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월당 유람록(醉月堂 遊覽錄)

서양에서 제작된 고지도 속의 독도

작성일 작성자 茶泉


서양에서 제작된 고지도 속의 독도



 

조선왕국도

프랑스 / J.B. d'Anville / 1737년 / 36.6×53.7cm / 역사박물관 소장


프랑스의 유명한 지리학자인 당빌이 1737년에 제작한 서양 최초의 한국전도이다.

 중국의 실측지도인 「황여전람도皇輿全覽圖」를바탕으로 제작하였고 18세기 이후 유럽에서 제작되는 한국지도의 모델이 되었으며

 19세기까지 영향을 미친 지도이다. 울릉도를 'Fchian-chan-tao'로 적었는데 이는 울릉도(鬱陵島)를 울릉도(菀陵島)로 우산도

(于山島)를 천산도(千山島)로 잘못 읽고 중국식 발음으로 표기한 것이다. 독도가 우리의 영토임을 분명히 보여주고 있다.







레지의 조선왕국도

프랑스 / Jean-Baptiste Regis / 18세기 초 / 프랑스국립도서관 소장


청나라의 강희제는 중국 전역을 측량하여 「황여전람도皇輿全覽圖」를 제작하려고 청나라에 와 있던 선교사들을 동원하여 측량사업을

추진하고 그 결과를 토대로 지도를 제작하였다. 레지 신부는 만주지역과 백두산 지역을 측량하였는데 그때 제작한 지도가 초고본 형태의

이 지도로 여겨진다. 이 지도는 우리나라의 지명을 프랑스어와 만주어로 병기하였다. 울릉도를 Fanlingtao로 독도를 chianxantao로 적고

만주어를 병기하였다. 이 지도는 프랑스에 전해져 당빌의 「조선왕국도」제작에 영향을 끼쳤다.







조선왕국도

영국 / E. Bowen / 1752sus / 24.7×33.2 / 역사박물관 소장


영국의 지도 제작자인 보웬이 프랑스 당빌의 지도를 참조하여 만든 지도이다. 동해를 'Mer De Coree'와 'Meer Von Korea'로

이중으로 표기하였으며 아직 제주도에 대한 정확한 지식이 모자라 'Foong'  'Quelpaert' 두 개의 섬으로 기록하였다.

울릉도를 'Fang Iing tau'로 독도를 'Chiang san tau'로 적었는데 이는 두 섬을 중국식 발음으로 표기한 것이며

독도가 한국의 영토임을 분명히 보여주고 있다.







조선왕국도

프랑스 / J. N. Beliin / 1764년 / 17×20cm / 국회도서관 소장


프랑스의 밸랭이 당빌의 영향을 받아 제작한 지도이다. 8도를 구분하고 각 지역의 주요 지점을 표기하였다.

동해는 'Mer De Coree'로 제주도는 'Fong ma' 로 적었다. 울릉도를 'Fang Iing tau', 독도를

'Chiang san tau'라는 중국식 발음으로 표기하여 독도가 한국의 영토임을 분명히 보여주고 있다.







중국과 한국

프랑스 / R. Bonne / 1771년 / 51.2×37.2cm / 역사박물관 소장


프랑스의 수학자인 본은 당빌의 지도를 바탕으로 중국과 만주 그리고 한국을 그렸다. 울릉도를  'Fang Iing tau'로 적었는데

이는 울릉도(鬱陵島)를 울릉도(菀陵島), 우산도(于山島)를 천산도(千山島)로 잘못 읽고 두 섬을 중국식 발음으로

표기한 이며 독도가 한국의 영토임을 분명히 보여주고 있다.







아시아지도

영국 / J. Wyld / 1827년 / 76.0×56.5cm / 역사박물관 소장


영국의 왕실 지리학자인 와일드가 서해안 탐사 결과를 반영하여 제작한 지도이다.

동해를 'Gulf of Corea' 로 적고 제주도를 'Quelpaert' 로 적었으며 한반도의 윤곽은 당빌 지도의 영향에서 벗어나 어느 정도

오늘날의 한반도 윤곽과 비슷해졌다. 울릉도를 자페르주의 삼사 결과를 반영하여 'Dagelet' 로 표기하였으며 독도는 위치를

전혀 다르게 표시하고 'Argonaut'로 표기하였다. 이와 같은 오류는 1791년에 영국의 콜렛 제독이 이끄는 'Argonaut'호가

울릉도를 잘못 인식하고 연안쪽에 있는 죽도(竹島)를 'Argonaut'섬으로 명명하였기 때문이다.







조선팔도지도

독일 / J. H. Klaproth / 1832년 / 49×71cm / 국회도서관 소장


독일의 클라프로트가 일본의 하야시 시헤이의 『삼국통람도설』을 독일어로 번역하면서 같이 첨부한 하야시 시헤이의

「조선팔도지도」이다. 울릉도와 독도를 일본의 영토와 구분하여 황색으로 채색하였으며 울릉도를 'Thsian Chan Koue'또는

'Tyu Ling Tao'로 명기하여 울릉도와 독도가 한국의 소유임을 확실하게 적어 놓았다.







