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갈나무 1

생육지: 오색-설악폭포 | 흉고둘레: 7.15m | 수고: 25m | 수관폭: 12m | 별칭: 거인국 신갈나무.


설악을 통틀어 거목이 가장 많이 분포하는 곳은 단연 음지백판골이다. 그 다음으로는 오색-대청 구간의 숲이다.

이곳 설악폭포 주변은 설악산에서 가장 큰 신갈나무를 비롯 큰 피나무들의 군락이라고 할 수 있다.

흉고가 7m를 넘을 정도의 장대한 굵기를 자랑하는 이 신갈나무는 지상 1m 높이에서 크게 3갈래의 줄기로 분지된다.






신갈나무 2

생육지: 음지백판골-황철봉 | 흉고둘레: 6.05m | 수고: 8m | 수관폭: 12m | 별칭: 괴물 신갈나무.


음지백판골의 거목 밀집지대를 뚫고 능선에 올라 좌측으로 가면 황철봉에서 저항령으로 내려가는 바위봉우리로 연결된다.

그러나 이 신갈나무를 보려면 일반 등로가 아닌 우측방향으로 약 10여 분 정도 가면 멀리서도 엄청스런 크기가

가늠되는 이 괴이한 형상의 신갈나무를 만날 수 있다. 지상 1m 높이에서 세 갈래로 분지되는데 

울퉁불퉁한 나무 형상은 가히 괴물이라는 수식이 어울릴 만큼 특이한 형태를 보인다.










신갈나무 3

생육지: 음지백판골-황철봉 | 흉고둘레: 5.90m | 수고: 11m | 수관폭: 12m | 별칭: 트위스트 신갈나무.


음지백판골 1,250m 지점에 위치한 '괴물 신갈나무' 바로 옆으로 또 하나의 거대한 실갈나무 한 그루가 서 있다.

'괴물'의 엄청난 기세에 감흥이 다소 반감되는 느낌이지만 이 '트위스트' 역시 거대한 나무임에 틀림 없다.

지상 1m 높이에서 세 갈래의 줄기로 분지되는데 마치 빨래를 쥐어짜듯 뒤틀린 모습이 특이한 점이다. 

지상 2m 높이에는 비틀린 형태의 동공이 형성되어 있다. 





  



좌) 신갈나무 4

생육지: 오색-설악폭포 | 흉고둘레: 5.64m | 수고: 20m | 수관폭: 13m | 별칭: 위풍당당 신갈나무.


설악폭포에 다다르기 전 돌계단 아래쪽으로 약 30m 정도 떨어진 곳에 분지목 형태의 커다란 모습을

주변 어린나무들에 의해 몸을 숨기고 있다. 지면에서 세 갈래 큰 줄기로 분지되는데 줄기 곳곳에

 병에 걸린 듯 무수히 많은 맹아지(萌芽枝)가 자라나 있다.




좌우 신갈나무 5

생육지: 장수대-대승령 | 흉고둘레: 5.00m | 수고: 11m | 수관폭: 16m | 별칭: 수호신 신갈나무.


대승령에 거의 다다를 즈음 등산로 오른편 조릿대 군락 사이로 모습을 드러낸다.

약 0.4m 높이에서 네 갈래로 분지되어 약간 기울어진 모습이고 밑부분에 맹아지가 나와 있다.







신갈나무 6


생육지: 신흥사-마등령 | 흉고둘레: 4.81m | 수고: 17m | 수관폭: 13m | 별칭: 메두사 신갈나무.


금강굴을 지나 마등령 방향으로 약 1시간 거리의 숲에서 가장 큰 신갈나무일 것으로 추정된다.

지상에서 크게 3갈래로 분지되었는데 상층부가 소실되었다. 전체적으로 메두사의 머리를 연상케 한다.





  


좌) 신갈나무 7

생육지: 흘림골-십이폭포 | 흉고둘레: 4.75m | 수고: 15m | 수관폭: 13.5m | 별칭: 사슴뿔 신갈나무.


흘림골에서 가장 큰 나무로 상당한 경사면 위쪽에 위치한다.

