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중 A Bell of Blessing 영상 통화 사인회 이야기 2020. 11. 7.

댓글수2 다음블로그 이동

우주신이야기

김현중 A Bell of Blessing 영상 통화 사인회 이야기 2020. 11. 7.

geronimo
댓글수2

나 : 안녕하세요?

현중 : 안녕하세요? 집이에요? 제 모든 CD가 다 있네요.

나 : 네. 이거보다 더 많이 있지만 최근 것만

현중 : 그러니까요.

나 : 제가 음악도 좋아하고 영화도 좋아하는데, 저한테 최고의 뮤지션이자 최고의 배우는 김현중 씨인 거 아시죠?

현중 : 진짜요?

나 : 좋은 음악 좋은 연기 계속 부탁드릴게요.

현중 : 연기도 앞으로 계속할 거고요. 좋은 모습 계속 보여드릴게요.

나 : 기대합니다.

현중 : ㅇㅇ누나라고 사인할까요? PS는?

나 : 네 PS는 '널 위한 노래야'

현중 : 널 위한 노래야?

나 : 네

현중 : (사인하고) 오늘 식사하셨어요? 저녁 아직 안 드셨죠?

나 : 네. 이제 먹으러 갈 거예요.

현중 : 아, 집에서 안 드시고요?

나 : 네 오늘 결혼기념일이에요. 

현중 : 아~진짜요? 결혼기념일 축하합니다.

나 : 감사합니다.

현중 : 영상통화 때문에 일찍 못 나가시고

나 : 이게 저한테는 큰 선물이에요.

현중 : 아~ 그래요? 정말 축하드립니다.

나 : 감사합니다.

현중 : 끝나고 오늘 좋은 시간 보내시길 바라겠습니다.

나 : 네. 지난주에 ㅇㅇ도 아주 잘 먹고 왔습니다.

현중 : 아? 맛있었죠?

나 : 네. 맛있었어요.

현중 : 그렇죠. 입맛에 안 맞으면 어떨까 걱정했는데

나 : 아니에요. 너무 맛있었고요. 그때 먹는 얘기만 해서... 사실 제가 공연 때 그린라이트하고 물구나무 무대가 너무 좋았거든요. 그래서

현중 : 직접 한번 보실 수 있게 해 드릴게요.

나 : 네. 꼭 보고 싶어요. 공연 계획 있다고 들었는데 꼭 갈게요. 공연장에서 만나요.

현중 : 식사 맛있게 하세요.

나 : 네. 감사합니다.

.

.

.

첫 번째 영상통화는 앞번호여서 사인회 시작하자마자 정신없이 지나갔는데

이번에는 거의 마지막 번호여서 2시간 꼬박 기다렸다.

유튜브로 영상 보면서 잘 기다리다가 한국 팬들 시작한 이후부터는 거의 휴대폰만 보고 있었던 것 같다.

 

집에서 영상통화를 한다면 보여주고 싶었던 모습!

현중에게 나의 CD장 속 현중의 CD 모습을 꼭 보여주고 싶었다.

수천 장이 넘는 CD 속에서 자기 CD가 보이면 기분 좋을 것 같아서...

사실 이보다 훨씬 많은 현중의 CD가 있지만 최근 것만 꽂아두었다.

자주 듣는 현중의 CD는 거실 오디오 앞에 꽂혀있기도 하고, 운전할 때 가장 많이 듣기 때문에 자동차에 현중의 CD 풀세트가 있기도 하다. 

 

인사 나누자마자 현중이 자신의 CD를 알아봐서 내가 하고 싶었던 말을 할 수 있었다.

"제가 음악도 좋아하고 영화도 좋아하는데, 저한테 최고의 뮤지션이자 최고의 배우는 김현중 씨인 거 아시죠?"

 

지난번에는 내내 먹는 이야기였고, 이번에도 먹는 이야기가 가장 많았지만

얼굴 보고 '사랑해' 이런 말은 절대 못 해도 내 기준 최고의 애정표현도 했고,

내 스타 내 가수에게 내가 가장 듣고 싶은 말, 공연에서 내가 가장 좋았던 무대를 직접 볼 수 있게 해 준다는 말과 계속 연기할 거라는 말 들었으니 너무 고마울 밖에...

 

현중 씨~ 한 번만 더하면 다음에 진짜 잘할 수 있을 것 같은데

영상통화 사인회 한 번만 더해요. 우리

네? 네? 네!!!

 

+

 

작은 폰 화면이라 잘 안 보일까 봐 현중의 사진을 중앙에 넣어두었는데, 

센스 있게 너무 잘 알아봐 줘서 고마웠어요.

그냥 빈 말 아니고 나한테 최고의 뮤지션이자 최고의 배우는 김현중 님입니다.

앞으로도 현중 씨 노래와 연기를 사랑하면서 쭉 응원할게요!!!

맨위로

http://blog.daum.net/iyh68/3089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