삼국총도

독일 / J. H. Klaproth / 1832년 / 48×69cm / 국회도서관 소장


독일의 클라프로트가 일본의 하야시 시헤이의 『삼국통람도설』을 독일어로 번역하면서 같이 첨부한 하야시 시헤이의

「삼국통람여지로정전도」이다. 울릉도와 독도의 색깔을 일본의 영토와 다르게 한국과 같은 황색으로 채색하였고,

'Takenosima a la Coree'로 명기하여 울릉도와 독도가 한국의 소유임을 확실하게 구분하였다.







일본도

독일 / V. Siebold / 1840년 / 37×35cm / 국회도서관 소장


독일인 시볼트가 일본의 역사를 독일어로 번역하여 출간할 때 제작한 지도이다.

울릉도를 'Takasima'로, 독도를 'Matsusima'기하였다. 일본인들은 이 지도를 증거로 제시하며 시볼트가 독도를

일본의 영토로 표시하였다고 주장한다. 그들 주장에 의하면울릉도도 일본 땅이고 부산지역고 일본 땅이어야 하는데

과연 그러한가? 한국의 고지도에는 대부분 대마도가 표시되었는데 대마도는 한국 땅인가?







한국도

프랑스 / V. A. Malte-Burm / 1855년 / 30×37cm / 국회도서관 소장


1846년에 김대건 신부가 만든 「조선도」를 1855년에 V.A.Malte-Buem이 재편집한 지도이다.

대부분의 지명이 중국식으로 표기되었는데 울릉도와 독도만은 한국의 전통적인 표기를 쫓아

울릉도는 'Oulangto'로 독도는 'Ousan'으로 표기하였다.







만주 남쪽 해안지역의 지도

독일 / Justus Perthes / 1858년 / 19×24cm / 국회도서관 소장


Justus Perthes 회사가 1852년과 1855년 그리고 1856년에 제작되었던 지도들을 참조하여 제작한 지도인데

특히 피터만의 지도를 많이 참고하여 제작하였다. 울릉도는 'Dagelet' 섬으로 표기하였고, 독도는 'Dagelet' 섬이라고

명명하고 그 아래에 러시아인들이 사용하던 'Menelai''Olivoutza' 등으로 표기하였다. 대륙쪽에는 가상의 섬인

'Argonaut' 섬을 점선으로 표시하여 존재 여부를 의심하고 있다.







프랑스 해군 수로지에 실린 독도 그림

프랑스 / 1856년 / 프랑스 국립고문서관 소장


프랑스 해군 콩스탕틴 호가 1855년에 독도를 목격하고 그린 우편 엽서만한 크기의 독도 그림이다.

일기가 불순한 가운데 독도에서 28Km 떨어진 지점에서 보고 그렸기 때문에 선명하지 않지만 동도와 서도를 구분하여

 두 개의 섬으로 그렸다. 1856년에 간행된 프랑스의 『해군수로지』제10권에 수록되어 있다.

(이진명, 『독도, 지리상의 재발견』2005, 삼인)






한국동해안도

러시아 / 1857년 / 63×94cm / 프랑스 국립도서관 소장


러시아 해군 팔라다 함이 1854년 동해안을 측량 중 독도와 울릉도를 발견하고 독도를 그림으로 그려 『한국동해안도』에

포함시켜 발간하였다. 독도를 3.5마일(6.5Km), 5마일(9.3Km), 14마일(25.9Km_ 거리에서 실측하여 그린 3점의 그림이

독도 바로 밑에 실려 있다. 최초로 독도의 서도와 동도가 지도상에 그러졌으며, 독도의 서도인 올리부차(Olivutsa, 西島),

동도인 메넬라이(Menelai, 東島)를 러시아어로 표기하였다. 또한 이 지도에서는 독일의 시볼트가 제작한 지도와 마찬가지로

울릉도를 마쓰시마(Matsusima)로 기록했다. 이 지도는 러시아도 독도를 한국의 영토로 인정하였음을 증명하는 지도이다.

(이진명, 『독도, 지리상의 재발견』, 2005, 삼인)







달레 한국도

프랑스 / C. C. Dallet / 1874년 / 24×40cm / 한국교회사연구소 소장


프랑스의  선교사였던 달레는 『한국의 천주교회사』를 저술하였는데 이 지도는 그 책 속에 수록되어 있다.

한국의 윤곽이 오늘날의 모습과 거의 일치할 정도로 정확히 묘사하였으며 울릉도를 표시하고 'Oul leng to' 또는

'Dagelet'로 표기하였으며 독도는 'Ou-san'으로 표시하여 두 섬이 한국의 소유임을 밝히고 있다.






한국도

프랑스 / R. Hausemann / 1880년 / 30×47cm / 한국교회사연구소 소장


김대건 신부가 제작한 한국도를 기초로 하여 프랑스으 외방 선교단에서 제작한 지도이다.

