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명 조식선생시 모음 작 성 자 운영자 

제목 차서화담운(次徐花潭韻)조식(曺植)


서화담의 시를 차운하여-조식(曺植)

秋江踈雨可垂綸(추강소우가수륜) : 보슬비 내리는 가을 강에 낚시줄 드리움직하고

春入山薇亦不貧(춘입산미역불빈) : 봄 들자 고사리 돋아 나 가난하지 않도다.

要把丹心蘇此世(요파단심소차세) : 일편단심으로 이 세상 소생시키고자 하지만

誰回白日照吾身(수회백일조오신) : 그누가 밝은 해를 돌려 이내 몸 비출까?

臨溪鍊鏡光無垢(임계련경광무구) : 개울에 나가 거울 닦아내니 번쩍번쩍 때 없어지고

臥月吟詩興有神(와월음시흥유신) : 달 아래 누워서 를 읊조리니 신나는 흥취가 인다.

待得庭梅開滿樹(대득정매개만수) : 뜰의 매화나무 꽃 가득 필 때를 기다려 

一枝分寄遠遊人(일지분기원유인) : 한 가지 꺾어서 멀리서 떠도는 사람에게 나눠 부친다.

2006.04.26 22:21:16


제    목 : 제문견사송정(聞見寺松亭)-조식(曺植)

문견사송정(聞見寺松亭)-조식(曺植)


        







袖裏行裝書一卷(수리행장서일권) : 소매 속 행장은

                 오직 책 한 권 
靑鞋竹杖上方西(청혜죽장상방서) : 푸른 산과

              대 지팡이로 절간 서쪽에 오른다. 

遊人未釋無名恨(유인미석무명한) : 유람인은 이름

              없는 한을 풀지 못하는데 

盡日山禽盡意啼(진일산금진의제) :종일토록 산새는

               뜻을 다하여 운다. 

2006.04.26 21:58:45  




작 성 자 : 운영자
제    목 : 제황강정사(題黃江亭舍)-조식(曺植)


제황강정사(題黃江亭舍)-조식(曺植)

황강정사에 제하다-조식(曺植)

路草無名死(노초무명사) : 길가 풀은 이름 없이 죽어 가고


山雲恣意生(산운자의생) : 산의 구름은 제 멋대로 일어난다. 

                        
江流無限恨(강류무한한) : 강은 무한의 한을 흘려 
보내며 

                        
不與石頭爭(불여석두쟁) : 돌과는 서로 다투지를 
않는구나.

                          

2006.04.26 21:53:43  




작 성 자 : 운영자
제    목 : 단속사정당매(斷俗寺政堂梅)-조식

단속사정당매(斷俗寺政堂梅)-조식(曺植)

단속사 정당의 매화-조식(曺植)

寺破僧嬴山不古(사파승영산불고) : 절은 부서지고

                  중은 파리하며 산도 예 같지 않아 

前王自是未堪家(전왕자시미감가) : 전왕은 스스로

               집안 단속 잘하지 못했구나. 

化工正誤寒梅事(화공정오한매사) : 조물주는 진정

               추위 속의 매화의 일 그르쳤으니

昨日開花今日花(작일개화금일화) : 어제도 꽃

               피우고 오늘도 꽃 피우는구나. 

2006.04.26 21:49:15  




작 성 자 : 운영자
제    목 : 화청향당시(和淸香堂詩)-조식(曺植)


화청향당시(和淸香堂詩)-조식(曺植)

청향당 시에 화답하다-조식(曺植)

四同應不在新知(사동응불재신지) : 네 가지가 같아                       새로이 안 사람과는 달라 

擬我曾於鍾子期(의아증어종자기) : 나를 일찍이                         종자기에 견주었어라.

七字五言金直萬(칠자오언금직만) : 칠언시 오언시가                     만금의 가치가 있으나 

傍人看作一篇詩(방인간작일편시) : 곁의 사람들은                       한 편의 시로만 보는구나. 

2006.04.26 21:41:25  




작 성 자 : 운영자
제    목 : 기자수질(寄子修姪)-조식(曺植)

기자수질(寄子修姪)-조식(曺植)

자수 조카에게-조식(曺植)

百憂明未喪(백우명미상) : 온갖 근심에도 시력 
지 않았지만

                                               

萬事寸無關(만사촌무관) : 세상만사에 조금도 관심 없노라.

                                               

姊姪一千里(자질일천리) : 천리 밖에 사는 생질이

星霜十二還(성상십이환) : 십이 년만에 돌아왔다

 
窮霪三月晦(궁음삼월회) : 궂은 장마에 석달 동안 
어둑하고

                         
孤夢五更寒(고몽오경한) : 외로운 꿈, 오경의 
시간 차기만하다. 

                        
方丈如毋負(방장여무부) : 방장산이 저버리지 
않는다면 

                        
音書亦復難(음서역부난) : 편지 전하기란 다시 또 
어려워리라. 

                             

2006.04.26 21:35:34  




작 성 자 : 운영자
제    목 : 유안음옥산동(遊安陰玉山洞)-조식(曺植)

유안음옥산동(遊安陰玉山洞)-조식(曺植)

안음 옥산동에서 놀다-조식(曺植)

碧峯高揷水如藍(벽봉고삽수여람) : 푸른 봉우리

               높이 꽂혀있고 물은 쪽빛인데 

多取多藏不是貪(다취다장불시탐) : 많이 보고 많이

               간직해도 탐내지 않노라. 

捫蝨何須談世事(문슬하수담세사) : 이 잡고 살면서

               어찌 꼭 세상 이야기해야 하나. 

談山談水亦多談(담산담수역다담) : 산 이야기,

               물 이야기만 해도 이야기는 많아라.

2006.04.26 21:14:53
작 성 자 : 운영자
제    목 : 죽연정차문로운(竹淵亭次文老韻)-조식(曺植)

죽연정차문로운(竹淵亭次文老韻)-조식(曺植)

죽연정에서 문로를 차운하여-조식(曺植)

倻水遙從百里流(야수요종백리류) : 가야산 물이

                  아득히 백리를 따라 흘러 오니 
洛神還與女深幽(낙신환여여심유) : 낙동강 물의

                  신은 너와 더불어 깊고 그윽하다. 
參差亂羽銀魚羂(참차난우은어견) : 들쭉날쭉 어지러운                   깃은 은어 갇힌 그물이요 
高下飛絲野馬遊(고하비사야마유) : 높게 낮게 나는

                  실은 아지랑이 노리는 것이다. 

鶴髮苔深多歲月(학발태심다세월) : 허연 머리에

                  이끼처럼 깊어 오랜 세월 지나 
荊花香發少春秋(형화향발소춘추) : 가시나무 꽃

                  향기 피어나니 나이는 아직 젊도다. 
老來泉石廉於利(노래천석렴어리) : 늙어 자연

                  속에서 노라니 이익에 청렴하여 
未作蘇黃十日留(미작소황십일류) : 소식‧황정견

                 처럼 열흘 동안을 머물지 못하노라. 

2006.04.26 20:32:53  




작 성 자 : 운영자
제    목 : 만성(漫成)-조식(曺植)

만성(漫成)-조식(曺植)

편히 짓다-조식(曺植)

平生事可噓噓已(평생사가허허이) : 한 평생의

                  일들에 한숨만 나올 뿐인데 

浮世功將矻矻何(부세공장골골하) : 뜬 구름같은

                  세상 부귀공명 힘써 무엇하나. 

知子貴無如我意(지자귀무여아의) : 알겠노라,

                 그대는 귀하여 나 같은 뜻 없음을 

那須身上太華誇(나수신상태화과) : 어찌 몸이

                 화산에 올라 과시해야만 하는가. 

2006.04.26 19:01:42  




작 성 자 : 운영자
제    목 : 유안음옥산동(遊安陰玉山洞)-조식(曺植)

유안음옥산동(遊安陰玉山洞)-조식(曺植)

안음 옥산동에 놀다-조식(曺植)

白石雲千面(백석운천면) : 흰 바위에 구름은 
천가지 얼굴  

                                                   

蘿織萬機(청라직만기) : 푸른 댕댕이넝쿨 온갖 모양 짜는구나                               

莫敎摸寫盡(막교모사진) : 모두 다 베껴내지 말도록 하게나

                             
來歲採薇歸(내세채미귀) : 다가오는 해에 고사리 캐러 
돌아

                             오련다.                                    

2006.04.26 18:54:51  




작 성 자 : 운영자
제    목 : 차우인운(次友人韻)-조식(曺植)


차우인운(次友人韻)-조식(曺植)

친구의 시를 차운하여-조식(曺植)

泛泛楊舟檣木蘭(범범양주장목란) : 둥둥 뜬 
버드

                  나무 배에 목련나무 노 저어 

美人何處隔雲間(미인하처격운간) : 내님은 
어디 있나,

                  구름 저 넘어 있으리라. 

蓴鱸裡面猶多意(순로리면유다의) : 순채국과

                  농어회 속에는 많은 의미가 있으니 

只會江東一帆看(지회강동일범간) : 다만 강동으로                       가는 돛단배 만나 찾아 보게나. 

2006.04.26 18:51:58  




작 성 자 : 운영자
제    목 : 무제(無題)-조식(曺植)

무제(無題)-조식(曺植)

제목 없이-조식(曺植)

神武城西氷欲泮(신무성서빙욕반) : 신무성 서쪽
으로

                  얼음 풀리려는데 

鈴風初呌看儀竅(령풍초규간의규) : 처음 방울 소리 

                 바람 소리에 천지의 운행을 본다. 

羹艾湯餠渾閑事(갱애탕병혼한사) : 쑥국 떡국 끓여 

                  먹는 일 모두 한가로운데 

太半遺忘太半知(태반유망태반지) : 태반은 잊게

                  버려두고 태반은 알고 있도다.

2006.04.26 18:23:55  




작 성 자 : 운영자
제    목 : 명경대(明鏡臺)-조식(曺植)


명경대(明鏡臺)-조식(曺植)

명경대에서-조식(曺植)

高臺誰使聳浮空(고대수사용부공) : 높은 누각 누가 

                  공중에 솟게 했을까 
螯柱當年折壑中(오주당년절학중) : 당시 오주가

                  골짝이에 꺾인 것이리라. 
不許穹蒼聊自下(불허궁창료자하) : 창공이 저대로 

                  내려오는 것 허락치 않아 
肯敎暘谷始能窮(긍교양곡시능궁) : 양곡을 다 
볼 수                   있게 하려 한 것이리라 

門嫌俗到雲猶鎖(문혐속도운유쇄) : 속인이 이르는 것

                  싫어 문 앞에 구름 막혀 
巖怕魔猜樹亦籠(암파마시수역롱) : 마귀 시기함을 바위가 

                  두려워 나무도 에웠으리라. 
欲乞上皇堪作主(욕걸상황감작주) : 상제에게 빌어 주인

                  노릇 해 보려해도 
人間不奈妬恩隆(인간불내투은륭) : 은혜 융성함을 인간 세상                   에서 어찌 질투하니 않을까.

2006.04.26 18:15:37  





작 성 자 : 운영자
제    목 : 제영양채련당(題永陽採蓮堂)-조식(曺植

제영양채련당(題永陽採蓮堂)-조식(曺植)

영양 채연당에 제하다-조식(曺植)

樑木蘭江玉沙(양목란강옥사) : 대들보에 목란 
무늬,

                                  강가엔 옥 같은 모래, 

綠野蒼烟渾亦何(녹야창연혼역하) : 푸른 들 파아란

                             연기 온통 무엇과 같은가. 

                               

欲把天香聞帝室(욕파천향문제실) : 좋은 향기 
하늘에                                        알리고 싶지만

                                    

茫茫下土塵霞(망망하토진하) : 하늘 아래 땅에는

                         먼지와 돌이 아득하여라. 

2006.04.26 18:02:24  




작 성 자 : 운영자
제    목 : 증성동주(贈成東洲)-조식(曺植)

증성동주(贈成東洲)-조식(曺植)

성동주에게-조식(曺植)

斗縣無公事(두현무공사) : 조그마한 고을이라
 

                             공무 별로 없어                 

時時入醉鄕(시시입취향) : 때때로 술 취한 세상에

                        들 수 있어라. 

目牛無全刃(목우무전인) : 눈에 완전한 소 보이지

                        않는 칼솜씨 
焉用割鷄傷(언용할계상) : 어찌 닭을 잡다가 

                             상하였다 하리오.

                                



        


              2006.04.26 17:55:18  





작 성 자 : 운영자
제    목 : 기건숙(寄健叔)-조식(曺植)

기건숙(寄健叔)-조식(曺植)

건숙에게-조식(曺植)

之子五鳳樓手(지자오봉루수) : 이 사람 오봉루의 
솜씨인데

                                      

堯時不直一飯(요시불직일반) : 태평성대에도
 밥 한 그릇 

                                  값도 못한다.

                             

明月或藏老蚌(명월혹장노방) : 명월주 오래 된

                            방합조개에 감춰있건만 

山龍烏可騫楦(산룡오가건훤) : 산의 용은 어찌

                            가짜 신골만 찾아 쓰나. 

2006.04.26 17:52:15  




작 성 자 : 운영자
제    목 : 기서사옹(寄西舍翁)-조식(曺植)

기서사옹(寄西舍翁)-조식(曺植)

서사옹에게-조식(曺植)

萬疊靑山萬市嵐(만첩청산만시람) : 만 겹의 푸른 
산                                         고을마다 아지랑이

                                   
一身全愛一天函(일신전애일천함) : 한 몸은 하늘보이는 

                         곳만 오로지 사랑한다. 
區區諸葛終何事(구구제갈종하사) : 구구한 제갈량

                           은 끝내 무슨 일을 하였던가. 
膝就孫郞僅得三(슬취손랑근득삼) : 무릎 굽혀 손권

                     에게 나아가 겨우 삼국을 얻었나.

                   
2006.04.26 17:44:00  




작 성 자 : 운영자
제    목 : 증오학록(贈吳學錄)-조식(曺植)

증오학록(贈吳學錄)-조식(曺植)

오학록에게 주다-조식(曺植)

卽懷風振木(즉회풍진목) : 바로 바람에 떨리는

                                나무 생각하니 

曾噎義寃人(증일의원인) : 의리에 죽은 사람을

                                일찍이 슬퍼하노라. 