 지상 1m 높이에서 두 갈래의 줄기로 분지되는데, 사슴뿔 형상의 아름다운 수형이 인상적이다.


우) 신갈나무 8

생육지: 십이선녀탕-대승령 | 흉고둘레: 4.74m | 수고: 17m | 수관폭: 13m | 별칭: 순록 신갈나무.


복숭아탕에서 안산 방향으로 30여 분 오르면 오른쪽 사면으로 큰 줄기 하나가 부러진 거대한 나무의 모습이 눈에 들어 온다.

지상 1.3m 높이에서 네 갈래로 분지되나 큰 줄기 하나는 고사되어 소실된 상태로 전체적 형상은 순록의 뿔을 연상시킨다.






신갈나무 9

생육지: 음지백판골-황철봉 | 흉고둘레: 4.57m | 수고: 18m | 수관폭: 9.5m | 별칭: 죄수 신갈나무.


음지백판골 거목 지대에 들어서면서 가장 먼저 눈에 띄는 나무로 가파른 경사면에 위태롭게 서 있다.

지상 7m 높이에서 두 갈래로 분지되며, 분지된 줄기 가운데 하나에서 뻗어 나온 가지는 고사되었다.

굵직한 다래덩굴이 마치 나무를 포박하고 있는 느낌을 갖게 만든다.






신갈나무 10

생육지: 오색-설악폭포 | 흉고둘레: 4.42m | 수고: 17m | 수관폭: 13m | 별칭: 맷돌 신갈나무.


지상에서부터 세 갈래의 줄기로 분지된다.

가장 큰 줄기는 휘어져 자라고 있어 독특한 모양을 이루고 있는데, 마치 맷돌과 어처구니를 떠올리게 만든다.






신갈나무 11

생육지: 중청-한계령갈림길 | 흉고둘레: 4.19m | 수고: 13m | 수관폭: 11.5m | 별칭: 문어 신갈나무.


한계령 갈림길과 중청 사이 끝청에 도달하기 전에 펼쳐지는 비교적 평탄한 능선에 자라고 있는 개체로

지상으로부터 다섯 갈래의 줄기로 분지된다. 사방으로 뻗어 넓은 수관층을 형성한 모습이다.





  


좌) 신갈나무 12

생육지: 중청-한계령갈림길 | 흉고둘레: 4.16m | 수고: 13m | 수관폭: 12.5m | 별칭: 새둥지 신갈나무.


한계령 갈림길 주변의 주목 군락지를 지나 30여 분 거리의 등로상에 위치하고 있다.

지상 1m 높이에서 두 갈래로 분지되며, 줄기에서 다시 두 개의 큰 가지로 분지된어 총 네 갈래의 가지로 분지된다.

분지된 줄기 가운데 더 큰 줄기는 고사된 상태이며, 나무 곳곳에 새들의 둥지로 이용되는 구멍이 나 있다.


우) 신갈나무 13

생육지: 설악폭포-대청 | 흉고둘레: 3.84m | 수고: 16m | 수관폭: 14m | 별칭: 코흘리개 신갈나무.


대청봉 1Km 전방 혼효림 내에 자라고 있는데, 지상 0.7m 높이에서 크게 두 갈래의 줄기로 분지되며,

상층부의 가지는 특이한 모양으로 자라고 있다. 줄기가 분지된 부분에 자라는 이끼가 마치 코를 흘리는 듯.





   


좌) 신갈나무 14

생육지: 장수대-대승령 | 흉고둘레: 3.72m | 수고: 13m | 수관폭: 10m | 별칭: 위기의 신갈나무.


대승령 약간 못미친 지점의 신갈나무 수림에서 가장 큰 개체이다.

세 갈래의 큰줄기로 밑 부분에는 커다란 동공이 있다.


우) 신갈나무 15

생육지: 중청-한계령갈림길 | 흉고둘레: 3.69m | 수고: 10m | 수관폭: 9m | 별칭: 혹부리 신갈나무.


