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산(寒山)선사 (6??~ 6??) 오도송(悟道頌) 

 
吾心似秋月   내 마음은 가을 달과 같고
碧潭淸皎潔   푸른 연못은 맑아, 희고 깨끗하구나
無物堪比喩   무엇으로도 견줄 바가 없으니
如何敎何說   어떻게 나를 졸라 말하라고 하는고

 

 

 

了然比丘尼(묘연비구니) 오도송(悟道頌)

 

五蘊山頭古佛堂  오온의 망상 무더기가 그대로 고불당인데 
毘盧晝夜放毫光  비로자나 부처님이 주야로 백호광명을 항상 놓고 있네 
若知此處非同異  만약 여기에서 異同(이동)없는 이치를 안다면 
卽時華嚴遍十方  곧 이 화엄장엄이 시방세계에 두루 하리라 

 

 

 

원효(元曉)대사 (617~686) 오도송(悟道頌) 

靑山綠水眞我面   푸른 산 푸른 물이 나의 참모습이니
明月淸風誰主人   밝은 달, 맑은 바람의 주인은 누구인가
莫謂本來無一物   본래부터 한물건도 없다 이르지 마라
塵塵刹刹法王身   온 세계 티끌마다 부처님 몸 아니런가

 

 

 

부설(浮雪)거사 (6??~6??) 오도송(悟道頌)

 
共把寂空雙去法   공적(空寂)의 오묘한 법 함께 잡고서
同棲雲鶴一間菴   구름 속에 암자 하나 짓고 사노라
已和不二歸無二   불이(不二)에 화하여 무이(無二)로 돌아갔거늘
誰問前三輿後三   뉘라서 전후삼삼 물어오는가
閑看靜中花艶艶   고운 꽃 바라보며 한가로이 졸고
任聆窓外鳥남남   창밖에 새소리도 때로 듣는구나
能今直入如來地   곧바로 여래지에 들어간다면
何用區區久歷參   구구히 오래도록 닦아 무엇하리

 

 

 

혜능(慧能)선사 (638~713) 오도송(悟道頌) 

 

菩提 本無樹   깨달음은 본래 나무가 아니요
明鏡亦 非帶   거울 또한 거울이 아니라네
本來 無一物   본래 한물건도 없는데
何處惹塵埃    어디에서 티끌이 일어나랴

 

 

 

영가현각(永嘉 玄覺,) (665~713) 오도송(悟道頌)

 

絶學無爲閑道人   배움이 끊어진 하릴없는 한가한 노인은 
不除妄想不求眞   망상도 없애지 않고 배움도 구하지 않나니 
無明實性卽佛性   무명의 참성품이 곧 불성이요 
幻化空身卽法身   허깨비 같은 빈 몸이 법신이니라

 

 

 

영운(靈雲)선사 (?∼820?) 오도송(悟道頌)

 

三十年來尋劒客   삼십년이나 칼을 찾는 나그네여
幾回落葉又抽枝   몇 번이나 잎이 지고 가지가 돋아났었던가
自從一見桃花後   그러나 복사꽃을 한 번 본 뒤론
直至如今更不疑   지금에 이르도록 다시 의혹 안 하나니

 

 

 

적인(寂忍)선사 (785~861) 오도송(悟道頌)

 
見性之了是了   성품을 끝까지 보았으면 끝난 일이요
喩法之空是空   법이 허공 같음을 깨우쳤으면 즉 허공이라
默默之心是心   잠잠한 마음이 이 곧 마음이요
寂寂之慧是慧   고요한 지혜가 이 곧 지혜로다

 

 

 

황벽(黃蘗)선사 (?~850) 오도송(悟道頌) 

 

塵勞逈脫事非常   번뇌를 벗어나는 일이 예삿일이 아니니 
緊把繩頭做一場   승두를 단단히 잡고 한바탕 공부할지어다
不是一番寒徹骨   뼈속에 스며드는 추위를 겪지 고서야

爭得梅花撲鼻香   어찌 매화향기를 얻으리오.... 
 