無以佳賓餉(무이가빈향) : 아름다운 손 대접할

                                방법 전혀 없어 

採之南澗濱(채지남간빈) : 남쪽 개울가에서 마름을

                                캐어보노라.

2006.04.01 00:33:08  




작 성 자 : 운영자
제    목 : 강정우음(江亭偶吟)-조식(曺植)

강정우음(江亭偶吟)-조식(曺植)

강가 정자에서 우연히 읊다-조식(曺植)

臥疾高齋晝夢煩(와질고재주몽번) : 높다란 다락에

                         병으로 누으니 낮꿈 번거로워 

幾重雲樹隔桃源(기중운수격도원) : 몇 겹의 구름과

                        나무가 도화원과 나누고 있나. 

新水淨於靑玉面(신수정어청옥면) : 새 물빛은 푸른

                                        구슬보다 맑은데 

爲憎飛燕蹴生痕(위증비연축생흔) : 날으는 제비가

                        물결 차 생긴 흔적이 미워진다. 

2006.04.01 00:24:29  




작 성 자 : 운영자
제    목 : 민암부(民巖賦)-조식(曺植)


민암부(民巖賦)-조식(曺植)

심암부-조식(曺植)

亙萬古而設險(선만고이설험) : 만고토록 험난함을

                                     베풀어 두니
幾帝王之泄泄(기제왕지설설) : 몇 분의 제왕이

                                      예사로 보았었나. 
桀紂非亡於湯武(걸주비망어탕무) : 걸주임금이 

                         탕무임금에게 망한 것 아니라 
乃不得於丘民(내부득어구민) : 백성들 마음을 얻지

                                     못했기 때문이어라. 
漢劉季爲小民(한유계위소민) : 한나라 유방은 평민

                                      이었지만 
秦二世爲大君(진이세위대군) : 진나라 이세는 임금

                                      의 아들이었어라. 
以匹夫而易萬乘(이필부이역만승) : 필부로서 만승

                                        천자를 바꿨으니 
是大權之何在(시대권지하재) : 대권은 곧 어디에  

                                      있는 것일까. 
只在乎吾民之手兮(지재호오민지수혜) : 오직 우리

                                  백성들의 손에 있으니
不可畏者甚可畏也(불가외자심가외야) : 겁낼 것은

                            아니나 두려워할 만하리라.

2006.04.01 00:06:24  




작 성 자 : 운영자
제    목 : 서검병조장원원(書劒柄趙壯元瑗)-조식(曺植)

서검병조장원원(書劒柄趙壯元瑗)-조식(曺植)

칼 자루에 써서 장원 조 원에게-조식(曺植)

离宮抽太白(이궁추태백) : 불구덩이에서 태백을

                                뽑으니 

霜拍廣寒流(상박광한류) : 서릿발 같은 칼빛이 

                                달을 치고 흐른다. 

牛斗恢恢地(우두회회지) : 넓고 넓은 견우성과

                                직녀성 

神游刃不游(신유인불유) : 정신은 노닐어도 칼날은

                                노닐지 않는다. 

2006.03.31 23:40:31  




작 성 자 : 운영자
제    목 : 제덕산계정주(題德山溪亭柱)-조식(曺植)

제덕산계정주(題德山溪亭柱)-조식(曺植)

덕산 개울가 정자 기둥에 제하다-조식(曺植)

請看千石鐘(청간천석종) : 천 석들이 종을 보라 

非大叩無聲(비대고무성) : 크게 두드리지 않으면

                                소리나지 않는다. 

爭似頭流山(쟁사두류산) : 겨루어본다면 두류산과

                                같나니

天鳴猶不鳴(천명유불명) : 하늘이 울려도 울리지

                                않는구나. 

2006.03.31 23:33:13  




작 성 자 : 운영자
제    목 : 종죽산해정(種竹山海亭)-조식(曺植)

종죽산해정(種竹山海亭)-조식(曺植)

산해정에 대나무 심고-조식(曺植)

此君孤不孤(차군고불고) : 이 대나무 외로운 듯 

                                외롭지 않아 

髥叟則爲隣(염수칙위린) : 소나무 있어 이웃이

                                되기 때문이라. 

莫待風霜看(막대풍상간) : 바람과 서리 기다려 

                                보지 않아도 

猗猗這見眞(의의저견진) : 싱싱한 모습에서 그

                                참다움을 보노라.

2006.03.31 23:21:46  




작 성 자 : 운영자
제    목 : 송월(松月)-조식(曺植)

송월(松月)-조식(曺植)

소나무 사이의 달-조식(曺植)

寒聲浙瀝頻蕭颯(한성절력빈소삽) : 차가운 소리

                           서걱이고 쓸쓸한 바람 잦아 

天桂交加淨復森(천계교가정부삼) : 하늘의 달빛

                        서로 어울려 맑고도 삼엄하다. 

何處獨無繁好樹(하처독무번호수) : 어딘들 번성

                         하고 좋은 나무야 없으랴마는 

不常其德二三心(불상기덕이삼심) : 항상 그 덕은

                       두세 마음 갖지 않는 것이리라. 

2006.03.26 13:47:59




작 성 자 : 운영자
제    목 : 유황계증김경부(遊黃溪贈金敬夫)-조식(曺植)

유황계증김경부(遊黃溪贈金敬夫)-조식(曺植)

홍계에 놀며 김경부에게 시를 보내다-조식(曺植)

莫恨秋容淡更疏(막한추용담갱소) : 가을 정경

                           조촐  하다 한스러워 말라. 

一春留意未全除(일춘류의미전제) : 봄이 남긴 뜻

                        아직 모두 가시지는 않았어라. 

天香滿地薰生鼻(천향만지훈생비) : 하늘의 향기  

                 땅에 가득차 그 향기 코끝에 생겨나

十月黃花錦不如(십월황화금불여) : 시월의 국화꽃

                  에는 비단도 비기지 못할 것이리라. 

2006.03.26 13:47:59  




작 성 자 : 운영자
제    목 : 증별대곡(贈別大谷)-조식(曺植)

증별대곡(贈別大谷)-조식(曺植)

대곡에게 시를 주어 이별하다-조식(曺植)

出自北門同渡漢(출자북문동도한) : 북문으로 나와

                                  함께 한강을 건넜으니 
三同猶有姓非同(삼동유유성비동) : 세 가지는

                          같은 데 성씨는 같지 않구나. 
九皐鶴和曾心願(구고학화증심원) : 굽이진 골짜기

                에서 학이 화답하는 것 일찍 바랐는데 
千里星分已道窮(천리성분이도궁) : 천리나 떨어져

                       별의 구분 이미 길이 막혔구나. 
野水東流歸不返(야수동류귀불반) : 들판의 물은

                    동쪽으로 흘러가 되돌아오지 않고 
塞雲南下去無從(새운남하거무종) : 변방의 구름은

                  남쪽으로 내려가 뒤쫓을 수 없구나. 
丁寧白日相思意(정녕백일상사의) : 정녕 한낮에

                                서로 생각하는 마음이야
魂夢慇懃他夜通(혼몽은근타야통) : 영혼이야 꿈

            속에서라도 은근이 다른 날 밤 통하리라.

2006.03.28 07:03:01  




작 성 자 : 운영자
제    목 : 영련1(詠蓮1)-조식(曺植)

영련1(詠蓮1)-조식(曺植)

연꽃을 노래하다-조식(曺植)

華盖亭亭翠滿塘(화개정정취만당) : 꽃 봉우리 늘씬

                           하고 푸른 잎이 연못에 가득 

德馨誰與此生香(덕형수여차생향) : 후덕한 향기

                  누구와 더불어 이렇게 피어내리오. 

請看黙黙淤泥在(청간묵묵어니재) : 보게나, 묵묵히

                                    진흙 뻘 속에 있어도 

不啻葵花向日光(불시규화향일광) : 해바라기가 

                    해 따라 빛나는 것과 같지 않음을.

2006.03.26 13:19:13  




작 성 자 : 운영자
제    목 : 영련2(詠蓮2)-조식(曺植)


영련2(詠蓮2)-조식(曺植)

연꽃을 노래하다-조식(曺植)

只愛芙蕖柳下風(지애부거유하풍) : 다만 연꽃에

                      유하혜의 풍위 있음 사랑스러워 

援而還止于潢中(원이환지우황중) : 손으로 당겨

                             보아도 연못 속에 있어라. 

應嫌孤竹方爲隘(응혐고죽방위애) : 고죽군의 편협

                             함이야 응당 싫어하겠지만 

遠播淸香到老翁(원파청향도로옹) : 맑은 향기 멀리

                       퍼뜨려 늙은이에도 이르는구나.

2006.03.26 13:15:40  




작 성 자 : 운영자
제    목 : 분련(盆蓮)-조식(曺植)

분련(盆蓮)-조식(曺植)

분재 연-조식(曺植)

上園休許小桃誇(상원휴허소도과) : 상림원에서는

                      작은 복사꽃이 자랑 허락 마오. 

淤裡誰知君子花(어리수지군자화) : 진흙 뻘 속의

                     군자다운 꽃을 누가 알아주리오. 

留得小盆涵養意(유득소분함양의) : 조그만 화분

                                        얻어 담은 뜻은 

暗香將月夜深和(암향장월야심화) : 은은한 향기는

                      밤이 깊어야 달빛과 어울리리라. 

2006.03.26 13:07:43  



게시판으로 이동


작 성 자 : 운영자
제    목 : 방촌로(訪村老)-조식(曺植)

방촌로(訪村老)-조식(曺植)

시골 노인을 방문하다-조식(曺植)

黃流波上輕烟細(황류파상경연세) : 황강 물결 위로

                                       가벼운 안개 끼고 

白日窺中銀箭斜(백일규중은전사) : 밝은 해가 속을

                           보니 은빛 화살 비스듬하다. 

谷口小溪開小室(곡구소계개소실) : 골짜 어귀

                     조그만 개울에 작은 집 지었는데 

蹇驢時有野人過(건려시유야인과) : 절뚝거리는

                    나귀 타고 때때로 야인이 지난다. 

2006.03.25 22:39:11  




작 성 자 : 운영자
제    목 : 화기송상(和寄宋相)-조식(曺植)

화기송상(和寄宋相)-조식(曺植)

송상에게 화운하여 붙이다-조식(曺植)

泰嶽雲藏天柱峯(태악운장천주봉) : 높은 멧부리 구름에 천주봉 숨었다가 

相公來到爲開容(상공래도위개용) : 상공이 돌아오니 얼굴을 드러내는구나. 

山翁黍麥醺無類(산옹서맥훈무류) : 산골 늙은이 기장 술에 거나하게 취하여 

對與高明未有窮(대여고명미유궁) : 고명한 분과 마주하니 그 심경이 무궁하여라. 
2006.03.25 22:33:27  




작 성 자 : 운영자
제    목 : 증별(贈別)-조식(曺植)

증별(贈別)-조식(曺植)

이별하며 주다-조식(曺植)

爲憐霜鬢促(위련상빈촉) : 귀밑머리가 빨리도 희어짐이 가여워 

朝日上遲遲(조일상지지) : 아침 해는 늦게도 떠오르는구나. 

東山猶有意(동산유유의) : 동산에다 오히려 뜻을 두고서

靑眼送將歸(청안송장귀) : 정다운 눈길로 돌아가는 그대를 전송한다.
2006.03.25 22:27:30  




작 성 자 : 운영자
제    목 : 정리(庭梨)-조식(曺植)

정리(庭梨)-조식(曺植)

뜰의 배나무-조식(曺植)

半庭梨樹兩三株(반정리수양삼주) : 뜰 반쯤에 배나무 두세 그루 

遮爲東陽擬木奴(차위동양의목노) : 무궁화와 함께 동쪽 햇볕 가린다. 

無味一生全類我(무미일생전류아) : 덤덤한 한 평생 꼭 나와 비슷하니 

世人應道學楊朱(세인응도학양주) : 세상 사람들 양주를 배웠다고 한다.
2006.03.25 22:23:13  




작 성 자 : 운영자
제    목 : 증정판서유길(贈鄭判書惟吉)-조식(曺植)

증정판서유길(贈鄭判書惟吉)-조식(曺植)

판서 정유길에게-조식(曺植)

君能還冀北(군능환기북) : 그대 북쪽으로 되돌아가는데 

山鷓鴣吾南(산자고오남) : 산 자고새인 나는 남쪽에 산다. 

名亭曰山海(명정왈산해) : 정자를 산해라고 이름했더니 

海鶴來庭叅(해학래정참) : 바다의 학이 뜰로 찾아오는구나.
2006.03.23 23:10:51  




작 성 자 : 운영자
제    목 : 봉명루(鳳鳴樓)-조식(曺植)

봉명루(鳳鳴樓)-조식(曺植)

봉명루-조식(曺植)

岐下遺音屬有樓(기하유음속유루) : 기산 아래 남은 소리 닿는 곳에 누각 있어 

親賢樂利迄悠悠(친현락리흘유유) : 어진 사람 가까이 하고 이로움을 넉넉하구나. 

自從矗石新開宇(자종촉석신개우) : 촉석루 따라 새 집 짓고나니

六六鳴隨上下流(육육명수상하류) : 봉황새 울며 따르며 위 아래로 흘러간다. 
2006.03.23 23:02:18  




작 성 자 : 운영자
제    목 : 무제(無題)-조식(曺植)

무제(無題)-조식(曺植)

무제-조식(曺植)

斯干日日樂靡違(사간일일락미위) : 이 물가 날마다

                            즐거워 마음 거스르지 않아 
舍此談天未是奇(사차담천미시기) : 이곳 버리고

                 하늘을 말하는 건 기이하지 못하다.
智異三藏居彷佛(지이삼장거방불) : 지리산 삼장에

                             서 사는 곳이 그럴 듯하나 
武夷九曲水依俙(무이구곡수의희) : 무이구곡의

                              물은 아련하기만 하여라. 
鏝墻瓦老風飄去(만장와로풍표거) : 잘 바른 담장과

                 기와도 오래되어 바람에 으스러지고
石路歧深馬自知(석로기심마자지) : 돌길은 갈라

                    져도 깊어도 말은 절로 아는구나. 
皓首重來非舊主(호수중래비구주) : 늙어 흰 머리로

                             다시 오니 옛 주인 아니고 
一年春盡詠無衣(일년춘진영무의) : 한 해의 봄은

                        다 가는데 「無衣」를 읊어본다.