중청으로 향하는 길목에는 곳곳에 눈측백나무와 사스래나무 군락이 펼쳐진다. 끝청에 도달하기 전

 좌측 사면 약 20m 아래쪽에 위치하고 있는데 하층에 빽빽하게 자라는 함박꽃나무 때문에 접근이 상당히 어렵다.

지상 0.3m 높이에서 두 갈래로 분지되었는데 밑부분에 혹처럼 불쑥 튀어나온 부분이 있다.




   


좌) 신갈나무 16

생육지: 한계령 휴게소-한계령 갈림길 | 흉고둘레: 3.60m | 수고: 17m | 수관폭: 13.5m | 별칭: 두꺼비 신갈나무.


한계령 갈림길에 다다른 지점,  봄날이면 연분홍 산철쭉과 연녹색 신갈나무 잎새가 어우러져 환상의 극치를 이룬다.

한계령 갈림길 0.5Km 지점의 가파른 경사면에 자리잡은 신갈나무로 지상 약 0.7m 높이에서 세 갈래로 분지된다.

가장 큰 줄기는 지면으로 기울어져 있으며 줄기 밑부분은 두꺼비가 먹이를 낚아채기 위해 앉아 있는 듯한 형상이다.



우) 신갈나무 17

생육지: 설악폭포-대청 | 흉고둘레: 3.50m | 수고: 18m | 수관폭: 11m | 별칭: 이끼방석 신갈나무


설악폭포에서 대청 방향으로 약 1Km 지점에 위치하며 두 갈래의 큰 줄기로 분지된다.

큰 줄기는 동공이 형성되었으며, 동공 내부에는 이끼가 수북이 덮여 있고, 상층부는 바람에 부러진 모습이다.




   


좌) 신갈나무 18

생육지: 설악폭포-대청 | 흉고둘레: 3.50m | 수고: 15m | 수관폭: 10m | 별칭: 바위 신갈나무.


'이끼방석 신갈나무'에서 대청 방향으로 10여 분 거리 등산로 바로 옆에 있어 쉽게 눈에 띈다.

지상 0.5m 높이에서 크게 두 갈래로 분지된다. 큰 줄기 아래서부터 약 1m 높이까지 동공이 형성되어 있다.






신갈나무 12

생육지: 설악폭포-대청 | 흉고둘레: 3.37m | 수고: 15m | 수관폭: 15m | 별칭: 차주걱 신갈나무.


설악폭포 입구 경사면에 자리한 개체로 나무 줄기 곳곳에 동공이 형성되어 있다.

특히 지면에ㅓ 약 2m 높이까지 형성됝 동공의 모습은 차를 뜨기 위한 주걱 모양과 흡사하다.











금강굴 주변의 졸참나무 군락.





졸참나무 1

생육지: 신흥사- 마등령 | 흉고둘레: 4.02m | 수고: 23m | 수관폭: 12m | 별칭: 뚱보 졸참나무.


비선대 입구에서 숲으로 약 20m 정도 떨어진 곳에 자리한 단목 형태의 엄청나게 큰 졸참나무이다.





  


좌) 졸참나무 2

생육지: 신흥사- 마등령 | 흉고둘레: 3.31m | 수고: 21m | 수관폭: 11m | 별칭: 금강굴 졸참나무.


금강굴에 오르면서 내려다 보는 천불동계곡은 말 그대로 비경이 아닐 수 없다.

금강굴에 당도하기 전 약 5분 거리 등로에 위치하며 돌계단 사이로 굵은 뿌리를 지면으로 노출시켜 놓았다.



우) 졸참나무 3

생육지: 신흥사- 마등령 | 흉고둘레: 3.28m | 수고: 19m | 수관폭: 7.5m | 별칭: 짐꾼 졸참나무.


금강굴로 오르는 숲의 제왕은 단연 졸참나무이다. 설악에서 가장 많은 수의 졸참 거목들이 이곳에 분포한다.

비선대에서 금강굴 방향으로 0.7Km 정도 거리에 위치하는 거목이다. 나무 뒤편으로 커다란 바위를 떠받든 형국이다.






