촌부일기

쌀쌀한 가을날에 따끈한 배추된장국^^*

작성일 작성자 시골아낙네







쌀쌀한

가을날에


구수하고 따끈한

배추된장국


오랜만에

올리는


시골밥상 이야기^^*


2018년 11월 5일

시골아낙네의 촌부일기






산 아래 시골집


고라니를

피해서


큰 길 건너 밭에 심은

김장배추



고라니 녀석들도

큰 길을 건널 수 있었다.ㅎㅎ




일찌감치 뿌려놓은 갓은

어느새

예쁜 꽃대를 올리고^^





알록달록

곱게 단풍도 들고~^^




고라니가 먹다 남긴.ㅎ

배추 한 포기를 따서 들어와유~^^




시골아낙네 된장국 끓이기


어머님께 배운

그 첫 번째 작은 노하우


재료를 칼로 썰지 않고 으깨듯이 잘라서 끓인다!!


시골아낙네 블로그 어느새 10년

매번 얘기를 하니 이제는 다들 아시쥬.ㅎㅎ




특별한 재료 없이 끓이는

시골아낙네 된장국


진한 국물을 위한 재료는 쌀뜨물^^




그리고 진짜 맛있게 끓이고 싶을 때

새우 한 줌.ㅎ



시골아낙네의 된장국 끓이기


어머님께 배운

두 번째 작은 노하우


바로 들기름!


솥에 들기름을 한 숟가락 넣고

 기름이 뜨거워지면  쌀뜨물을 붓는다~!!






새우까지 넣고 된장을 풀어

충분히 푹~ 끓이다가!!


으깨서 잘라 놓은

채소를 넣구요~




으깨서 잘라 놓은 재료는

취향에 따라서~^^


푹~~ 익혀야 맛있다는 분들은

충분히 끓여주시구요.



살짝 익혀서 먹는 것이 좋은 분들은

잠깐만 더 끓여서~


된장국물을 오래도록 끓여서~!!

깊은 맛은 걱정하지 않으셔도 되니까유^^




마무리로 파 마늘 넣고

이것 역시 취향대로~ 고춧가루 넣고~


다시 한번 바르르 끓이면 완성^^


된장만 풀어서 끓여도

구수하니 너무나 맛있는 된장국


때로는 고추장을 섞어서~

때로는 국간장을 섞어서~


그렇게 두 가지 간을

섞어 끓여도 맛있습니당^^*




쌀쌀한

가을날 아침


따끈한 국 한 그릇 드시고

오늘도 파이팅유^^*


 

시골아낙네 소소한 이야기는

카카오스토리에서^^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