2006.03.23 22:52:38  




작 성 자 : 운영자
제    목 : 관서유감(觀書有感)-조식(曺植)

관서유감(觀書有感)-조식(曺植)

책을 본 감회-조식(曺植)

半畝方塘一鑑開(반무방당일감개) : 반 이랑의 모난

                              못이 한 거울로 나타나니 

天光雲影共徘徊(천광운영공배회) : 하늘 빛 구름

                        그림자가 함께 배회 하는구나. 

問渠那得淸如許(문거나득청여허) : 이같은 맑음을

                        어찌 얻을 수 있었냐고 물으니 

爲有源頭活水來(위유원두활수래) : 원두에 살아

                   살아있는 물이 솟아나기 때문도다. 

2006.03.23 22:37:45  




작 성 자 : 운영자
제    목 : 함벽루(涵碧樓)-조식(曺植)

함벽루(涵碧樓)-조식(曺植)

함벽루-조식(曺植)

喪非南郭子(상비남곽자) : 잃음을 남곽자 처럼 

                                하지 못해도 

江水渺無知(강수묘무지) : 강물은 아득하여 알지도

                                못하여라. 

欲學浮雲事(욕학부운사) : 뜬 구름 같은 일들

                                배우려 해도 

高風猶破之(고풍유파지) : 높은 풍취가 오히려

                                그것을 깨어버린다. 

2006.03.23 22:31:47  




작 성 자 : 운영자
제    목 : 기건중(寄楗仲)-조식(曺植)

기건중(寄楗仲)-조식(曺植)

건중에게-조식(曺植)

冥鴻矯翼海南飛(명홍교익해남비) : 큰 기러기 높이

                                   남쪽으로 날아가는데 

正値秋風木落時(정치추풍목락시) : 가을 바람에

                    나뭇잎 떨어지는 바로 그 때였다. 

滿地稻粱鷄騖啄(만지도량계무탁) : 땅에 가득한

                             벼 낟알을 닭들이 쪼는데 

碧雲天末自忘飢( 벽운천말자망기) : 푸른 구름

                    하늘 가에 스스로 주림을 잊었다. 

2006.03.23 21:55:34  




작 성 자 : 운영자
제    목 : 덕산복거(德山卜居)-조식(曺植)

덕산복거(德山卜居)-조식(曺植)

덕산에 살면서-조식(曺植)

春山底處無芳草(춘산저처무방초) : 봄 산 아래라면

                                향기로운 풀 없으랴만

只愛天王近帝居(지애천왕근제거) : 단지 천왕봉이

                           하늘에 가까 있음이 좋아라.

白手歸來何物食(백수귀래하물식) : 빈손으로 와서

                                    무엇을 먹고 살건가?

十里銀河喫有餘(십리은하끽유여) : 십 리 긴

                        은하수 먹고도 남음이 있도다.

2005.12.06 19:22:35  




작 성 자 : 운영자
제    목 : 유감(有感)-조식(曺植)

유감(有感)-조식(曺植)

느끼어-조식(曺植)

忍飢獨有忘飢事(인기독유망기사) : 굶주림 참는

                               데는 굶주림 잊는 일 뿐 

總爲生靈無處休(총위생령무처휴) : 모든 백성들은

                          쉴 곳이 완전히 없게 되었다. 

舍主眠來百不救(사주면래백불구) : 집 주인은 잠만

                        자고, 아무것도 구하지 못하니 

碧山蒼倒暮溪流(벽산창도모계류) : 푸른 산의

                 푸르름이 저문 개울물에 드리웠구나.

2004.08.29 23:55:40  




작 성 자 : 운영자
제    목 : 산해정우음(山海亭偶吟)-조식(曺植)

산해정우음(山海亭偶吟)-조식(曺植)

산해정에서 우연히 짓다-조식(曺植)

十里降王界(십리강왕계) : 왕이 탄생한 경계와는

                                십 리 길 

長江流恨深(장강류한심) : 긴 강물에 흐르는 한이

                                깊어간다 

雲浮黃馬島(운부황마도) : 대마도로 떠가는 구름 

山導翠鷄林(산도취계림) : 푸른 계림으로 산이

                                뻗혀 있구나

2004.08.29 23:50:39  




작 성 자 : 운영자
제    목 : 지뢰음(地雷吟)-조식(曺植)

지뢰음(地雷吟)-조식(曺植)

지뢰상괘를 읊다-조식(曺植)

易象分明見地雷(역상분명견지뢰) : 주역의 상은

                           분명히 지뢰괘상에 보이는데

人心何昧善端開(인심하매선단개) : 마음은 어찌

                    선의 실마리가 열림을 모르는가

祇應萌蘖如山木(기응맹얼여산목) : 싹트나옴이

                           오로지 우산의 나무 같나니

莫遣牛羊日日來(막견우양일일래) : 소나 양을

                   날마다날마다 오게 하지 말지어라.

2004.08.29 23:43:33  




작 성 자 : 운영자
제    목 : 무제(無題)-조식(曺植)

무제(無題)-조식(曺植)

제목 없이-조식(曺植)

服藥求長年(복약구장년) :약을 먹어 장생을 구해도

不如孤竹子(불여고죽자) :고죽군의 자식만

                               못하리라

一食西山薇(일식서산미) : 수양산 고사리를 한

                                캐어 먹고

萬古猶不死(만고유불사) : 만고토록 여전히 죽지

                                않았구나

2004.08.29 23:37:42  




작 성 자 : 운영자
제    목 : 종죽산해정(種竹山海亭)-조식(曺植)

종죽산해정(種竹山海亭)-조식(曺植)

산해정에 대나무를 심으며-조식(曺植)

此君孤不孤(차군고불고) : 대나무는 고고해도

                                외롭지 않으니

髥叟則爲隣(염수칙위린) : 소나무가 그것의 이웃이

                                되었도다

莫待風霜看(막대풍상간) : 바람과 서리 칠 때를

                                기다리지 말라

猗猗這見眞(의의저견진) : 아름다운 이것에서

                                진리를 볼 수 있도다

2004.08.29 23:34:11  




작 성 자 : 운영자
제    목 : 만성(漫成)-조식(曺植)

만성(漫成)-조식(曺植)

우연히 짓다-조식(曺植)

天風振大漠(천풍진대막) : 하늘의 바람 거대한

                                사막을 흔들고 

疾雲紛蔽虧(질운분폐휴) : 흘러가는 구름은 천지를

                                덮어가린다

鳶騰固其宜(연등고기의) : 솔개의 날아오름은

                                당연하나

烏戾而何爲(오려이하위) : 까마귀 맞지 않게

                                울어대니 무얼 하려나

2004.08.29 23:23:08  




작 성 자 : 운영자
제    목 : 황계폭포1(黃溪瀑布1)-조식(曺植)

황계폭포1(黃溪瀑布1)-조식(曺植)

황계폭포-조식(曺植)

投璧還爲壑所羞(투벽환위학소수) : 구슬을 던져도

                               골짜기에 부끄러울 정도

石傳糜玉不曾留(석전미옥불증류) : 암벽에는 구슬

                             가루 머무른 적 없었도다.

溪神謾事龍王欲(계신만사룡왕욕) : 계곡 신이

                         태만한 일로 용왕이 욕심 내어

朝作明珠許盡輸(조작명주허진수) : 아침에 만든

                     명월주를 다 싣고 가게 두었구나.

2004.08.29 22:48:57  




작 성 자 : 운영자
제    목 : 황계폭포2(黃溪瀑布2)-조식(曺植)

황계폭포2(黃溪瀑布2)-조식(曺植)

황계폭포-조식(曺植)

懸河一束瀉牛津(현하일속사우진) : 달아맨 듯

                    한 물 한 줄기 은하처럼 쏟아지고 

走石飜成萬斛珉(주석번성만곡민) : 구르 내린 돌은

                        갑자기 만 섬 옥돌로 되었구나.

物議明朝無已迫(물의명조무이박) : 세상의 비판도

                       다음날 아침이면 이미 그치리니

貪於水石又於人(탐어수석우어인) : 물과 돌을

                  탐하고 나아가 또 사람을 탐하리라.

2004.08.29 22:48:32  




작 성 자 : 운영자
제    목 : 산중즉사1(山中卽事1)-조식(曺植)

산중즉사1(山中卽事1)-조식(曺植)

산속에 읊다-조식(曺植)

從前六十天曾假(종전육십천증가) : 종전의 육십

                                  년은 하늘이 빌려 주고

此後雲山地借之(차후운산지차지) : 차후의 구름

                             낀 산은 땅이 빌려 주었다.

猶是窮塗還有路(유시궁도환유로) : 막다른 길에도 

                                       또다시 길 있으니

却尋幽逕採薇歸(각심유경채미귀) : 그윽한 오솔

                   길을 찾아 고사리 캐어 돌아온다.

2004.08.13 18:22:31  




작 성 자 : 운영자
제    목 : 산중즉사2(山中卽事2)-조식(曺植)

산중즉사2(山中卽事2)-조식(曺植)

산속에 읊다-조식(曺植)

日暮山童荷鋤長(일모산동하서장) : 석양에 산골

                                   아이 호미 메고 서서

耘時不問種時忘(운시불문종시망) : 김맬 때를 묻지

                             않고, 심은 때도 잊었도다.

五更鶴唳驚殘夢(오경학려경잔몽) : 깊은 밤, 학

                                울음에 새벽 꿈을 깨니

始覺身兼蟻國王(시각신겸의국왕) : 개미 나라 왕을

                             겸한 내 몸을 알게 됐도다.

2004.08.13 18:21:53  




작 성 자 : 운영자
제    목 : 청학동(靑鶴洞)-조식(曺植)

청학동(靑鶴洞)-조식(曺植)

청학동에서-조식(曺植)

獨鶴穿雲歸上界(독학천운귀상계) : 고독한 학,

                        구름 뚫고 천상으로 돌아가고

一溪流玉走人間(일계류옥주인간) : 한 줄기 맑은

              개울, 옥같은 물결 인간계로 흘러온다.

從知無累翻爲累(종지무루번위루) : 날개치며 날아

                    감이 누 되는 누가 아님을 알아도

心地山河語不看(심지산하어불간) : 마음 속에 담은

                 산과 강들, 나는 못보았다 말하리라.

2004.08.12 00:04:27  




작 성 자 : 운영자
제    목 : 유안음옥산동(遊安陰玉山洞)-조식(曺植)

유안음옥산동(遊安陰玉山洞)-조식(曺植)

안음 옥산동에서 놀다-조식(曺植)

春風三月武陵還(춘풍삼월무릉환) : 삼월 봄바람

                               무릉도원에서 돌아오니

霽色中流水面寬(제색중류수면관) : 개인 하늘 빛에

                        흐르는 시냇물은 넓기도 하다.

不是一遊非分事(불시일유비분사) : 한 번 노니는

                            일, 분수 는 일은 아니어도

一遊人世亦應難(일유인세역응난) : 인간 세상에서

                       한 번 노는 일이 응당 어렵도다.

2004.08.11 23:52:42  




작 성 자 : 운영자
제    목 : 증황강(贈黃江)-조식(曺植)

증황강(贈黃江)-조식(曺植)

황강에게-조식(曺植)

思君霜月正離離(사군상월정리리) : 상월에 그대

                                     생각하니 그리워라
新鴈時兼旅燕歸(신안시겸려연귀) : 기러기 새로울

                              절후에 제비는 돌아간다. 
紅葉滿山全有色(홍엽만산전유색) : 단풍잎 산에

                             가득 하니, 온통 붉은 색
靑松留壑半無枝(청송류학반무지) : 골짜기에 남은 

                          푸른 솔은 가지가 반쯤 없다.
侵陵白髮愁爲橫(침릉백발수위횡) : 달려드는

                               백발에 근심은 뒤얽히고
鳴咽蒼生稔益飢(명인창생임익기) : 오열하는 백성

                           들은 풍년에 더욱 굶주린다.
果腹噎懷書不得(과복일회서불득) : 더러 붙은 배,

                         답답한 생각을 적을 수없으니
黃芚老子爾能知(황둔로자이능지) : 우직한 황강 

                      노인네, 당신은 알 수 있으리라.

2004.08.11 23:18:03  




작 성 자 : 운영자
제    목 : 문리우옹환향(聞李愚翁還鄕)-조식(曺植)

문리우옹환향(聞李愚翁還鄕)-조식(曺植)

이우옹이 귀향하였다는 소식을 듣고-조식(曺植)

山海亭中夢幾回(산해정중몽기회) : 산해정에서

                                 꾼 꿈이 몇 번이던가 

黃江老叟雪盈腮(황강로수설영시) : 황강 노인

                                  두 뺨에 가득한 흰 눈

半生金馬門三到(반생금마문삼도) : 반평생 금마

                                   문에 세 번 이르러도 

不見君王面目來(불견군왕면목래) : 임금님의

                        용안은 뵙지도 못하고 왔구나.

2004.08.11 11:05:32  




작 성 자 : 운영자
제    목 : 증별대곡(贈別大谷)-조식(曺植)

증별대곡(贈別大谷)-조식(曺植)

대곡과 이별하며 주다-조식(曺植)

出自北門同渡漢(출자북문동도한) : 북문으로 나와

                                     같이 한강을 건너니
三同猶有姓非同(삼동유유성비동) : 세 가지는

                               같은데 성씨는 다르구나.
九皐鶴和曾心願(구고학화증심원) : 구곡 골짜기

                   에서 학의 화답을 일찍이 바랐으나
千里星分已道窮(천리성분이도궁) : 길은 이미

              막히고, 천 리 멀리 별자리 나누어졌다.
野水東流歸不返(야수동류귀불반) : 들판의 물은

                       동쪽으로 흘러가 돌아오지 않고
塞雲南下去無從(색운남하거무종) : 변방의 구름은

                  남으로 내려가니 뒤좇을 수 없구나.
丁寧白日相思意(정녕백일상사의) : 정녕코 한낮에

                                     서로 생각하는 마음
魂夢慇懃他夜通(혼몽은근타야통) : 다른 날, 꿈속

                  에서라도 은근히 통할 수 있을거야.