졸참나무 4

생육지: 신흥사- 마등령 | 흉고둘레: 3.12m | 수고: 17m | 수관폭: 9.5m | 별칭: 와인잔 졸참나무.


'짐꾼 졸참나무'에서 비선대 방향으로 500m 정도 떨어진 곳에 자리하는데,

지상 1.5m 높이까지 상당히 굵은 줄기를 가지고 있으나 그 위로는 갑자기 줄기가 가늘어진다.

마치 와인잔을 거꾸로 뒤집어 놓은 형상으로 줄기 밑부분에는 동공이 형성되어 있다.














  


좌) 고로쇠나무 1

생육지: 십이선녀탕계곡-대승령 | 흉고둘레: 2.88m | 수고: 7m | 수관폭: 7m | 별칭: 파수꾼 고로쇠나무.


계곡 상류부에 자리한 이 나무는 지상 0.5m 높이에서 두 갈래의 줄기로 분지되며 총 세 갈래의 줄기로 분지된다.

큰 줄기엔는 사람 팔이 들어갈 정도의 동공이 형성되어 있고 밑부분에 혹이 나 있다.


우) 고로쇠나무 2

생육지: 설악폭포-대청 | 흉고둘레: 2.00m | 수고: 20m | 수관폭: 14m | 별칭: 이끼 고로쇠나무.


설악산에서 큰 나무들이 가장 많이 분포하는 음지백판골과 오색에서 대청 구간 등은 모두 오르기 힘든 구간이다.

접근하기 쉬운 곳은 사람들의 접근이 용이하므로 나무들의 수난이 많았을 것은 자명하다. 오색 분소를 지나 설악폭포에

다다르기 20여 분 정도 떨어진 곳의 등산로 주변에 보이는 이 고로쇠나무는 줄기의 대부분을 이끼가 빼곡히 덮고 있다.















복장나무 1

생육지: 음지백판골- 황철봉 | 흉고둘레: 2.39m | 수고: 24m | 수관폭: 12m | 별칭 아름다운 복장나무.


계곡 상류부로 오르면 전적으로 방향감각에 의존할 수 밖에 없을 정도로 철쭉이나 각종 덩굴이 쩔어 있다.

마지막 심마니터 주변에 자라고 있는 이 복장나무는 일반적으로 알려진 소교목성이라고 알려진 복장나무에 대한

고정관념을 일거에 날려버릴 정도로 크고 아름다운 수형을 지녔기에 그저 벌어진 입을 다물기 어렵다.
















피나무 1

생육지: 설악폭포-대청 | 흉고둘레: 7.31m | 수고: 28m | 수관폭: 18m | 별칭: 코끼리 피나무


예로부터 귀한 대접을 받아온 피나무는 도벌과 벌목 등으로 큰 개체수가 많이 줄어든 상태이긴 하지만

설악산은 그 피해가 비교적 덜한 편에 속한다. 매우 우람한 피나무들이 곳곳에서 눈에 띄고 설악을 통틀어 가장

큰 나무도 피나무이며, 상위 50위에 드는 피나무의 개체수도 16그루로 신갈나무 다음으로 많은 개체수를 보유하고 있다.


지상 0.5m 높이에서 여섯 갈래의 줄기로 분지되었고 멀리서도 엄청나게 크다는 것을 쉽사리 알아볼 수 있을 정도다.

가장 큰 줄기의 앞부분이 고사되어 땅에 떨어져 있는데, 그 줄기 역시 어마어마한 굵기를 자랑한다.



피나무 2

생육지: 십이선녀탕-대승령 | 흉고둘레: 6.10m | 수고: 28m | 수관폭: 13.5m | 별칭: 최장신 피나무.


'미남 주목'의 아름다움과 경이로움에 대한 느낌이 채 가시기도 전에 또 하나의 엄청난 나무 한 그루를

주변 숲에서 볼 수 있는데 이 피나무가 바로 그 주인공이다. 십이선녀탕 계곡에서 가장 큰 나무일 것으로

 추정되며, 보는 이로 하여금 거목이 가지는 경이로움을 곧바로 느끼도록 하는 나무이다.