 

 

보화(普化)선사 (?~861) 오도송(悟道頌) 

 

明頭來明頭打  밝음에서 오면 밝음으로 치고 
暗頭來暗頭打  어둠에서 오면 어둠으로 치고 
四方八面來旋風打  사방팔면에서 오면 회오리바람 일으켜 치고 
虛空來連架打  허공에서 오면 도리깨로 치고

 

 

 

동산양게(洞山良价)선사 (807∼869) 오도송(悟道頌) 

 

切忌從他覓   결코 남에게서 찾으려 하지말라
招超輿我疎   점점 자신과 멀어질 뿐이다 
我今獨自往   나는 지금 홀로가지만, 
處處得逢渠   가는 곳마다 그것을 만나다 
渠今正是我   그것은 바로 ''나''이지만, 
我今不是渠   지금 나는 그것이 아니다 
應須稔磨會   마땅히 이와같이 알아야 
方得契如如   진리에 계합하리라

 

 

 

향엄지한(香嚴智閑)선사 (?∼898) 오도송(悟道頌)

 

一擊忘所知   한 번의 딱소리에 알려던 것 다 잊으니 
更不假修冶  수행의 힘 빌릴 일이 아니었도다
動容揚古路  안색 움직여서도 고도를 선양하여 
不墮?然機    끝내 실의에는 아니 떨어지나니 
處處無?迹    가는 곳 어디에건 자취는 없어 
聲色外威儀  성색의 그밖에서 이뤄지는 행위로다 
諸方達道者  그러기에 온갖 곳 도인들 나타나서 
咸言上上機  모두 다 이르데나 최상의 근기라고

 

 

 

문희(文喜)선사 (820~899) 오도송(悟道頌)

 

若人靜坐一須臾  누구나 잠깐 동안 고요히 앉으면 
勝造恒沙七寶塔  모래알 같이 많은 칠보탑을 만드는 것보다 낫도다 
寶塔畢竟碎微塵  보탑은 결국 무너져 티끌이 되거니와 
一念淨心成正覺  한 생각 깨끗한 마음은 부처를 이루도다

 

 

 

조주(趙州) 선사 (778~897) 오도송(悟道頌) 

春有百花秋有月   봄에는 아름다운 백화가 만발하고 가을에는 밝은 달이 온천지 비추도다
夏有凉風冬有雪   여름에는 서늘한 바람 불어오고겨울에는 아름다운 흰눈이 날리도다
若無閑事掛心頭   쓸대없는 생각만 마음에 두지 않으면
便是人間好時節   이것이 바로 좋은 시절이라네

 

 

 

포대화상(布袋和尙) (?~916) 오도송(悟道頌)

 

只箇心心心是佛   다만 마음이라는 마음 그 마음이 부처니
十方世界最靈物   마음은 시방세계에 가장 영특한 물건이다
縱橫妙用可憐生   가로 새로 묘한 작용 신통한 그 놈이니
一切不如心眞實   온갖 것이 마음의 진실함만 못하다

 

 

 

오조법연(五祖法演) (1024~1104) 오도송(悟道頌)

 
山前一片閑田地  산자락 한 조각 노는 밭이여                              
叉手叮嚀問祖翁  두 손 모으고 어르신께 묻나이다                        
爲憐松竹引淸風  송죽에 이는 맑은 바람 못내 그리워(벗하려고)       
幾度賣來還自買  몇 번이나 팔았다 되사곤 했는지요

 

 

 

소동파(蘇東坡)거사 (1036~1101) 오도송(悟道頌)

 
溪聲便是長廣舌  시냇물 소리는 바로 부처님의 장광설(법문)이요
山色豈非淸淨身  산 색깔 또한 부처님의 청정신이 아니겠는가
夜來八萬四千偈  밤 사이 부는 바람 부처님의 팔만사천 법문이니
他日如何擧似人  도대체 이 심경을 어찌해야 보여주겠는가

 

 

 

원오극근(圓悟克勤) (1063~1135) 오도송(悟道頌)

 

金鴨香鎖錦繡帷  비단장막에 향은 다 타고 밤은 깊은데 
笙歌叢裡醉扶歸  취한 몸 얼싸 안고 풍류 속에 들어오네 
少年一段風流事  보게나 젊은이의 각별한 풍류 
只許佳人獨自知  같이 놀던 그이 밖에 누가 또 알리

 

 

 

고봉(高峯)선사(1238~1295) 오도송(悟道頌) 

淸淨本然極玲瓏   청정한 근본은 극히 영롱하거니 
山河大地絶点空   산하대지가 일점의 허공이로다 
毘盧一體從何起   ''비로일체''가 무엇을 따라 일어났던고 
海印能仁三昧通   해인과 능인이 삼매로 통할 뿐이다 

 

 

 

나옹(懶翁)선사 (1320~1376) 오도송(悟道頌) 

選佛場中坐   선불장 가운데 앉아서 
惺惺着眠着   성성히 눈여겨 잘보니 
見聞非他物   보고 듣는 것 다른 것이 아니라 
元是舊主人   다만 본래의 옛 주인일세