2004.08.11 10:54:56  




작 성 자 : 운영자
제    목 : 신별이학사증영(贐別李學士增榮)-조식(曺植)

신별이학사증영(贐別李學士增榮)-조식(曺植)

학사 이증영에게 주다-조식(曺植)

送君江月千尋恨(송군강월천심한) : 그대 보내려니,

                      강 위의 달도 천 길 한을 머금고

畵筆何能畵得深(화필하능화득심) : 그림으로 어찌 

                  . 이 깊은 마음 그려낼 수 있겠는가.

此面由今長別面(차면유금장별면) : 얼굴이야 이제

                      부터 오랜 이별의 얼굴 되겠지만

此心長是未離心(차심장시미리심) : 마음이야 길이

               길이 결코 헤어지지 않는 마음이라네.

2004.08.11 10:44:48  




작 성 자 : 운영자
제    목 : 증최현좌(贈崔賢佐)-조식(曺植)

증최현좌(贈崔賢佐)-조식(曺植)

최현좌에게 주다-조식(曺植)

金積烟雲洞(김적연운동) : 금적산 안개와 구름

                                낀 골짝
逢君雙涕流(봉군쌍체류) : 그대를 만나니 두 줄기

                                눈물 흐른다 
憐君貧到骨(련군빈도골) : 그대 뼈에 사무친

                                가난이 가련하고
恨我雪渾頭(한아설혼두) : 내 서릿발 머리가 

                                한스럽도다.
碧樹初經雨(벽수초경우) : 푸른 나무에 비가 막

                                지나가고
黃花正得秋(황화정득추) : 노란 국화는 바로

                                가을을 만났구나.
還山抱白月(환산포백월) : 산에 돌아와 밝은 달을

                                끌어안고서,
魂夢付悠悠(혼몽부유유) : 내 혼과 꿈을

                                한가로음에 부치노라.

2004.08.10 23:00:43  




작 성 자 : 운영자
제    목 : 기숙안(寄叔安)-조식(曺植)


기숙안(寄叔安)-조식(曺植)

숙안에게 부친다-조식(曺植)

梅上春候動(매상춘후동) : 매화나무 위엔 봄 기운

                                감돌고

枝間鳥語溫(지간조어온) : 가지 사이로 새 소리 

                                따스하도다.

海亭山月白(해정산월백) : 산해정에 산속 달이

                                밝은데

何以坐吾君(하이좌오군) : 어찌하면 나의 그대를

                                불러 앉힐까

2004.08.10 22:43:33  

원본으로 이동




작 성 자 : 운영자
제    목 : 제황강정사(題黃江亭舍)-조식(曺植)


제황강정사(題黃江亭舍)-조식(曺植)

황강정사에 제하다-조식(曺植)

路草無名死(로초무명사) : 길 가 풀은 이름 없이

                                죽어 가고

山雲恣意生(산운자의생) : 산속 구름은 자유로이

                                피어오른다.

江流無限恨(강류무한한) : 강은 가없는 한을 흘려

                                보내어도

不與石頭爭(불여석두쟁) : 돌머리와는 다투어

                                흐르지 않는다.

2004.08.10 22:38:16  

원본으로 이동



작 성 자 : 운영자
제    목 : 영련(詠蓮)-조식(曺植)


영련(詠蓮)-조식(曺植)

연꽃을 노래함-조식(曺植)

只愛芙蕖柳下風(지애부거류하풍) : 다만 연꽃의

                               유하혜 기풍을 좋아하여

援而還止于潢中(원이환지우황중) : 손으로 당겨

                     봐도 연못 속에 그대로 있구나.

應嫌孤竹方爲隘(응혐고죽방위애) : 응당 고죽군의

                                        편협함이 싫어서 

遠播淸香到老翁(원파청향도로옹) : 멀리서 맑은

                      향기 늙은이에게 퍼져오는구나. 

2004.08.10 13:40:05  

원본으로 이동




작 성 자 : 운영자
제    목 : 정리(庭梨)-조식(曺植)


정리(庭梨)-조식(曺植)

뜰의 배나무-조식(曺植)

半庭梨樹兩三株(반정리수량삼주) : 뜰 안 늘어진

                                      배나무 두 세 그루 

遮爲東陽擬木奴(차위동양의목노) : 동쪽 햇볕

                                 가리니 귤나무 같도다. 

無味一生全類我(무미일생전류아) : 덤덤한 한평생 

                                           나와 꼭 같아

世人應道學楊朱(세인응도학양주) : 사람들은

                               양주를 배웠다고 하리라.

2004.08.10 13:15:12  

원본으로 이동




작 성 자 : 운영자
제    목 : 포석정(鮑石亭)-조식(曺植)


포석정(鮑石亭)-조식(曺植)

포석정-조식(曺植)

楓葉鷄林已改柯(풍엽계림이개가) : 계림에 단풍잎

                                  이미 나뭇줄기 변하여 

甄萱不是滅新羅(견훤불시멸신라) : 견훤이 신라를

                                 멸한 것이 아니었어라. 

鮑亭自召宮兵伐(포정자소궁병벌) : 포석정이 대궐 

                               침입을 스스로 불러들여 

到此君臣無計何(도차군신무계하) : 이 지경에는

                           군신도 다른 방도 없었도다.

2004.08.10 13:09:22  

원본으로 이동




작 성 자 : 운영자
제    목 :서리황강정미(書李黃江亭楣)-조식(曺植)


서리황강정미(書李黃江亭楣)-조식(曺植)

이희안의 황강정 문미에 적다-조식(曺植)

子規誰與呌(자규수여규) : 두견새 누굴 위해

                                울부짖나
孤夢不能裁(고몽불능재) : 외로운 꿈 이룰 수

                                없도다.
身世隍中鹿(신세황중록) : 신세는 구덩이 속

                                사슴 같고
行藏沙畔能(행장사반능) : 행장은 모래밭의 자라

                                같도다.
草邊多路去(초변다로거) : 풀 옆으론 많은 길이

                                나 있어 
江上少人來(강상소인래) : 강가로는 오는 사람

                                적구나.
複複芭蕉葉(복복파초엽) : 겹겹이 피어난 파초 잎,


外開心未開(외개심미개) : 겉은 피어도 속은 아직

                                피지 못했도다.

2004.08.10 13:09:49  

원본으로 이동




작 성 자 : 운영자
제    목 : 서일병증조장원원(書釰柄贈趙壯元瑗)-조식(曺植)


서일병증조장원원(書釰柄贈趙壯元瑗)-조식(曺植)

칼 자루에 적어서 장원 조원에게 주다-조식(曺植)

离宮抽太白(이궁추태백) : 불 속에서 하얀 칼

                                뽑으니
霜拍廣寒流(상박광한류) : 서릿발 같은 빛 달까지

                                흐른다.
斗牛恢恢地(두우회회지) : 넓고 넓은 하늘에

                                북두성과 견우성
神游刃不游(신유인불유) : 정신은 놀아도 칼날은

                                놀지 않는다.

2004.08.10 12:39:31  

원본으로 이동




작 성 자 : 운영자
제    목 : 원천부(原泉賦)-조식(曺植)


원천부(原泉賦)-조식(曺植)

샘물의 노래-조식(曺植)

惟地中之有水(유지중지유수) : 땅 속에만 물이

                                     있음은 
由天一之生北(유천일지생북) : 천일이 북쪽에서

                                 생기게 하기 때문이네. 
本於天者無窮(본어천자무궁) : 하늘에 근본을

                                 둔 것은 무궁하나니
是以行之不息(시이행지불식) : 이 때문에 흐름이

                                       그치지 않는다네. 
徵一泉之觱沸(징일천지필비) : 한 샘물이 솟아

                                     오름을 겪어보면 
異杯水之坳覆(이배수지요복) : 잔속에 고인 물과는

                                     다르다네. 
縱初原之涓涓(종초원지연연) : 처음에는 졸졸

                               흐르는 물에서 나오지만
委天地而亦足(위천지이역족) : 천지를 다 적셔도

                                      넉넉하다네.
非有本則不然(비유본칙불연) : 근본이 없다면

                                      그렇지 아니 하니
類人身之運血(류인신지운혈) : 사람 몸에 피가 

                                      도는 것과 같다네.
或一暫之止息(혹일잠지지식) : 혹시 잠시라도

                                      멈추게 되면 
天地亦有時而潰裂(천지역유시이궤열) : 천지의

                              질서도 때로 파괴된다네. 
同不死於谷神(동불사어곡신) : 곡신이 영원히

                                     죽지 않음과 같아 
實氣母之沆瀣(실기모지항해) : 실로 기모의 항해

                                     (沆瀣)와 같다네. 
故祀典之崇本(고사전지숭본) : 그러므로 제사의

                                  숭상하받는 근본이라.
必先河而後海(필선하이후해) : 반드시 황하에 먼저

                           하고 바다에는 뒤로 한다네. 
思亟稱於宣尼(사극칭어선니) : 공자가 자주 물에 

                             대해 일컬었음을 생각하니 
信子輿之心迪(신자여지심적) : 맹자의 마음의

                                 자취를 믿을 만하다네. 
推洊水於習坎(추천수어습감) : 웅덩이를 채꾸고

                               흘러가감을 미루어 보니 
宜德行之素積(의덕행지소적) : 덕행을 평소에

                                     쌓음이 마땅하다네. 
究人事之下行(구인사지하행) : 생활에서 실천할

                                      일을 연구해봄이 
根天理之上達(근천리지상달) : 오묘한 천리에 도달

                                    하는 근본이 된다네. 
萬理具於性本(만리구어성본) : 온갖 이치가 다

                                      본성에 갖춰져
混潑潑而活活(혼발발이활활) : 운용에 따라 모두가

                                      활발해진다네. 
隨取用而有餘(수취용이유여) : 필요에 따라 취하여

                                      도 남음이 있어
猶窟宅之生出(유굴택지생출) : 마치 지하에서 솟아

                                    나오는 것과 같다네. 
合川流而敦化(합천류이돈화) : 냇물에 합쳐져

                                   무궁한 조화를 이루니
皆大本之充實(개대본지충실) : 모두가 근본의

                                      충실한 열매이라네.
配悠久於博厚(배유구어박후) : 무궁한 덕은 광박

                               함과 심후함에 대비되니 
歸萬殊於一極(귀만수어일극) : 만물의 다양함이

                           한 가지 이치로 귀결된다네. 
是誠者之自然(시성자지자연) : 이는 지극한 정성이

                           자연스레 나타나는 것이라.
河漢浩而莫測(하한호이막측) : 은하수처럼 아득

                                 하여 헤아릴 수 없다네. 
濬不喩於天淵(준불유어천연) : 깊은 뜻은 높은

                  하늘 깊은 연못에도 비유할 수 없어 
但魚躍之洋洋(단어약지양양) : 다만 물고기가 자유

                               롭게 뛰노는 양양함이네. 
發大原於崑崙(발대원어곤륜) : 큰 근원이 곤륜산

                                      에서 발원하여

 
彌六合其無方(미육합기무방) : 온 천지 사방에

                              가득 퍼져 방향이 없다네.

巨浸稽天而漫汗(거침계천이만한) : 큰 물결 하늘에

                                   닿아 도도히 흘러가면 
曾不撓以使濁(증불요이사탁) : 결코 물길을 바꾸어

                                    흐리게 할 수 없다네.
火輪燋土而爀烈(화륜초토이혁렬) : 태양이 땅을 

                                   태워 강력히 내리쬐면
庸詎殺其一勺(용거살기일작) : 누가 한 바가지

                              물로 그 기세를 꺾겠는가.
而君子之致曲(이군자지치곡) : 따라서 군자는 극진

                                     함에 이르나니 
尤有大於立本(우유대어입본) : 근본을 세우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네. 
學不積則不厚(학불적칙불후) : 학문이란 쌓지

                             않으면 두터워지지 않으니
等聚溲而海問(등취수이해문) : 비유컨대 오줌을

                     받아놓고 바다에 물음과 같다네. 
苟靈根之不渴(구영근지불갈) : 진실로 신령한 뿌리

                                   마르지 않음이 있다면
沃九土其難涸(옥구토기난학) : 천하를 적시고도

                                     마르기 어려우리라. 
見寒泉之勿幕(견한천지물막) : 차가운 샘물의 덮지

                                      않은 것을 보면 
人百橰其猶若(인백고기유약) : 사람이 아무리 퍼내

                                      어도 여전하도다.
戒曰(계왈) : 경계하여 이르노니
心以應事(심이응사) : 마음으로 세상 만사에

                           대응하면 
百感搖挑(백감요도) : 온갖 감정이 마음을 흔들고

                          돋운다네 
學以爲本(학이위본) : 학문으로 근본을 삼으면


感罔能擾(감망능요) : 물욕의 감정이 마음을

                           흔들지 못한다네.
可汨則無本(가골칙무본) : 물욕의 감정에 빠져

                           버리면 근본이 없어지고 
可擾則用熄(가요칙용식) : 물욕의 감정에 흔들리면

                                쓰임이 없어진다네. 
敬以涵源(경이함원) : 경으로써 그 근원을

                           함양하고 
本乎天則(본호천칙) : 하늘의 법칙에 근본해야

                           한다네.

2003.10.10 22:19:30  




작 성 자 : 운영자
제    목 : 天王峰(천왕봉)-曺植(조식)


天王峰(천왕봉)-曺植(조식)

천왕봉-曺植(조식)

請看千石鐘(청간천석종) : 천 석 되는 큰 종을 보고

                                싶다 하니

非大扣無聲(비대구무성) : 큰 종채가 아니면 쳐도

                                울리지 않는다네.

萬古天王峰(만고천왕봉) : 만고의 천왕봉은

天鳴猶不鳴(천명유불명) : 하늘이 울려도

                                울리지 않는구나.

