앞서 "정조와 중용" 편에서 언급 했듯이 정조는 당대 재사들 모두가 성리학에 정통하기를 바랐다.

1781년(정조 5)부터 10여 차례에 걸쳐 138인의 초계문신抄啓文臣을 선발했다. 그 명칭을 '초계'라 한 것은

의정부의 추천을 거쳐 선발했기 때문. 왕은 37세 이하의 젊은 신하들을 선발하여 성리학을 연구하게 한것이다.


과강課講이라 하여 한 달에 두 차례씩 경전을 외우고 풀이하도록 했고, 과제課製라는 명목으로 매달 초하루마다

친시親試를 보았다. 임금이 창덕궁 희정당에 나와서 초계문신들이 논술을 작성하는 광경을 주관한 것.

장차 국가의 동량棟梁, 즉 정승 판서로 성장할 신하들의 성리학적 이념 무장을 촉구한 것이다.


허나 이 초계문신 제도를 비판하는 세력도 있었다. 노론의 영수 김종수 같은 이는

정조가 거만하여 스스로 성인 행세를 하며 신하들을 가르치려 든다고 비판하기도 했다.

진사시進士試 부터 주목을 받았던 정약용 조차 불만이 적지 않았던 듯.


이미 과거에 급제한 신하들을 마치 유생처럼 다루며 '이 책을 외워라', 저 구절의 뜻을 말해보라' 하는

요구가 끊임 없었던 데다, 작은 실수라도 할 양이면 노골적인 질책과 비판이 날아들었다고 하니

비록 앞날의 출세는 보장되었다고는 하지만 초계문신 노릇이 몹시 고달팠던 모양.










1790년(정조 14) 정약용이 초계문신으로 작성한 친시 시권詩卷(시험답안지)가

『다산시문집』(권8)에「중용책中庸策」이라는 제목으로 실려 있다. 당시로선 최고 난이도의 문제에다,

당대 최고의 수재가 작성한 답안지였던 셈. 당시 약용의 나이 스물아홉이었다.


그는  한 해 전인 1789년, 식년시式年試(정규시험)에서 갑과甲科 아원亞元을 차지한 바 있었다.

60명을 뽑는 시험에서 2등으로 합격, 초계문신으로 발탁되었던 것. 여기서 당시 문제지와 답안지를 정밀하게

분석해보면 『중용中庸』에 관한 당시 조정의 태도와 인식이 어떠했는지를 가늠해 볼 수 있지 않을까?

물론 당연히 정약용의 학문적 경향도 어느 정도 드러날 터이다.


정조라는 인물은 모두 다 알다시피 최고 학식의 소유자였던 데다 성품 또한 매우 꼼꼼했다.

당연히 시험 문제도 직접 검토했을 게 뻔하다. 그런 점에서 시험 출제 경향을 분석해 보면

당시 조정의 기대가 어떤 성격이었는지 알 수가 있을 것이다.


정약용은 답안을 작성할 때 시험 문제를 크게 6개 부분으로 나누었다.

의 특징을 묻는 1번 문제는 세부 질문이 따로 없으나, 나머지 5개 문제는 여러 개의 세부 질문으로 나뉘었다.

2번 문제는 '천명天命'을 다룬 것인데 5개의 작은 질문으로 구체화되었다. '천인합일'과 '중용'을 묻는 3번 문제는

 6개의 작은 질문으로 구획되었다. 4번 문제는 『중용』전편에 등장하는 여러 가지 개념의 정의를 물었는데 작은 질문이

10개나 되었다. 5번 문제는 주요 개념을 서로 비교하라는 주문을 했고, 같은 점과 차이점을 설명하라는 까다로운 문제였다.

자그만치 세부 질문이 17개나 되었다. 마지막 문제는 당대의 현실 문제를 진단하고, 『중용』 을 참고하여 대안을

제시하라는 문제로, 세부 질문이 6개였다. 「중요책」은 총 45개의 질문을 담고 있었다.


논술식 시험이라고 해도 『중용』에 관한 구체적이고 세부적인 질문이 대부분이었다.

45개 질문 가운데 하나는 유실되어 현재 44개가 전한다. 5번 문항에 속하는 14개의 작은 질문에 대해서는 어떤

답을 썼는지는 알 수 없다. 그러나 5번을 제외한 나머지 문항에 관해서는 답안지가 그대로 남아 있어 참 다행이다.


 첫째 『중용장구집주』에 대한 정확한 이해를 요구하는 문제들이 주를 이룬다. 주희의 해설 및 주석을

정확히 이해했는지를 주로 묻고 있는 것이다. 한 마디로 보수적 성리학을 강조하고 있다고 보면 틀림 없다.

출제 의도는 우선 『중용』의 주요 개념을 설명하라는 문제가 많다. 혼동하기 쉬운 다른 개념과 비교하라는 문항도

적지 않다. 요컨데 『중용장구집주』를 한 마디로 놓치지 말고 정확히 학습하라는 요구인 것이다.


둘째, 선비들의 관심사를 반영하는 문제도 다소 포함되었다. 그러나 최신 경향을 반영하라는 게 아니고,

이른바 해묵은 논쟁거리를 각자의 관점에서 정리하라는 주문이다. 가령 인성과 물성이 같은지 또는 다른지를

검토 하라는 식으로, 은연중 다르다는 답을 요구하고 있는 것이다. 남당南塘 한원진韓元震의 이른바 호론湖論

(한원진은 충청도에 살았다)을 정통으로 보았던 것 같다. 또한 이기설에 관한 논의도 출제 되었다.

이 밖에도「중용책」에는 형이상학적 해석을 요구하는 문항이 여럿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