크게 네 갈래로 분지되는 이 피나무는 가장 큰 줄기가 매우 우람하고 멋지다.





  


좌) 피나무 3

생육지: 한계령 휴계소- 한계령 갈림길 | 흉고둘레: 5.68m | 수고: 25m | 수관폭: 16m | 별칭: 나무계단 피나무.


한계령 갈림길을 1Km 정오 남겨 놓은 곳에 자라는 피나무이다. 지면에서 부터 여섯 갈래로 분지되는데

가장 큰 두 개의 줄기는 지면에 비스듬히 누운 형태로 자라다가 위로 솟구친다. 옆 모습이 마치 나무계단 같은 느낌이다.


우) 피나무 4

생육지: 한계령 휴계소- 한계령 갈림길 | 흉고둘레: 5.64m | 수고: 20m | 수관폭: 17m | 별칭: 조각상 피나무.


'나무계단 피나무'에서 그리 멀지 않은 곳에 자리한다. 지상 0.3m 높이에서 세 갈래로 분지되었다.

나무 자체의 크기도 놀랍지만 상층부의 잔가지들이 그 아름다움을 배가시킨다. 나무의 위치가 좋은 경치를

점하고 있는데다 큰 바위 위에 자라는 모습과 멋진 수형이 어우러져 마치 조각품 같다는 느낌을 받는다.





피나무 5

생육지: 한계령 휴계소- 한계령 갈림길 | 흉고둘레: 5.43m | 수고: 22m | 수관폭: 17m | 별칭: 일반인 피나무.


이 피나무 역시 '나무계단 피나무'에서 그리 멀지 않은 곳에 자라고 있다.

지상 0.5m 높이에서 세 갈래로 분지되는데 그리 특이점은 없는 나무이다.






피나무 6

생육지: 한계령 휴계소- 한계령 갈림길 | 흉고둘레: 5.38m | 수고: 12m | 수관폭: 13.5m | 별칭: 황소뿔 피나무.


한계령 휴게소에서 한계령 갈림길에 이르는 중간 지점에 위치하는데 모양새가 다소 특이하다.

원래는 엄청나게 큰 하나의 줄기였던 것이 모두 소실되고 그루터기에서 여러 갈래의 줄기들이 사방으로 뻗어 자란다.

줄기 밑부분은 뿌리가 지면에 노출되어 서로 엉키듯 한 모습인데 전체적으로 성난 황소의 뿔을 보는 듯 하다.





피나무 7

생육지: 설악폭포- 대청 | 흉고둘레: 4.78m | 수고:292m | 수관폭: 17.5m | 별칭: 달팽이 피나무.


마치 달팽이가 촉수를 세우고 느릿느릿 가고 있는 형상이다. 위의 대부분의 피나무들이 분지목인데 반해

이 피나무는 단목형태로 자라고 있는데, 엄청나게 굵은 뿌리가  바위를 부수고 땅속으로 뻗어 있다.






  



좌) 피나무 8

생육지: 한계령 휴계소- 한계령 갈림길 | 흉고둘레: 4.61m | 수고: 15m | 수관폭: 14m | 별칭: 춤꾼 피나무.


한계령 갈림길에 도달하기 전 비교적 완만한 등산로 상에서 약 5m 거리의 평지에 자라는데,

0.7m 높이에서 세 갈래로 분지되며, 줄기 하나는 휘어져 자란다. 나무의 형상이 춤꾼을 연상시킨다.


우) 피나무 9

생육지: 설악폭포-대청 | 흉고둘레: 4.43m | 수고: 15m | 수관폭: 11m | 별칭: 개성만점 피나무.


고산침엽수림과 낙엽활엽수림이 경계를 이루는 전이지대에서 다양한 수종의 큰 나무들과 여러 식물이 자란다.

이곳 멋진 수형을 가진 잣나무들 사이에서 유독 독특한 모양과 수형을 가진 피나무 한 그루를 볼 수 있다.