2002.12.13 13:45:31  




작 성 자 : 운영자
제    목 : 浴川(욕천)-曺植(조식)


浴川(욕천)-曺植(조식)

냇물에 몸씻기-曺植(조식)

全身四十年前累(전신사십년전루) : 온몸에 쌓인

                                      사십년 동안 허물은

千斛淸淵洗盡休(천곡청연세진휴) : 천석 맑은 못

                                물에 모두 씻어 버리네.

塵土倘能生五內(진토당능생오내) : 티끌이 만약

                                     오장에 생겨 있다면

直今刳腹付歸流(직금고복부귀류) : 비금 바로 배를

                             갈라 저 물에 띄워 보내리.

2002.11.25 22:52:16  




작 성 자 : 운영자
제    목 : 題德山溪亭柱(제덕산계정주)-曺植(조식)


題德山溪亭柱(제덕산계정주)-曺植(조식)

덕산 개울 정자 기둥에 시를 지어 적다-曺植(조식)

請看千石鍾(청간천석종) : 천석들이 저 큰 종을

                                좀 보게

非大扣無聲(비대구무성) : 크게 두들기지 않고서는

                                전혀 소리 안 나겠네.

爭似頭流山(쟁사두류산) : 그렇지만 저 두류산과

                                겨루어본다면 

天鳴猶不鳴(천명유부명) : 주류산은 하늘이 울려도

                                울지 않을 거야.

2002.09.20 22:45:53  

원본으로 이동




작 성 자 : 운영자
제    목 : 德山卜居(덕산복거)-曹植(조식)


德山卜居(덕산복거)-曹植(조식)

덕산에서 살며-曹植(조식)

春山底處无芳草(춘산저처무방초) : 봄 산 아래쪽은

                                      꽃다운 풀 없을까? 

只愛天王近帝居(지애천왕근제거) : 천제 사는 곳과

                          가까워 천왕봉만 좋아한다네.

白手歸來何物食(백수귀래하물식) : 맨손으로

                                돌아와 무얼 먹고 살까?

銀河十里喫猶餘(은하십리끽유여) : 은하수 같은

                        십 리 물은 마시고도 남는다네.

2003.03.09 23:35:45  

원본으로 이동




작 성 자 : 운영자
제    목 : 漫成(만성)-曹植(조식)


漫成(만성)-曹植(조식)

뜻 없이 시를 짓다-曹植(조식)

半日雲中是赤誠(반일운중시적성) : 구름에 가린

                              반만 보이는 해 같은 심정

一生難許入承明(일생난허입승명) : 평생 동안

                           임금의 부름 얻기 어려웠네. 

方知巢許無全節(방지소허무전절) : 소부와 허유도

                       완전히 절개를 지키지는 못하고

自是箕山做得成(자시기산주득성) : 기산에 와서야

                                 몸을 닦은 것을 알겠네.

2003.03.09 23:43:46  

원본으로 이동




작 성 자 : 운영자
제    목 : 江亭偶吟(강정우음)-曺植(조식)


江亭偶吟(강정우음)-曺植(조식)

강가 정자에서 우연히 지다-曺植(조식)

臥疾高齋晝夢煩(와질고재주몽번) : 병으로 높은

                     정자에 누우니 낮 꿈이 어지럽고

幾重雲樹隔桃源(기중운수격도원) : 몇 겹이나

                      구름 낀 나무숲, 도원이 저기네.

新水淨於靑玉面(신수정어청옥면) : 눈 녹아 흐르는

                                    물 푸른 옥보다 맑고

爲憎飛燕蹴生痕(위증비연축생흔) : 얄미워라,

                제비여! 일부러 툭 차서 자국을 내네.

2003.03.09 23:54:50  

원본으로 이동




작 성 자 : 운영자
제    목 : 우음(偶吟)-조식(曹植)


우음(偶吟)-조식(曹植)

우연히 지은 시-조식(曹植)

人之愛正士(인지애정사) : 사람들이 옳은 선비

                                좋아하는 것이

好虎皮相似(호호피상사) : 호랑이 껍질을 좋아하는

                                것과 같아

生前欲殺之(생전욕살지) : 살아 있을 때는 죽이고

                                싶지만

死後方稱美(사후방칭미) : 죽은 뒤에는 훌륭하다

                                칭찬한다네.

                                             

                                              발췌=고방 서예마을

2001.12.05 11:40:03


                     


 

 

 

 : -
             






  




작 성 자 : 운영자
제    목 : 제문견사송정(題聞見寺松亭)-조식(曺植)

문견사 송정에 제하다-조식(曺植)


雲袖霞冠尊兩老(운수하관존양로) : 구름에 젖은소매

                  노을에 젖은 갓을 쓴 두 늙은이 
常瞻長日數竿西(상첨장일수간서) : 긴 해 서쪽으로

                 몇 발이나 남았나를 언제나 바라본다.다. 

石壇風露少塵事(석단풍로소진사) : 바람불고 이슬

               맺힌 돌 제단엔 티끌 세상 일 적어 

松老巖邊鳥不啼(송로암변조불제) : 늙은 소나무,

               바윗가에는 새도 울지 않는구나. 



제문견사송정(題聞見寺松亭)-조식(曺植)

2006.04.26 21:01:07  




작 성 자 : 운영자
제    목 : 죽연정차문로운(竹淵亭次文老韻)-조식(曺植)

죽연정차문로운(竹淵亭次文老韻)-조식(曺植)

죽연정에서 문로를 차운하여-조식(曺植)

倻水遙從百里流(야수요종백리류) : 가야산 물이

                  아득히 백리를 따라 흘러 오니 
洛神還與女深幽(낙신환여여심유) : 낙동강 물의

                  신은 너와 더불어 깊고 그윽하다. 
參差亂羽銀魚羂(참차난우은어견) : 들쭉날쭉 어지러운                   깃은 은어 갇힌 그물이요 
高下飛絲野馬遊(고하비사야마유) : 높게 낮게 나는

                  실은 아지랑이 노리는 것이다. 

鶴髮苔深多歲月(학발태심다세월) : 허연 머리에

                  이끼처럼 깊어 오랜 세월 지나 
荊花香發少春秋(형화향발소춘추) : 가시나무 꽃

                  향기 피어나니 나이는 아직 젊도다. 
老來泉石廉於利(노래천석렴어리) : 늙어 자연

                  속에서 노라니 이익에 청렴하여 
未作蘇黃十日留(미작소황십일류) : 소식‧황정견

                 처럼 열흘 동안을 머물지 못하노라. 

2006.04.26 20:32:53  




작 성 자 : 운영자
제    목 : 만성(漫成)-조식(曺植)

만성(漫成)-조식(曺植)

편히 짓다-조식(曺植)

平生事可噓噓已(평생사가허허이) : 한 평생의

                  일들에 한숨만 나올 뿐인데 

浮世功將矻矻何(부세공장골골하) : 뜬 구름같은

                  세상 부귀공명 힘써 무엇하나. 

知子貴無如我意(지자귀무여아의) : 알겠노라,

                 그대는 귀하여 나 같은 뜻 없음을 

那須身上太華誇(나수신상태화과) : 어찌 몸이

                 화산에 올라 과시해야만 하는가. 

2006.04.26 19:01:42  




작 성 자 : 운영자
제    목 : 유안음옥산동(遊安陰玉山洞)-조식(曺植)

유안음옥산동(遊安陰玉山洞)-조식(曺植)

안음 옥산동에 놀다-조식(曺植)

白石雲千面(백석운천면) : 흰 바위에 구름은 
천가지 얼굴  

                                                   

蘿織萬機(청라직만기) : 푸른 댕댕이넝쿨 온갖 모양 짜는구나                               

莫敎摸寫盡(막교모사진) : 모두 다 베껴내지 말도록 하게나

                             
來歲採薇歸(내세채미귀) : 다가오는 해에 고사리 캐러 
돌아

                             오련다.                                    

2006.04.26 18:54:51  




작 성 자 : 운영자
제    목 : 차우인운(次友人韻)-조식(曺植)


차우인운(次友人韻)-조식(曺植)

친구의 시를 차운하여-조식(曺植)

泛泛楊舟檣木蘭(범범양주장목란) : 둥둥 뜬 
버드

                  나무 배에 목련나무 노 저어 

美人何處隔雲間(미인하처격운간) : 내님은 
어디 있나,

                  구름 저 넘어 있으리라. 

蓴鱸裡面猶多意(순로리면유다의) : 순채국과

                  농어회 속에는 많은 의미가 있으니 

只會江東一帆看(지회강동일범간) : 다만 강동으로                       가는 돛단배 만나 찾아 보게나. 

2006.04.26 18:51:58  




작 성 자 : 운영자
제    목 : 무제(無題)-조식(曺植)

무제(無題)-조식(曺植)

제목 없이-조식(曺植)

神武城西氷欲泮(신무성서빙욕반) : 신무성 서쪽
으로

                  얼음 풀리려는데 

鈴風初呌看儀竅(령풍초규간의규) : 처음 방울 소리 

                 바람 소리에 천지의 운행을 본다. 

羹艾湯餠渾閑事(갱애탕병혼한사) : 쑥국 떡국 끓여 

                  먹는 일 모두 한가로운데 

太半遺忘太半知(태반유망태반지) : 태반은 잊게

                  버려두고 태반은 알고 있도다.

2006.04.26 18:23:55  




작 성 자 : 운영자
제    목 : 명경대(明鏡臺)-조식(曺植)


명경대(明鏡臺)-조식(曺植)

명경대에서-조식(曺植)

高臺誰使聳浮空(고대수사용부공) : 높은 누각 누가 

                  공중에 솟게 했을까 
螯柱當年折壑中(오주당년절학중) : 당시 오주가

                  골짝이에 꺾인 것이리라. 
不許穹蒼聊自下(불허궁창료자하) : 창공이 저대로 

                  내려오는 것 허락치 않아 
肯敎暘谷始能窮(긍교양곡시능궁) : 양곡을 다 
볼 수                   있게 하려 한 것이리라 

門嫌俗到雲猶鎖(문혐속도운유쇄) : 속인이 이르는 것

                  싫어 문 앞에 구름 막혀 
巖怕魔猜樹亦籠(암파마시수역롱) : 마귀 시기함을 바위가 

                  두려워 나무도 에웠으리라. 
欲乞上皇堪作主(욕걸상황감작주) : 상제에게 빌어 주인

                  노릇 해 보려해도 
人間不奈妬恩隆(인간불내투은륭) : 은혜 융성함을 인간 세상                   에서 어찌 질투하니 않을까.

2006.04.26 18:15:37  





작 성 자 : 운영자
제    목 : 제영양채련당(題永陽採蓮堂)-조식(曺植

제영양채련당(題永陽採蓮堂)-조식(曺植)

영양 채연당에 제하다-조식(曺植)

樑木蘭江玉沙(양목란강옥사) : 대들보에 목란 
무늬,

                                  강가엔 옥 같은 모래, 

綠野蒼烟渾亦何(녹야창연혼역하) : 푸른 들 파아란

                             연기 온통 무엇과 같은가. 

                               

欲把天香聞帝室(욕파천향문제실) : 좋은 향기 
하늘에                                        알리고 싶지만

                                    

茫茫下土塵霞(망망하토진하) : 하늘 아래 땅에는

                         먼지와 돌이 아득하여라. 

2006.04.26 18:02:24  




작 성 자 : 운영자
제    목 : 증성동주(贈成東洲)-조식(曺植)

증성동주(贈成東洲)-조식(曺植)

성동주에게-조식(曺植)

斗縣無公事(두현무공사) : 조그마한 고을이라
 

                             공무 별로 없어                 

時時入醉鄕(시시입취향) : 때때로 술 취한 세상에

                        들 수 있어라. 

目牛無全刃(목우무전인) : 눈에 완전한 소 보이지

                        않는 칼솜씨 
焉用割鷄傷(언용할계상) : 어찌 닭을 잡다가 

                             상하였다 하리오.

                                



        


              2006.04.26 17:55:18  





작 성 자 : 운영자
제    목 : 기건숙(寄健叔)-조식(曺植)

기건숙(寄健叔)-조식(曺植)

건숙에게-조식(曺植)

之子五鳳樓手(지자오봉루수) : 이 사람 오봉루의 
솜씨인데

                                      

堯時不直一飯(요시불직일반) : 태평성대에도
 밥 한 그릇 

                                  값도 못한다.

                             

明月或藏老蚌(명월혹장노방) : 명월주 오래 된

                            방합조개에 감춰있건만 

山龍烏可騫楦(산룡오가건훤) : 산의 용은 어찌

                            가짜 신골만 찾아 쓰나. 

2006.04.26 17:52:15  




작 성 자 : 운영자
제    목 : 기서사옹(寄西舍翁)-조식(曺植)

기서사옹(寄西舍翁)-조식(曺植)

서사옹에게-조식(曺植)

萬疊靑山萬市嵐(만첩청산만시람) : 만 겹의 푸른 
산                                         고을마다 아지랑이

                                   
一身全愛一天函(일신전애일천함) : 한 몸은 하늘보이는 

                         곳만 오로지 사랑한다. 
區區諸葛終何事(구구제갈종하사) : 구구한 제갈량

                           은 끝내 무슨 일을 하였던가. 
膝就孫郞僅得三(슬취손랑근득삼) : 무릎 굽혀 손권

                     에게 나아가 겨우 삼국을 얻었나.

                   
2006.04.26 17:44:00  




작 성 자 : 운영자
제    목 : 증오학록(贈吳學錄)-조식(曺植)

증오학록(贈吳學錄)-조식(曺植)

오학록에게 주다-조식(曺植)

卽懷風振木(즉회풍진목) : 바로 바람에 떨리는

                                나무 생각하니 

曾噎義寃人(증일의원인) : 의리에 죽은 사람을

                                일찍이 슬퍼하노라. 

無以佳賓餉(무이가빈향) : 아름다운 손 대접할

                                방법 전혀 없어 

採之南澗濱(채지남간빈) : 남쪽 개울가에서 마름을

                                캐어보노라.

