한 오이지

송송 썰어서~



물 적당히 부어주고~


매콤한 청양고추 몇 개 송송~

새콤한 식초!


그리고 단맛이 부족한 오이지는

설탕도 살짝 추가.ㅎ


이보다 더 좋을 수 없는 여름철 최고의 밑반찬^^*


날씨 덥고 입맛 없다고

끼니 거르지 마시구요!!


오늘 하루도 화이팅유^^*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