 

 

 

태고보우(太古普愚) (1301~1382) 오도송(悟道頌) 

趙州古佛老,   조주에 사는 옛 조사,

坐斷千聖路    앉은 채 천성의 길을 끊었네 
吹毛적面提,   칼날을 바로 눈 앞에 대어도
通身無孔窺    온몸에 하나의 구멍도 없네 
狐兎絶潛踪    여우나 토끼도 자취 감춘 중 
번身師子露    문득 뛰어드는 사자 한 마리 
打破牢關後,   철벽같은 그 관문 때려부수니 
淸風吹太古    맑은 바람이 태고를 불어버리네 

 

 

 

무학(無學)대사 (1327~1405) 오도송(悟道頌) 

靑山綠水眞我面   푸른 산 푸른 물이 나의 참모습이니 
明月淸風誰主人   밝은 달 맑은 바람의 주인은 누구인가 
莫謂本來無一物   본래부터 한 물건도 없다 이르지 말라 
塵塵刹刹法王身   온세계 티끌마다 부처님 몸 아니런가

 

 

 

서산(西山)대사 (1520~1604) 오도송(悟道頌) 

主人夢說客    주인은 손에게 제 꿈 이야기 하고 
客夢說主人    손은 주인에게 제꿈 이야기 하누나 
今說二夢客    이제 두 꿈 이야기하는 나그네 
亦是夢中人    이 또한 꿈속의 사람일세

 

 

 

진묵(震默)대사 (1562~1633) 오도송(悟道誦)

 

天衾地席山爲枕   하늘을 이불로 땅을 자리로 산을 베게로 삼고
月燭雲屛海作樽   달을 촛불로 구름을 병풍으로 바다를 술통으로 삼아
大醉居然仍起無   크게 취해 거연히 일어나 춤을 추니 
却嫌長袖掛崑崙   도리어 긴 소매가 곤륜산에 걸릴까 꺼려지네

 

 

 

경허(鏡虛)선사 (1849~1912) 오도송(悟道頌)

忽聞人語無鼻孔   문득 콧구멍이 없다는 말을 들으매 
頓覺三千是我家   온 우주가 나 자신임을 깨달았네 
六月鷰巖山下路   유월 연암산 아래 길 
野人無事太平歌   하릴없는 들사람이 태평가를 부르네

 

 

 

만해((卍海)선사 (1879~1944) 오도송(悟道頌) 

 

男兒到處是故鄕   남아 대장부는 머무는 곳이 바로 고향인 것을
幾人長在客愁中   수많은 나그네 시름 속에서 애태웠네
一聲喝破三千界   한 소리 버럭 지르니 삼천세계가 깨지고
雪裡桃花片片紅   눈 속에 붉은 복사꽃 흩날리네

 

 

 

만공(滿空) 선사 (1871~1946) 오도송(悟道頌)

  
空山理氣古今外   공산 이치가 다 고금 밖에 있고

白雲淸風自去來   흰 구름 맑은 바람 예부터 왔도다

何事達摩越西天   달마대사는 무슨 일로 서천을 넘었는가

鷄鳴丑時寅日出   닭은 축시에 울고 해는 인시에 뜨는구나

 

 

 

한암(漢岩)선사 (1876~1951) 오도송(悟道頌)

 

着火廚中眼忽明   부엌에서 불을 지피다가 홀연히 눈이 밝았으니
從玆古路隨緣淸   이로 좇아 옛길이 인연 따라 맑네
若人間我西來意   누가 와서 조사의 뜻이 무엇이냐 묻는다면
岩下泉鳴不濕聲   바위아래 울려대는 물소리는 젖지 않았더라 하리라

 

 

 

만암(曼庵)선사 (1876~1957) 오도송(悟道頌)

 

寶刀飜遊刃   보배 칼을 마음대로 쓰고
明鏡無前後   밝은 거울은 앞뒤가 없도다
兩般一樣風   두 가지 몰아 한 바람이
吹到無根樹   뿌리 없는 나무에 불어 닿는다

 

 

 

효봉(曉峰)선사 (1888~1966) 오도송(悟道頌) 

海底燕巢鹿抱卵   바다 밑 제비집에 사슴이 알을 품고 
火中蛛室魚煎茶   불 속 거미집에 고기가 차를 달이네 
此家消息誰能識   이 집 소식 뉘라서 알꼬? 
白雲西飛月東走   흰 구름 서으로 날고 달은 동으로 달리네