2006.04.01 00:33:08  




작 성 자 : 운영자
제    목 : 강정우음(江亭偶吟)-조식(曺植)

강정우음(江亭偶吟)-조식(曺植)

강가 정자에서 우연히 읊다-조식(曺植)

臥疾高齋晝夢煩(와질고재주몽번) : 높다란 다락에

                         병으로 누으니 낮꿈 번거로워 

幾重雲樹隔桃源(기중운수격도원) : 몇 겹의 구름과

                        나무가 도화원과 나누고 있나. 

新水淨於靑玉面(신수정어청옥면) : 새 물빛은 푸른

                                        구슬보다 맑은데 

爲憎飛燕蹴生痕(위증비연축생흔) : 날으는 제비가

                        물결 차 생긴 흔적이 미워진다. 

2006.04.01 00:24:29  




작 성 자 : 운영자
제    목 : 민암부(民巖賦)-조식(曺植)


민암부(民巖賦)-조식(曺植)

심암부-조식(曺植)

亙萬古而設險(선만고이설험) : 만고토록 험난함을

                                     베풀어 두니
幾帝王之泄泄(기제왕지설설) : 몇 분의 제왕이

                                      예사로 보았었나. 
桀紂非亡於湯武(걸주비망어탕무) : 걸주임금이 

                         탕무임금에게 망한 것 아니라 
乃不得於丘民(내부득어구민) : 백성들 마음을 얻지

                                     못했기 때문이어라. 
漢劉季爲小民(한유계위소민) : 한나라 유방은 평민

                                      이었지만 
秦二世爲大君(진이세위대군) : 진나라 이세는 임금

                                      의 아들이었어라. 
以匹夫而易萬乘(이필부이역만승) : 필부로서 만승

                                        천자를 바꿨으니 
是大權之何在(시대권지하재) : 대권은 곧 어디에  

                                      있는 것일까. 
只在乎吾民之手兮(지재호오민지수혜) : 오직 우리

                                  백성들의 손에 있으니
不可畏者甚可畏也(불가외자심가외야) : 겁낼 것은

                            아니나 두려워할 만하리라.

2006.04.01 00:06:24  




작 성 자 : 운영자
제    목 : 서검병조장원원(書劒柄趙壯元瑗)-조식(曺植)

서검병조장원원(書劒柄趙壯元瑗)-조식(曺植)

칼 자루에 써서 장원 조 원에게-조식(曺植)

离宮抽太白(이궁추태백) : 불구덩이에서 태백을

                                뽑으니 

霜拍廣寒流(상박광한류) : 서릿발 같은 칼빛이 

                                달을 치고 흐른다. 

牛斗恢恢地(우두회회지) : 넓고 넓은 견우성과

                                직녀성 

神游刃不游(신유인불유) : 정신은 노닐어도 칼날은

                                노닐지 않는다. 

2006.03.31 23:40:31  




작 성 자 : 운영자
제    목 : 제덕산계정주(題德山溪亭柱)-조식(曺植)

제덕산계정주(題德山溪亭柱)-조식(曺植)

덕산 개울가 정자 기둥에 제하다-조식(曺植)

請看千石鐘(청간천석종) : 천 석들이 종을 보라 

非大叩無聲(비대고무성) : 크게 두드리지 않으면

                                소리나지 않는다. 

爭似頭流山(쟁사두류산) : 겨루어본다면 두류산과

                                같나니

天鳴猶不鳴(천명유불명) : 하늘이 울려도 울리지

                                않는구나. 

2006.03.31 23:33:13  




작 성 자 : 운영자
제    목 : 종죽산해정(種竹山海亭)-조식(曺植)

종죽산해정(種竹山海亭)-조식(曺植)

산해정에 대나무 심고-조식(曺植)

此君孤不孤(차군고불고) : 이 대나무 외로운 듯 

                                외롭지 않아 

髥叟則爲隣(염수칙위린) : 소나무 있어 이웃이

                                되기 때문이라. 

莫待風霜看(막대풍상간) : 바람과 서리 기다려 

                                보지 않아도 

猗猗這見眞(의의저견진) : 싱싱한 모습에서 그

                                참다움을 보노라.

2006.03.31 23:21:46  




작 성 자 : 운영자
제    목 : 송월(松月)-조식(曺植)

송월(松月)-조식(曺植)

소나무 사이의 달-조식(曺植)

寒聲浙瀝頻蕭颯(한성절력빈소삽) : 차가운 소리

                           서걱이고 쓸쓸한 바람 잦아 

天桂交加淨復森(천계교가정부삼) : 하늘의 달빛

                        서로 어울려 맑고도 삼엄하다. 

何處獨無繁好樹(하처독무번호수) : 어딘들 번성

                         하고 좋은 나무야 없으랴마는 

不常其德二三心(불상기덕이삼심) : 항상 그 덕은

                       두세 마음 갖지 않는 것이리라. 

2006.03.26 13:47:59




작 성 자 : 운영자
제    목 : 유황계증김경부(遊黃溪贈金敬夫)-조식(曺植)

유황계증김경부(遊黃溪贈金敬夫)-조식(曺植)

홍계에 놀며 김경부에게 시를 보내다-조식(曺植)

莫恨秋容淡更疏(막한추용담갱소) : 가을 정경

                           조촐  하다 한스러워 말라. 

一春留意未全除(일춘류의미전제) : 봄이 남긴 뜻

                        아직 모두 가시지는 않았어라. 

天香滿地薰生鼻(천향만지훈생비) : 하늘의 향기  

                 땅에 가득차 그 향기 코끝에 생겨나

十月黃花錦不如(십월황화금불여) : 시월의 국화꽃

                  에는 비단도 비기지 못할 것이리라. 

2006.03.26 13:47:59  




작 성 자 : 운영자
제    목 : 증별대곡(贈別大谷)-조식(曺植)

증별대곡(贈別大谷)-조식(曺植)

대곡에게 시를 주어 이별하다-조식(曺植)

出自北門同渡漢(출자북문동도한) : 북문으로 나와

                                  함께 한강을 건넜으니 
三同猶有姓非同(삼동유유성비동) : 세 가지는

                          같은 데 성씨는 같지 않구나. 
九皐鶴和曾心願(구고학화증심원) : 굽이진 골짜기

                에서 학이 화답하는 것 일찍 바랐는데 
千里星分已道窮(천리성분이도궁) : 천리나 떨어져

                       별의 구분 이미 길이 막혔구나. 
野水東流歸不返(야수동류귀불반) : 들판의 물은

                    동쪽으로 흘러가 되돌아오지 않고 
塞雲南下去無從(새운남하거무종) : 변방의 구름은

                  남쪽으로 내려가 뒤쫓을 수 없구나. 
丁寧白日相思意(정녕백일상사의) : 정녕 한낮에

                                서로 생각하는 마음이야
魂夢慇懃他夜通(혼몽은근타야통) : 영혼이야 꿈

            속에서라도 은근이 다른 날 밤 통하리라.

2006.03.28 07:03:01  




작 성 자 : 운영자
제    목 : 영련1(詠蓮1)-조식(曺植)

영련1(詠蓮1)-조식(曺植)

연꽃을 노래하다-조식(曺植)

華盖亭亭翠滿塘(화개정정취만당) : 꽃 봉우리 늘씬

                           하고 푸른 잎이 연못에 가득 

德馨誰與此生香(덕형수여차생향) : 후덕한 향기

                  누구와 더불어 이렇게 피어내리오. 

請看黙黙淤泥在(청간묵묵어니재) : 보게나, 묵묵히

                                    진흙 뻘 속에 있어도 

不啻葵花向日光(불시규화향일광) : 해바라기가 

                    해 따라 빛나는 것과 같지 않음을.

2006.03.26 13:19:13  




작 성 자 : 운영자
제    목 : 영련2(詠蓮2)-조식(曺植)


영련2(詠蓮2)-조식(曺植)

연꽃을 노래하다-조식(曺植)

只愛芙蕖柳下風(지애부거유하풍) : 다만 연꽃에

                      유하혜의 풍위 있음 사랑스러워 

援而還止于潢中(원이환지우황중) : 손으로 당겨

                             보아도 연못 속에 있어라. 

應嫌孤竹方爲隘(응혐고죽방위애) : 고죽군의 편협

                             함이야 응당 싫어하겠지만 

遠播淸香到老翁(원파청향도로옹) : 맑은 향기 멀리

                       퍼뜨려 늙은이에도 이르는구나.

2006.03.26 13:15:40  




작 성 자 : 운영자
제    목 : 분련(盆蓮)-조식(曺植)

분련(盆蓮)-조식(曺植)

분재 연-조식(曺植)

上園休許小桃誇(상원휴허소도과) : 상림원에서는

                      작은 복사꽃이 자랑 허락 마오. 

淤裡誰知君子花(어리수지군자화) : 진흙 뻘 속의

                     군자다운 꽃을 누가 알아주리오. 

留得小盆涵養意(유득소분함양의) : 조그만 화분

                                        얻어 담은 뜻은 

暗香將月夜深和(암향장월야심화) : 은은한 향기는

                      밤이 깊어야 달빛과 어울리리라. 

2006.03.26 13:07:43  



게시판으로 이동


작 성 자 : 운영자
제    목 : 방촌로(訪村老)-조식(曺植)

방촌로(訪村老)-조식(曺植)

시골 노인을 방문하다-조식(曺植)

黃流波上輕烟細(황류파상경연세) : 황강 물결 위로

                                       가벼운 안개 끼고 

白日窺中銀箭斜(백일규중은전사) : 밝은 해가 속을

                           보니 은빛 화살 비스듬하다. 

谷口小溪開小室(곡구소계개소실) : 골짜 어귀

                     조그만 개울에 작은 집 지었는데 

蹇驢時有野人過(건려시유야인과) : 절뚝거리는

                    나귀 타고 때때로 야인이 지난다. 

2006.03.25 22:39:11  




작 성 자 : 운영자
제    목 : 화기송상(和寄宋相)-조식(曺植)

화기송상(和寄宋相)-조식(曺植)

송상에게 화운하여 붙이다-조식(曺植)

泰嶽雲藏天柱峯(태악운장천주봉) : 높은 멧부리 구름에 천주봉 숨었다가 

相公來到爲開容(상공래도위개용) : 상공이 돌아오니 얼굴을 드러내는구나. 

山翁黍麥醺無類(산옹서맥훈무류) : 산골 늙은이 기장 술에 거나하게 취하여 

對與高明未有窮(대여고명미유궁) : 고명한 분과 마주하니 그 심경이 무궁하여라. 
2006.03.25 22:33:27  




작 성 자 : 운영자
제    목 : 증별(贈別)-조식(曺植)

증별(贈別)-조식(曺植)

이별하며 주다-조식(曺植)

爲憐霜鬢促(위련상빈촉) : 귀밑머리가 빨리도 희어짐이 가여워 

朝日上遲遲(조일상지지) : 아침 해는 늦게도 떠오르는구나. 

東山猶有意(동산유유의) : 동산에다 오히려 뜻을 두고서

靑眼送將歸(청안송장귀) : 정다운 눈길로 돌아가는 그대를 전송한다.
2006.03.25 22:27:30  




작 성 자 : 운영자
제    목 : 정리(庭梨)-조식(曺植)

정리(庭梨)-조식(曺植)

뜰의 배나무-조식(曺植)

半庭梨樹兩三株(반정리수양삼주) : 뜰 반쯤에 배나무 두세 그루 

遮爲東陽擬木奴(차위동양의목노) : 무궁화와 함께 동쪽 햇볕 가린다. 

無味一生全類我(무미일생전류아) : 덤덤한 한 평생 꼭 나와 비슷하니 

世人應道學楊朱(세인응도학양주) : 세상 사람들 양주를 배웠다고 한다.
2006.03.25 22:23:13  




작 성 자 : 운영자
제    목 : 증정판서유길(贈鄭判書惟吉)-조식(曺植)

증정판서유길(贈鄭判書惟吉)-조식(曺植)

판서 정유길에게-조식(曺植)

君能還冀北(군능환기북) : 그대 북쪽으로 되돌아가는데 

山鷓鴣吾南(산자고오남) : 산 자고새인 나는 남쪽에 산다. 

名亭曰山海(명정왈산해) : 정자를 산해라고 이름했더니 

海鶴來庭叅(해학래정참) : 바다의 학이 뜰로 찾아오는구나.
2006.03.23 23:10:51  




작 성 자 : 운영자
제    목 : 봉명루(鳳鳴樓)-조식(曺植)

봉명루(鳳鳴樓)-조식(曺植)

봉명루-조식(曺植)

岐下遺音屬有樓(기하유음속유루) : 기산 아래 남은 소리 닿는 곳에 누각 있어 

親賢樂利迄悠悠(친현락리흘유유) : 어진 사람 가까이 하고 이로움을 넉넉하구나. 

自從矗石新開宇(자종촉석신개우) : 촉석루 따라 새 집 짓고나니

六六鳴隨上下流(육육명수상하류) : 봉황새 울며 따르며 위 아래로 흘러간다. 
2006.03.23 23:02:18  




작 성 자 : 운영자
제    목 : 무제(無題)-조식(曺植)

무제(無題)-조식(曺植)

무제-조식(曺植)

斯干日日樂靡違(사간일일락미위) : 이 물가 날마다

                            즐거워 마음 거스르지 않아 
舍此談天未是奇(사차담천미시기) : 이곳 버리고

                 하늘을 말하는 건 기이하지 못하다.
智異三藏居彷佛(지이삼장거방불) : 지리산 삼장에

                             서 사는 곳이 그럴 듯하나 
武夷九曲水依俙(무이구곡수의희) : 무이구곡의

                              물은 아련하기만 하여라. 
鏝墻瓦老風飄去(만장와로풍표거) : 잘 바른 담장과

                 기와도 오래되어 바람에 으스러지고
石路歧深馬自知(석로기심마자지) : 돌길은 갈라

                    져도 깊어도 말은 절로 아는구나. 
皓首重來非舊主(호수중래비구주) : 늙어 흰 머리로

                             다시 오니 옛 주인 아니고 
一年春盡詠無衣(일년춘진영무의) : 한 해의 봄은

                        다 가는데 「無衣」를 읊어본다.