고산지대인 만큼 키가 그닥 크진 않지만 굵은 줄기와 멋진 수형은 매력적인 요소임이 분명하다.

0.5m 높이에서 세 갈래의 줄기로 분지되는데 상층부의 굵은 가지가 바람에 의해 부러진 상태다.






  



좌) 피나무 10

생육지: 십이선녀탕-대승령 | 흉고둘레: 4.35m | 수고: 18m | 수관폭: 14m | 별칭: 골목대장 피나무.


계곡 입구에서 약 1Km 거리 경사면에 위치하여 세 갈래로 분지되었다.

가장 큰 줄기는 휘어지듯 자라고 나머지 두 줄기는 위로 곧게 자란다. 줄기의 반 정도가 이끼로 덮여 있다.


우) 피나무 11

생육지: 십이선녀탕-대승령 | 흉고둘레: 4.18m | 수고: 12m | 수관폭: 13.5m | 별칭: 애기 피나무.


이 역시 계곡 입구에서 약 1Km 거리에 위치하며 큰 줄기 하나와 작은 줄기 두 개로 이루어진 분지목이다.

전체적 수형은 마치 아기가 안아 달라고 팔을 벌린 형상이다.






  



좌) 피나무 12

생육지: 십이선녀탕계곡-대승령 | 흉고둘레: 4.10m | 수고: 23m | 수관폭: 15m | 별칭: 모래집 피나무.


'미남 주목'에서 십이선녀당계곡 입구 방향으로 약 1Km 지점 사면부에 위치하며 세 갈래로 분지되었다.

큰 줄기 밑부분으로 동굴처럼 굴이 형성되어 있는 모습이 두꺼비 모래집을 떠올리게 한다.


좌) 피나무 13

생육지: 설악폭포- 대청 | 흉고둘레: 4.08m | 수고: 23m | 수관폭: 15m | 별칭: 미끄럼틀 피나무.


대청봉 오름길 잣나무 숲이 시작되는 지점에 자란다. 두 갈래의 큰 줄기로 분지되며,

줄기 하나는 지면에서부터 휘어지듯 자라고 있어 미끄럼틀을 연상시킨다.

고산지대에 자라고 있어서인지 저지대의 피나무에 비해 굉장히 단단하고 더 멋있어 보인다.






피나무 14

생육지: 음지백판골-황철봉 | 흉고둘레: 3.89m | 수고: 18m | 수관폭: 15.5m | 별칭: 삼형제 피나무.


최상류부 1,000m 지대에 자라고 있다. 세 그루의 피나무가 같이 모여 있어 어마어마한 크기를 자랑한다.

가장 큰 것의 흉고둘레가 4.02m이고, 그 다음 큰 것이 3.89m, 가장 작은 것이 3.22m 에 이르니 이 세 그루를 합치면

자그만치 11m가 넘는다. 더욱이 엄청난 바위들 큼에서 자라고 있어 그 웅장함과 경이로움은 이루 말 할 수가 없을 정도다.





   


좌) 피나무 15

생육지: 한계령 휴게소-한계령 갈림길 | 흉고둘레: 3.99m | 수고: 18m | 수관폭: 11.5m | 별칭: 소리굽쇠 피나무.


한계령 갈림길로 오르는 중간 지점의 급한 경사면에 자리하며, 지상 0.7m 높이에서 두 갈래의 큰 줄기로 분지된다.

두 줄기 가운데 더 큰 줄기의 상층부는 바람의 영향으로 부러져 소실된 상태이며 소리굽쇠를 연상시킨다.


우) 피나무 16

생육지: 신흥사-마등령 | 흉고둘레: 3.99m | 수고: 15m | 수관폭: 11.5m | 별칭: 키다리 피나무.


금강굴을 지나 마등령 방향으로 1.4Km 정도 오르면 주로 바위로 이루어졌던 풍경이

다시 큰 나무들이 나타나는 숲으로 변화한다.이들 숲에서 가장 큰 나무가 바로 이 피나무로

 정규 등로에서 약 20m 거리에 자라고 있다. 크게 세 갈래로 분지되는 이 피나무 역시 상층부가 소실된 상태다.