 

 

 

금오(金烏)선사 (1896~1968) 오도송(悟道頌)

透出十方昇   시방세계를 철저히 꿰뚫으니 
無無無亦無   없음과 없음의 없음이 또한 없구나 
個個只此兩   낱낱이 모두 그러하기에 
覓本亦無無   아무리 뿌리를 찾아보아도 역시 없고 없을 뿐이로다

 

 

 

전강(田岡)선사 (1898~1975) 오도송(悟道頌)

昨夜三更月滿樓   어젯밤 삼경에 달빛은 누각에 가득하더니   
古家窓外蘆花秋   고가의 창밖엔 갈대꽃 만발한 가을이로구나 
佛祖高德喪神命   부처와 조사의 높은 덕행도 여기서는 신명을 잃었는데 
潺潺流水過橋來   다리아래 잔잔히 흐르는 물은 다겁을 지나오는구나

 

 

 

경봉(鏡峰)선사 (1892~1982) 오도송(悟道頌)

 

我是訪吾物物頭   내가 나를 온갖 것에서 찾았는데 
目前卽見主人樓   눈앞에 바로 주인공이 나타났네 
呵呵逢 着無疑惑   허허 이제 만나 의혹 없으니 
優鉢花光法界流   우담바라 꽃빛이 온누리에 흐르네

 

 

 

구산(九山)선사 (1910~1983) 오도송(悟道頌)

 

深入普賢毛孔裡   깊이 보현의 터럭 속에 들어가
促敗文殊大地閑   문수를 붙잡으니 대지가 한가롭구나 
冬至陽生松自綠   동짓날에 소나무가 저절로 푸르르니 
石人駕鶴過靑山   돌사람이 학을 타고 청산을 지나가네

 

 

 

향곡(香谷)선사(1912~1978) 오도송(悟道頌)


忽見兩手全體活   홀연히 두 손을 보고 전체가 드러났네 
三世佛祖眼中花   삼세의 불조들은 눈 가운데 꽃이로다 
千經萬話是何物   숱한 경전과 이야기들은 이 무슨 물건인가 
從此佛祖總喪身   이로 쫓아 부처와 조사가 상신실명하였구나 
鳳岩一笑千古喜   봉암의 한 번 웃음 천고의 기쁨이요 
曦陽數曲萬劫閑   희양산 몇 곡조는 만겁에 한가롭다 
來年更有一輪月   내년에도 둥근 달은 다시 있겠지 
金風吹處鶴唳新   금풍이 부는 곳에 학의 울음 새롭구나

 

 

 

성철(性澈)선사 (1912~1993) 오도송(悟道頌)

 

黃河西流崑崙頂   황하수 서쪽으로 거슬러 흘러곤륜산 정상에 치솟아 올랐으니
日月無光大地沈   해와 달은 빛을 잃고땅은 꺼져 내리도다
遽然一笑回首立   문득 한번 웃고 머리를 돌려서니
靑山依舊白雲中   청산은 예대로 흰구름 속에 섰네

 

 

 

혜암(慧菴)선사 (1920~2001) 오도송(悟道頌) 

語默動靜句   어묵동정의 글귀여, 
箇中誰敢着   이 가운데 누가 감히 머물다 하겠는고 
問我動靜離   동정 여읜 곳을 내게 묻는다면 
即破器相從   곧 깨진 그릇은 맞추지 못한다 하리라

 

 

 

서옹(西翁)선사 (1912~2003) 오도송(悟道頌) 

象王嚬呻獅子吼   상왕은 위엄떨치고 사자는 울부짖는다 
閃電光中辨邪正   번쩍이는 번개불 가운데서 사와 정을 분별하도다 
淸風凜凜拂乾坤   맑은 바람이 늠름하여 하늘과 땅을 떨치는데 
倒騎白岳出重關   백악산을 거꾸로 타고 겹겹의 관문을 벗어나도다

 

 

 

청화(淸華)선사 (1924~2003) 오도송(悟道頌)

 

迷故三界城   미혹한 까닭에 삼계가 성이나
悟故十方空   깨달으니 시방이 공 하네
本來無東西   본래 동서가 본래 없나니
何處有南北   어느 곳에 남북이 있으리오

 

 

 

법장(法長)선사 (1941~2005) 오도송(悟道頌)

 

我有一鉢囊   나에게 바랑이 하나 있는데
無口亦無底   입도 없고 밑도 없다
受受而不濫   담아도 담아도 넘치지 않고
             주어도 주어도 비지 않는다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