2006.03.23 22:52:38  




작 성 자 : 운영자
제    목 : 관서유감(觀書有感)-조식(曺植)

관서유감(觀書有感)-조식(曺植)

책을 본 감회-조식(曺植)

半畝方塘一鑑開(반무방당일감개) : 반 이랑의 모난

                              못이 한 거울로 나타나니 

天光雲影共徘徊(천광운영공배회) : 하늘 빛 구름

                        그림자가 함께 배회 하는구나. 

問渠那得淸如許(문거나득청여허) : 이같은 맑음을

                        어찌 얻을 수 있었냐고 물으니 

爲有源頭活水來(위유원두활수래) : 원두에 살아

                   살아있는 물이 솟아나기 때문도다. 

2006.03.23 22:37:45  




작 성 자 : 운영자
제    목 : 함벽루(涵碧樓)-조식(曺植)

함벽루(涵碧樓)-조식(曺植)

함벽루-조식(曺植)

喪非南郭子(상비남곽자) : 잃음을 남곽자 처럼 

                                하지 못해도 

江水渺無知(강수묘무지) : 강물은 아득하여 알지도

                                못하여라. 

欲學浮雲事(욕학부운사) : 뜬 구름 같은 일들

                                배우려 해도 

高風猶破之(고풍유파지) : 높은 풍취가 오히려

                                그것을 깨어버린다. 

2006.03.23 22:31:47  




작 성 자 : 운영자
제    목 : 기건중(寄楗仲)-조식(曺植)

기건중(寄楗仲)-조식(曺植)

건중에게-조식(曺植)

冥鴻矯翼海南飛(명홍교익해남비) : 큰 기러기 높이

                                   남쪽으로 날아가는데 

正値秋風木落時(정치추풍목락시) : 가을 바람에

                    나뭇잎 떨어지는 바로 그 때였다. 

滿地稻粱鷄騖啄(만지도량계무탁) : 땅에 가득한

                             벼 낟알을 닭들이 쪼는데 

碧雲天末自忘飢( 벽운천말자망기) : 푸른 구름

                    하늘 가에 스스로 주림을 잊었다. 

2006.03.23 21:55:34  




작 성 자 : 운영자
제    목 : 덕산복거(德山卜居)-조식(曺植)

덕산복거(德山卜居)-조식(曺植)

덕산에 살면서-조식(曺植)

春山底處無芳草(춘산저처무방초) : 봄 산 아래라면

                                향기로운 풀 없으랴만

只愛天王近帝居(지애천왕근제거) : 단지 천왕봉이

                           하늘에 가까 있음이 좋아라.

白手歸來何物食(백수귀래하물식) : 빈손으로 와서

                                    무엇을 먹고 살건가?

十里銀河喫有餘(십리은하끽유여) : 십 리 긴

                        은하수 먹고도 남음이 있도다.

2005.12.06 19:22:35  




작 성 자 : 운영자
제    목 : 유감(有感)-조식(曺植)

유감(有感)-조식(曺植)

느끼어-조식(曺植)

忍飢獨有忘飢事(인기독유망기사) : 굶주림 참는

                               데는 굶주림 잊는 일 뿐 

總爲生靈無處休(총위생령무처휴) : 모든 백성들은

                          쉴 곳이 완전히 없게 되었다. 

舍主眠來百不救(사주면래백불구) : 집 주인은 잠만

                        자고, 아무것도 구하지 못하니 

碧山蒼倒暮溪流(벽산창도모계류) : 푸른 산의

                 푸르름이 저문 개울물에 드리웠구나.

2004.08.29 23:55:40  




작 성 자 : 운영자
제    목 : 산해정우음(山海亭偶吟)-조식(曺植)

산해정우음(山海亭偶吟)-조식(曺植)

산해정에서 우연히 짓다-조식(曺植)

十里降王界(십리강왕계) : 왕이 탄생한 경계와는

                                십 리 길 

長江流恨深(장강류한심) : 긴 강물에 흐르는 한이

                                깊어간다 

雲浮黃馬島(운부황마도) : 대마도로 떠가는 구름 

山導翠鷄林(산도취계림) : 푸른 계림으로 산이

                                뻗혀 있구나

2004.08.29 23:50:39  




작 성 자 : 운영자
제    목 : 지뢰음(地雷吟)-조식(曺植)

지뢰음(地雷吟)-조식(曺植)

지뢰상괘를 읊다-조식(曺植)

易象分明見地雷(역상분명견지뢰) : 주역의 상은

                           분명히 지뢰괘상에 보이는데

人心何昧善端開(인심하매선단개) : 마음은 어찌

                    선의 실마리가 열림을 모르는가

祇應萌蘖如山木(기응맹얼여산목) : 싹트나옴이

                           오로지 우산의 나무 같나니

莫遣牛羊日日來(막견우양일일래) : 소나 양을

                   날마다날마다 오게 하지 말지어라.

2004.08.29 23:43:33  




작 성 자 : 운영자
제    목 : 무제(無題)-조식(曺植)

무제(無題)-조식(曺植)

제목 없이-조식(曺植)

服藥求長年(복약구장년) :약을 먹어 장생을 구해도

不如孤竹子(불여고죽자) :고죽군의 자식만

                               못하리라

一食西山薇(일식서산미) : 수양산 고사리를 한

                                캐어 먹고

萬古猶不死(만고유불사) : 만고토록 여전히 죽지

                                않았구나

2004.08.29 23:37:42  




작 성 자 : 운영자
제    목 : 종죽산해정(種竹山海亭)-조식(曺植)

종죽산해정(種竹山海亭)-조식(曺植)

산해정에 대나무를 심으며-조식(曺植)

此君孤不孤(차군고불고) : 대나무는 고고해도

                                외롭지 않으니

髥叟則爲隣(염수칙위린) : 소나무가 그것의 이웃이

                                되었도다

莫待風霜看(막대풍상간) : 바람과 서리 칠 때를

                                기다리지 말라

猗猗這見眞(의의저견진) : 아름다운 이것에서

                                진리를 볼 수 있도다

2004.08.29 23:34:11  




작 성 자 : 운영자
제    목 : 만성(漫成)-조식(曺植)

만성(漫成)-조식(曺植)

우연히 짓다-조식(曺植)

天風振大漠(천풍진대막) : 하늘의 바람 거대한

                                사막을 흔들고 

疾雲紛蔽虧(질운분폐휴) : 흘러가는 구름은 천지를

                                덮어가린다

鳶騰固其宜(연등고기의) : 솔개의 날아오름은

                                당연하나

烏戾而何爲(오려이하위) : 까마귀 맞지 않게

                                울어대니 무얼 하려나

2004.08.29 23:23:08  




작 성 자 : 운영자
제    목 : 황계폭포1(黃溪瀑布1)-조식(曺植)

황계폭포1(黃溪瀑布1)-조식(曺植)

황계폭포-조식(曺植)

投璧還爲壑所羞(투벽환위학소수) : 구슬을 던져도

                               골짜기에 부끄러울 정도

石傳糜玉不曾留(석전미옥불증류) : 암벽에는 구슬

                             가루 머무른 적 없었도다.

溪神謾事龍王欲(계신만사룡왕욕) : 계곡 신이

                         태만한 일로 용왕이 욕심 내어

朝作明珠許盡輸(조작명주허진수) : 아침에 만든

                     명월주를 다 싣고 가게 두었구나.

2004.08.29 22:48:57  




작 성 자 : 운영자
제    목 : 황계폭포2(黃溪瀑布2)-조식(曺植)

황계폭포2(黃溪瀑布2)-조식(曺植)

황계폭포-조식(曺植)

懸河一束瀉牛津(현하일속사우진) : 달아맨 듯

                    한 물 한 줄기 은하처럼 쏟아지고 

走石飜成萬斛珉(주석번성만곡민) : 구르 내린 돌은

                        갑자기 만 섬 옥돌로 되었구나.

物議明朝無已迫(물의명조무이박) : 세상의 비판도

                       다음날 아침이면 이미 그치리니

貪於水石又於人(탐어수석우어인) : 물과 돌을

                  탐하고 나아가 또 사람을 탐하리라.

2004.08.29 22:48:32  




작 성 자 : 운영자
제    목 : 산중즉사1(山中卽事1)-조식(曺植)

산중즉사1(山中卽事1)-조식(曺植)

산속에 읊다-조식(曺植)

從前六十天曾假(종전육십천증가) : 종전의 육십

                                  년은 하늘이 빌려 주고

此後雲山地借之(차후운산지차지) : 차후의 구름

                             낀 산은 땅이 빌려 주었다.

猶是窮塗還有路(유시궁도환유로) : 막다른 길에도 

                                       또다시 길 있으니

却尋幽逕採薇歸(각심유경채미귀) : 그윽한 오솔

                   길을 찾아 고사리 캐어 돌아온다.

2004.08.13 18:22:31  




작 성 자 : 운영자
제    목 : 산중즉사2(山中卽事2)-조식(曺植)

산중즉사2(山中卽事2)-조식(曺植)

산속에 읊다-조식(曺植)

日暮山童荷鋤長(일모산동하서장) : 석양에 산골

                                   아이 호미 메고 서서

耘時不問種時忘(운시불문종시망) : 김맬 때를 묻지

                             않고, 심은 때도 잊었도다.

五更鶴唳驚殘夢(오경학려경잔몽) : 깊은 밤, 학

                                울음에 새벽 꿈을 깨니

始覺身兼蟻國王(시각신겸의국왕) : 개미 나라 왕을

                             겸한 내 몸을 알게 됐도다.

2004.08.13 18:21:53  




작 성 자 : 운영자
제    목 : 청학동(靑鶴洞)-조식(曺植)

청학동(靑鶴洞)-조식(曺植)

청학동에서-조식(曺植)

獨鶴穿雲歸上界(독학천운귀상계) : 고독한 학,

                        구름 뚫고 천상으로 돌아가고

一溪流玉走人間(일계류옥주인간) : 한 줄기 맑은

              개울, 옥같은 물결 인간계로 흘러온다.

從知無累翻爲累(종지무루번위루) : 날개치며 날아

                    감이 누 되는 누가 아님을 알아도

心地山河語不看(심지산하어불간) : 마음 속에 담은

                 산과 강들, 나는 못보았다 말하리라.

2004.08.12 00:04:27  




작 성 자 : 운영자
제    목 : 유안음옥산동(遊安陰玉山洞)-조식(曺植)

유안음옥산동(遊安陰玉山洞)-조식(曺植)

안음 옥산동에서 놀다-조식(曺植)

春風三月武陵還(춘풍삼월무릉환) : 삼월 봄바람

                               무릉도원에서 돌아오니

霽色中流水面寬(제색중류수면관) : 개인 하늘 빛에

                        흐르는 시냇물은 넓기도 하다.

不是一遊非分事(불시일유비분사) : 한 번 노니는

                            일, 분수 는 일은 아니어도

一遊人世亦應難(일유인세역응난) : 인간 세상에서

                       한 번 노는 일이 응당 어렵도다.

2004.08.11 23:52:42  




작 성 자 : 운영자
제    목 : 증황강(贈黃江)-조식(曺植)

증황강(贈黃江)-조식(曺植)

황강에게-조식(曺植)

思君霜月正離離(사군상월정리리) : 상월에 그대

                                     생각하니 그리워라
新鴈時兼旅燕歸(신안시겸려연귀) : 기러기 새로울

                              절후에 제비는 돌아간다. 
紅葉滿山全有色(홍엽만산전유색) : 단풍잎 산에

                             가득 하니, 온통 붉은 색
靑松留壑半無枝(청송류학반무지) : 골짜기에 남은 

                          푸른 솔은 가지가 반쯤 없다.
侵陵白髮愁爲橫(침릉백발수위횡) : 달려드는

                               백발에 근심은 뒤얽히고
鳴咽蒼生稔益飢(명인창생임익기) : 오열하는 백성

                           들은 풍년에 더욱 굶주린다.
果腹噎懷書不得(과복일회서불득) : 더러 붙은 배,

                         답답한 생각을 적을 수없으니
黃芚老子爾能知(황둔로자이능지) : 우직한 황강 

                      노인네, 당신은 알 수 있으리라.

2004.08.11 23:18:03  




작 성 자 : 운영자
제    목 : 문리우옹환향(聞李愚翁還鄕)-조식(曺植)

문리우옹환향(聞李愚翁還鄕)-조식(曺植)

이우옹이 귀향하였다는 소식을 듣고-조식(曺植)

山海亭中夢幾回(산해정중몽기회) : 산해정에서

                                 꾼 꿈이 몇 번이던가 

黃江老叟雪盈腮(황강로수설영시) : 황강 노인

                                  두 뺨에 가득한 흰 눈

半生金馬門三到(반생금마문삼도) : 반평생 금마

                                   문에 세 번 이르러도 

不見君王面目來(불견군왕면목래) : 임금님의

                        용안은 뵙지도 못하고 왔구나.

2004.08.11 11:05:32  




작 성 자 : 운영자
제    목 : 증별대곡(贈別大谷)-조식(曺植)

증별대곡(贈別大谷)-조식(曺植)

대곡과 이별하며 주다-조식(曺植)

出自北門同渡漢(출자북문동도한) : 북문으로 나와

                                     같이 한강을 건너니
三同猶有姓非同(삼동유유성비동) : 세 가지는

                               같은데 성씨는 다르구나.
九皐鶴和曾心願(구고학화증심원) : 구곡 골짜기

                   에서 학의 화답을 일찍이 바랐으나
千里星分已道窮(천리성분이도궁) : 길은 이미

              막히고, 천 리 멀리 별자리 나누어졌다.
野水東流歸不返(야수동류귀불반) : 들판의 물은

                       동쪽으로 흘러가 돌아오지 않고
塞雲南下去無從(색운남하거무종) : 변방의 구름은

                  남으로 내려가니 뒤좇을 수 없구나.
丁寧白日相思意(정녕백일상사의) : 정녕코 한낮에

                                     서로 생각하는 마음
魂夢慇懃他夜通(혼몽은근타야통) : 다른 날, 꿈속

                  에서라도 은근히 통할 수 있을거야.

