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리를 털고 일어나 올려다 본 하늘은 초승달과 함께 별이 총총.

 여명에 그려지는 풍경을 염두에 두고  아직 어둠이 채 가시지 않은 강변에 당도.


열대야와 함께 멈추었던 새벽 산책을 요 며칠 전부터 다시 시작한 것.


허지만, 동이 터 오면서부터 새벽 안개가 스멀거리기 시작하더니만 종래엔 온통 잿빛 안갯 속.

행여 새벽 연향을 기대했던 것도 그만 쑥쓰러운 지경이 되고 말았다는 사실.


대저, 요딴 상황 쯤이야 다반사일러니.... ㅎ~








When You And I Were Young, Maggie - Frank Mills

멀티미디어는 표시되지 않습니다.
 

1월 4주 이 블로그 인기글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