   


좌) 피나무 17

생육지: 중청-한계령 갈림길 | 흉고둘레: 3.61m | 수고: 13m | 수관폭: 13m | 별칭: 바위지대 피나무.


서북능선 한계령 갈림길에서 중청으로 가는 길의 주변 숲에는 낮은 온도와 강한 바람으로 저지대에 비해 큰 나무들이 적은 편이다.

실제 이 구간에서 조사된 큰 나무의 개체수는 긴 거리임에도 불구하고 단 22그루에 지나지 않는다는 사실.

대부분 바위 구간으로 약간의 토양이 발달해 있는 곳에서만 큰 나무들이 보이며, 이 피나무 역시 그러한 구간에 자리한다.

두 갈래로 분지되어 등로상으로 뻗은 큰 줄기의 약 2.5m 높이에 새들이 이용하는 둥지 구멍이 나 있다.


우) 피나무 18

생육지: 신흥사-마등령 | 흉고둘레: 3.59m | 수고: 13m | 수관폭: 13m | 별칭: 아이스크림 피나무.


금강굴에서 마등령 방향으로 약 1.4Km 지점의 몇 안되는 거목 중의 하나이다.

지상 0.4m 높이에서 두 갈래로 분지되었고 지면으로 노출된 굵은 뿌리가 마치 아이스크림이 녹아 내리는 형상이다.






피나무 19

생육지: 설악폭포-대청 | 흉고둘레: 3.49m | 수고: 15m |수관폭: 11m | 별칭: 해골 피나무.


'미끄럼틀 피나무'에 도달하기 전 약 1Km 지점에 자라는 이 피나무는 지상 0.7m 높이에서

두 갈래의 줄기로 분지된다. 두 줄기 모두 동공들이 형성되어 있는 모습이 해골을 연상시킨다.





피나무 20

생육지: 한계령 휴게소-한계령 갈림길 | 흉고둘레: 3.34m | 수고: 23m |수관폭: 13.5m | 별칭: 대포 피나무.


한계령 갈림길 이전의 평평한 지대의 숲에 위치하는데 등로상에서 내설악 방향으로 약 30m  정도 떨어진 곳에 있다.

줄기는 지면에 기울어져 자라고 있으며, 원래의 중심 줄기였던 부분은 내부가 썩어 소실되고,

측면에서 나온 굵은 줄기만 위로 곧게 자라고 있는데 그 모습이 마치 장전 중인 대포를 연상시킨다.













   


좌) 음나무 1

생육지: 십이선녀탕계곡-대승령 | 흉고둘레: 4.03m | 수고: 11m |수관폭: 7m | 별칭: 인기만점 음나무.


계곡 입구에서 약 1.5Km 지점 계곡 사면부에 자리하는데 한 눈에 보아도 상당히 큰 나무임을 알 수 있다.

지상 0.7m 높이에서 크게 세 갈래로 분지된다.


우) 음나무 2

생육지: 신흥사-마등령 | 흉고둘레: 3.09m | 수고: 21m |수관폭: 13m | 별칭: 하마 음나무.


마등령으로 오르는 졸참나무 거목지대에 사는 이 음나무는  지상 1.3m 높이에서 두 갈래로 분지되며,

엄청난 굵은 뿌리가 커다란 바위를 뚫고 내려간 모습을 볼 수 있다. 커다란 줄기보다 되려 커다란 뿌리에 눈길이 간다.














  


좌) 난티나무 1

생육지: 설악폭포-대청 | 흉고둘레: 3.10m | 수고: 30m |수관폭: 15m | 별칭: 만세 난티나무.


설악폭포 인근에 자리한 난티나무 들 중 가장 큰 개체로,

원래 두 갈래의 분지목이었던 것이  오랜 세월을 지나며 하나로 합쳐진 것으로 보인다.


우) 난티나무 2

생육지: 설악폭포-대청 | 흉고둘레: 2.82m | 수고: 28m |수관폭: 15m | 별칭: 어린아이 난티나무.