대부분의 지명이 한국식 발음으로 표기되었다. 울릉도는 'Oul- nueng-to' 로 표기하고 'Dagelet' 섬을 병기하였으며

독도는 'Ou-san' 으로 표기하여 한국의 영토임을 분명히 하고 있다.







중국과 일본도

영국 / Keith Johnston / 1861년 / 56×43cm / 국회도서관


동해를 'Sea of Japan' 으로 적고 제주도를 'Quelpaert' 로 적었으며 한반도의 윤곽은 와일드의 영향을 받아 오늘날의

한반도 윤곽과 비슷해졌다. 울릉도를 라페르주의 탐사 결과를 반영하여 'Dagelet' 로 표기하였으며 독도의 위치를 전혀

다르게 표시하고 'Argonaut' 로 표기하였다. 이와 같은 오류는 1791년에 영국의 콜넷 제독이 이끄는 'Argonaut' 호가

울릉도를 잘못 인식하고 연안 쪽에 있는 죽도(竹島)를 'Argonaut' 섬으로 명명하였기 때문이다.






일본의 새로운 행정구역

독인 / Leo Metschnikoff / 1876년 / 19×25cm / 국회도서관 소장


독일인 메치니코프가 제작한 일본지도인데 동해와 울릉도, 독도 그리고 한반도의 동해안이 표시되어 있다.

울릉도는 'Matsu Sima' 로 표기하고 'Dagelet' 를 병기하였으며, 독도는 'Liancourt' 로 표기하고 프랑스인들이

사용하는 명칭이라고 부기하였으며, 그 아래에 'Hornet' 섬으로 병기하고 영국인들이 부르는 명칭이라고 기록하였다.

두 섬을 한국의 영토로 표시하고 있다.








일본, 한국, 만주국도

미국 / A. H. Keane / 1884년 / 21×29cm / 국회도서관


19세기 후반에 미국에서 제작된 지도인데도 한국의 국호를 'Corea' 로 표기한 것이 특이하며 북쪽의 국경선을

압록강 훨씬 북쪽에 표시하였다. 울릉도는 'Dagelet' 섬으로 표기하였는데 독도는 1855년에

영국의 호넷트호가 발견하고 명명한 'Hornet' 섬으로 표기되어 있다.







한반도 지도

프랑스


1886년 로니가 쓴 『한국인, 인류학적 역사적 고찰』에 사용된 역사지도이다. 명함 크기보다 작은 한국지도이므로

동해의 울릉도와 독도를 표시하지 않아도 될 지도임에도 불구하고 울릉도를 'Usan' 으로 명확하게 그려 두 섬이 한국의

영역임을 밝혔다. 로니는 1864년 파리 동야어학교 최초의 일본어 강사가 되었고, 1868년 일본어 교육이 정규강좌가 되면서

최초의 일본어 교수가 되어 1907년까지 재임했다. 프랑스 동양학회및 인류학 회원이었다.

(이진명, 『독도, 지리상의 재발견』, 2005, 삼인)







한국과 이웃나라들의 지도

영국 / Bishop / 1898년 / 25×26cm / 국회도서관


영국인 비숍이 제작한 지도로 오늘날의 한국 모습과 거의 비숫하고 주요 지명의 영문 표기도 비슷하다.

중국과 한국 그리고 일본을 연결하는 항로의 표시가 뚜렷하다. 울릉도는 'Matsu Shima' 로 표기하고

'Dagelet' 를 병기하였으며, 독도는 'Liancout Rocks' 로 표기하고 Hornet' 섬으로 병기하였다.

두 섬을 한국의 영토로 표시하고 있다.






한국과 일본도

영국 / Encyclopaedia Britannica / 1903년 / 36×25cm / 국회도서관 소장


대영백과사전의 제10판에 수록된 지도이다. 울릉도는 'Matsu Shima' 로 표기하고 'Dagelet' 가 빠졌으며,

독도는 Hornet' 섬으로 표기하고 그 옆에 'Liancout Rocks' 라고 부기하였다.







스캐핀 677호

미국 / 연합국최고사령부 / 1946년 / 미국국립공문서관 소장


연합국최고사령부에서는 SCAPIN 677호를 통하여 일본의 영역에서 제외되는 곳을 구체적으로 명시하기를 울릉도,

(Take lsland:독도) 켈파트(제주도)를 제외시킨다고 하였다. 울릉도와 독도는 일본의 행정구역에서 제외시키며

한국의 영토임을 밝혔다.






연합국최고사령부행정지역

미국 / 연합국최고사령부 / 1946년 / 90×68.5cm / 독도박물관


연합국최고사령부에서 제2차 세계대전 후 일본의 행정구역을 규정한 SCAPIN 677호에 첨부된 지도이다.

일본의 행정구역을 점선(MacArthur Line)으로 표시하여 구분시켰는데 울릉도와 TAKE(독도)는 일본의 영역에서 분명하게 분리시켜

표시하였다. 이는 연합국사령부에서도 독도를 한국의 영토로 인정한 실례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