'만세 난티나무'에서 설악폭포 방향으로 약 20m 정도 거리에 자리하는데,  

지상 1.7m 높이에  사람에 의해 인위적으로 수피가 벗겨진 것으로 보이는 흔적이 남아 있으며

그 아래로 불쑥 튀어나온 혹이 두 군데 보인다.






난티나무 3

생육지: 오색 - 설악폭포 | 흉고둘레: 2.70m | 수고: 23m | 수관폭: 11m |별칭: 매발톱 난티나무.


위의 두 그루 난티나무는 설악폭포 주변에 자라는 것에 반해 이 난티나무는 설악폭포에 도달하기 전의

피나무와 신갈나무 큰 나무 홍생 군락지에 외로이 홀로 떨어져 자라고 있다. 지상 1.5m 높이에서 두 갈래로 분지되며,

그 가운데 더 큰 줄기는 약 2m 높이에서 다시 두 갈래로 분지되어 총 세 갈래의 줄기로 분지된다.

마치 매가 발톱을 펼친 형상이다.













  


좌) 물푸레나무 1

생육지: 신흥사-마등령  | 흉고둘레: 4.35m | 수고: 16m |수관폭: 11m | 별칭: 골룸 물푸레나무


신흥사를 지나 비선대 전방 약 0.7Km 지점 등산로상 바로 옆에 있어 누구나 쉽게 알아볼 수 있다.

나무 여기저기 생긴 기이한 형태의 동공으로 보아 본디 하나의 큰 줄기가 피해를 입은 후 그루터기에서 맹아가 올라와

지금의 형태를 이룬 것으로 추측된다. 분지된 가지들도 특이한 모양새로 사방으로 뻗었다.


우) 물푸레나무 2

생육지: 신흥사-마등령  | 흉고둘레: 3.64m | 수고: 16m |수관폭: 13m | 별칭: 부활의 물푸레나무.


'골룸 물푸레나무'에서 약 0.5Km 떨어진 곳 사면부에 위치하는 나무로 지상 0.6m 높이에서 두 갈래의 큰 줄기로 분지된다.

그 중 큰 줄기의 상층부는 소실된 상태이며, 약 0.5m 높이에 혹처럼 불룩하게 튀어나온 부분과

곳곳에 새들이 둥지인 수동이 보인다.






물푸레나무 3

생육지: 신흥사-마등령  | 흉고둘레: 3.32m | 수고: 18m |수관폭: 11.5m | 별칭: 보초 물푸레나무.


신흥사 마등령 구간에서 제릴 먼저 볼 수 있는 물푸레나무로 등산로 바로 옆 옛 군대 식량 보관소이던

 '군량장' 표지석 바로 뒤에 있어 쉽게 볼 수 있다. 지상 1m 높이에서 두 갈래로 분지되며

분지된 줄기 가운데 더 굵은 것에 동공이 형성되어 있다.













   


좌) 들메나무 1

생육지: 십이선녀탕계곡 - 대승령 | 흉고둘레: 3.32m | 수고: 23m | 수관폭: 11m |별칭: 피사의 사탑 들메나무.


계곡 상류부의 '근육맨 주목'에서 하류로 약 0.5Km 지점에 위치한다.

지상 1m 높이에서 두 갈래의 줄기로 분지되어 하늘 위로 곧게 자란 모습이다.

나무의 굵기 보다는 전체적으로 곧게 뻗은 수형의 모습이 시원스런 아름다움을 보여준다.



우) 들메나무 2

생육지: 십이선녀탕계곡 - 대승령 | 흉고둘레: 2.43m | 수고: 23m | 수관폭: 11m | 별칭: 멋쟁이 들메나무.


계곡 상류부 분비나무 군락지 가장 아래쪽 계곡 건너편의 너덜지대 상부에 자리한지라

접근이 여간 까다로운 게 아니다. 이 역시 수형이 매우 아름답다.


인용서적: <녹색사업단> 『우리숲 큰나무』 「설악산편」







You Needed Me - Francis Goya

멀티미디어는 표시되지 않습니다.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