2004.08.11 10:54:56  




작 성 자 : 운영자
제    목 : 신별이학사증영(贐別李學士增榮)-조식(曺植)

신별이학사증영(贐別李學士增榮)-조식(曺植)

학사 이증영에게 주다-조식(曺植)

送君江月千尋恨(송군강월천심한) : 그대 보내려니,

                      강 위의 달도 천 길 한을 머금고

畵筆何能畵得深(화필하능화득심) : 그림으로 어찌 

                  . 이 깊은 마음 그려낼 수 있겠는가.

此面由今長別面(차면유금장별면) : 얼굴이야 이제

                      부터 오랜 이별의 얼굴 되겠지만

此心長是未離心(차심장시미리심) : 마음이야 길이

               길이 결코 헤어지지 않는 마음이라네.

2004.08.11 10:44:48  




작 성 자 : 운영자
제    목 : 증최현좌(贈崔賢佐)-조식(曺植)

증최현좌(贈崔賢佐)-조식(曺植)

최현좌에게 주다-조식(曺植)

金積烟雲洞(김적연운동) : 금적산 안개와 구름

                                낀 골짝
逢君雙涕流(봉군쌍체류) : 그대를 만나니 두 줄기

                                눈물 흐른다 
憐君貧到骨(련군빈도골) : 그대 뼈에 사무친

                                가난이 가련하고
恨我雪渾頭(한아설혼두) : 내 서릿발 머리가 

                                한스럽도다.
碧樹初經雨(벽수초경우) : 푸른 나무에 비가 막

                                지나가고
黃花正得秋(황화정득추) : 노란 국화는 바로

                                가을을 만났구나.
還山抱白月(환산포백월) : 산에 돌아와 밝은 달을

                                끌어안고서,
魂夢付悠悠(혼몽부유유) : 내 혼과 꿈을

                                한가로음에 부치노라.

2004.08.10 23:00:43  




작 성 자 : 운영자
제    목 : 기숙안(寄叔安)-조식(曺植)


기숙안(寄叔安)-조식(曺植)

숙안에게 부친다-조식(曺植)

梅上春候動(매상춘후동) : 매화나무 위엔 봄 기운

                                감돌고

枝間鳥語溫(지간조어온) : 가지 사이로 새 소리 

                                따스하도다.

海亭山月白(해정산월백) : 산해정에 산속 달이

                                밝은데

何以坐吾君(하이좌오군) : 어찌하면 나의 그대를

                                불러 앉힐까

2004.08.10 22:43:33  

원본으로 이동




작 성 자 : 운영자
제    목 : 제황강정사(題黃江亭舍)-조식(曺植)


제황강정사(題黃江亭舍)-조식(曺植)

황강정사에 제하다-조식(曺植)

路草無名死(로초무명사) : 길 가 풀은 이름 없이

                                죽어 가고

山雲恣意生(산운자의생) : 산속 구름은 자유로이

                                피어오른다.

江流無限恨(강류무한한) : 강은 가없는 한을 흘려

                                보내어도

不與石頭爭(불여석두쟁) : 돌머리와는 다투어

                                흐르지 않는다.

2004.08.10 22:38:16  

원본으로 이동



작 성 자 : 운영자
제    목 : 영련(詠蓮)-조식(曺植)


영련(詠蓮)-조식(曺植)

연꽃을 노래함-조식(曺植)

只愛芙蕖柳下風(지애부거류하풍) : 다만 연꽃의

                               유하혜 기풍을 좋아하여

援而還止于潢中(원이환지우황중) : 손으로 당겨

                     봐도 연못 속에 그대로 있구나.

應嫌孤竹方爲隘(응혐고죽방위애) : 응당 고죽군의

                                        편협함이 싫어서 

遠播淸香到老翁(원파청향도로옹) : 멀리서 맑은

                      향기 늙은이에게 퍼져오는구나. 

2004.08.10 13:40:05  

원본으로 이동




작 성 자 : 운영자
제    목 : 정리(庭梨)-조식(曺植)


정리(庭梨)-조식(曺植)

뜰의 배나무-조식(曺植)

半庭梨樹兩三株(반정리수량삼주) : 뜰 안 늘어진

                                      배나무 두 세 그루 

遮爲東陽擬木奴(차위동양의목노) : 동쪽 햇볕

                                 가리니 귤나무 같도다. 

無味一生全類我(무미일생전류아) : 덤덤한 한평생 

                                           나와 꼭 같아

世人應道學楊朱(세인응도학양주) : 사람들은

                               양주를 배웠다고 하리라.

2004.08.10 13:15:12  

원본으로 이동




작 성 자 : 운영자
제    목 : 포석정(鮑石亭)-조식(曺植)


포석정(鮑石亭)-조식(曺植)

포석정-조식(曺植)

楓葉鷄林已改柯(풍엽계림이개가) : 계림에 단풍잎

                                  이미 나뭇줄기 변하여 

甄萱不是滅新羅(견훤불시멸신라) : 견훤이 신라를

                                 멸한 것이 아니었어라. 

鮑亭自召宮兵伐(포정자소궁병벌) : 포석정이 대궐 

                               침입을 스스로 불러들여 

到此君臣無計何(도차군신무계하) : 이 지경에는

                           군신도 다른 방도 없었도다.

2004.08.10 13:09:22  

원본으로 이동




작 성 자 : 운영자
제    목 :서리황강정미(書李黃江亭楣)-조식(曺植)


서리황강정미(書李黃江亭楣)-조식(曺植)

이희안의 황강정 문미에 적다-조식(曺植)

子規誰與呌(자규수여규) : 두견새 누굴 위해

                                울부짖나
孤夢不能裁(고몽불능재) : 외로운 꿈 이룰 수

                                없도다.
身世隍中鹿(신세황중록) : 신세는 구덩이 속

                                사슴 같고
行藏沙畔能(행장사반능) : 행장은 모래밭의 자라

                                같도다.
草邊多路去(초변다로거) : 풀 옆으론 많은 길이

                                나 있어 
江上少人來(강상소인래) : 강가로는 오는 사람

                                적구나.
複複芭蕉葉(복복파초엽) : 겹겹이 피어난 파초 잎,


外開心未開(외개심미개) : 겉은 피어도 속은 아직

                                피지 못했도다.

2004.08.10 13:09:49  

원본으로 이동




작 성 자 : 운영자
제    목 : 서일병증조장원원(書釰柄贈趙壯元瑗)-조식(曺植)


서일병증조장원원(書釰柄贈趙壯元瑗)-조식(曺植)

칼 자루에 적어서 장원 조원에게 주다-조식(曺植)

离宮抽太白(이궁추태백) : 불 속에서 하얀 칼

                                뽑으니
霜拍廣寒流(상박광한류) : 서릿발 같은 빛 달까지

                                흐른다.
斗牛恢恢地(두우회회지) : 넓고 넓은 하늘에

                                북두성과 견우성
神游刃不游(신유인불유) : 정신은 놀아도 칼날은

                                놀지 않는다.

2004.08.10 12:39:31  

원본으로 이동




작 성 자 : 운영자
제    목 : 원천부(原泉賦)-조식(曺植)


원천부(原泉賦)-조식(曺植)

샘물의 노래-조식(曺植)

惟地中之有水(유지중지유수) : 땅 속에만 물이

                                     있음은 
由天一之生北(유천일지생북) : 천일이 북쪽에서

                                 생기게 하기 때문이네. 
本於天者無窮(본어천자무궁) : 하늘에 근본을

                                 둔 것은 무궁하나니
是以行之不息(시이행지불식) : 이 때문에 흐름이

                                       그치지 않는다네. 
徵一泉之觱沸(징일천지필비) : 한 샘물이 솟아

                                     오름을 겪어보면 
異杯水之坳覆(이배수지요복) : 잔속에 고인 물과는

                                     다르다네. 
縱初原之涓涓(종초원지연연) : 처음에는 졸졸

                               흐르는 물에서 나오지만
委天地而亦足(위천지이역족) : 천지를 다 적셔도

                                      넉넉하다네.
非有本則不然(비유본칙불연) : 근본이 없다면

                                      그렇지 아니 하니
類人身之運血(류인신지운혈) : 사람 몸에 피가 

                                      도는 것과 같다네.
或一暫之止息(혹일잠지지식) : 혹시 잠시라도

                                      멈추게 되면 
天地亦有時而潰裂(천지역유시이궤열) : 천지의

                              질서도 때로 파괴된다네. 
同不死於谷神(동불사어곡신) : 곡신이 영원히

                                     죽지 않음과 같아 
實氣母之沆瀣(실기모지항해) : 실로 기모의 항해

                                     (沆瀣)와 같다네. 
故祀典之崇本(고사전지숭본) : 그러므로 제사의

                                  숭상하받는 근본이라.
必先河而後海(필선하이후해) : 반드시 황하에 먼저

                           하고 바다에는 뒤로 한다네. 
思亟稱於宣尼(사극칭어선니) : 공자가 자주 물에 

                             대해 일컬었음을 생각하니 
信子輿之心迪(신자여지심적) : 맹자의 마음의

                                 자취를 믿을 만하다네. 
推洊水於習坎(추천수어습감) : 웅덩이를 채꾸고

                               흘러가감을 미루어 보니 
宜德行之素積(의덕행지소적) : 덕행을 평소에

                                     쌓음이 마땅하다네. 
究人事之下行(구인사지하행) : 생활에서 실천할

                                      일을 연구해봄이 
根天理之上達(근천리지상달) : 오묘한 천리에 도달

                                    하는 근본이 된다네. 
萬理具於性本(만리구어성본) : 온갖 이치가 다

                                      본성에 갖춰져
混潑潑而活活(혼발발이활활) : 운용에 따라 모두가

                                      활발해진다네. 
隨取用而有餘(수취용이유여) : 필요에 따라 취하여

                                      도 남음이 있어
猶窟宅之生出(유굴택지생출) : 마치 지하에서 솟아

                                    나오는 것과 같다네. 
合川流而敦化(합천류이돈화) : 냇물에 합쳐져

                                   무궁한 조화를 이루니
皆大本之充實(개대본지충실) : 모두가 근본의

                                      충실한 열매이라네.
配悠久於博厚(배유구어박후) : 무궁한 덕은 광박

                               함과 심후함에 대비되니 
歸萬殊於一極(귀만수어일극) : 만물의 다양함이

                           한 가지 이치로 귀결된다네. 
是誠者之自然(시성자지자연) : 이는 지극한 정성이

                           자연스레 나타나는 것이라.
河漢浩而莫測(하한호이막측) : 은하수처럼 아득

                                 하여 헤아릴 수 없다네. 
濬不喩於天淵(준불유어천연) : 깊은 뜻은 높은

                  하늘 깊은 연못에도 비유할 수 없어 
但魚躍之洋洋(단어약지양양) : 다만 물고기가 자유

                               롭게 뛰노는 양양함이네. 
發大原於崑崙(발대원어곤륜) : 큰 근원이 곤륜산

                                      에서 발원하여

 
彌六合其無方(미육합기무방) : 온 천지 사방에

                              가득 퍼져 방향이 없다네.

巨浸稽天而漫汗(거침계천이만한) : 큰 물결 하늘에

                                   닿아 도도히 흘러가면 
曾不撓以使濁(증불요이사탁) : 결코 물길을 바꾸어

                                    흐리게 할 수 없다네.
火輪燋土而爀烈(화륜초토이혁렬) : 태양이 땅을 

                                   태워 강력히 내리쬐면
庸詎殺其一勺(용거살기일작) : 누가 한 바가지

                              물로 그 기세를 꺾겠는가.
而君子之致曲(이군자지치곡) : 따라서 군자는 극진

                                     함에 이르나니 
尤有大於立本(우유대어입본) : 근본을 세우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네. 
學不積則不厚(학불적칙불후) : 학문이란 쌓지

                             않으면 두터워지지 않으니
等聚溲而海問(등취수이해문) : 비유컨대 오줌을

                     받아놓고 바다에 물음과 같다네. 
苟靈根之不渴(구영근지불갈) : 진실로 신령한 뿌리

                                   마르지 않음이 있다면
沃九土其難涸(옥구토기난학) : 천하를 적시고도

                                     마르기 어려우리라. 
見寒泉之勿幕(견한천지물막) : 차가운 샘물의 덮지

                                      않은 것을 보면 
人百橰其猶若(인백고기유약) : 사람이 아무리 퍼내

                                      어도 여전하도다.
戒曰(계왈) : 경계하여 이르노니
心以應事(심이응사) : 마음으로 세상 만사에

                           대응하면 
百感搖挑(백감요도) : 온갖 감정이 마음을 흔들고

                          돋운다네 
學以爲本(학이위본) : 학문으로 근본을 삼으면


感罔能擾(감망능요) : 물욕의 감정이 마음을

                           흔들지 못한다네.
可汨則無本(가골칙무본) : 물욕의 감정에 빠져

                           버리면 근본이 없어지고 
可擾則用熄(가요칙용식) : 물욕의 감정에 흔들리면

                                쓰임이 없어진다네. 
敬以涵源(경이함원) : 경으로써 그 근원을

                           함양하고 
本乎天則(본호천칙) : 하늘의 법칙에 근본해야

                           한다네.

2003.10.10 22:19:30  




작 성 자 : 운영자
제    목 : 天王峰(천왕봉)-曺植(조식)


天王峰(천왕봉)-曺植(조식)

천왕봉-曺植(조식)

請看千石鐘(청간천석종) : 천 석 되는 큰 종을 보고

                                싶다 하니

非大扣無聲(비대구무성) : 큰 종채가 아니면 쳐도

                                울리지 않는다네.

萬古天王峰(만고천왕봉) : 만고의 천왕봉은

天鳴猶不鳴(천명유불명) : 하늘이 울려도

                                울리지 않는구나.

2002.12.13 13:45:31  




작 성 자 : 운영자
제    목 : 浴川(욕천)-曺植(조식)


浴川(욕천)-曺植(조식)

냇물에 몸씻기-曺植(조식)

全身四十年前累(전신사십년전루) : 온몸에 쌓인

                                      사십년 동안 허물은

千斛淸淵洗盡休(천곡청연세진휴) : 천석 맑은 못

                                물에 모두 씻어 버리네.

塵土倘能生五內(진토당능생오내) : 티끌이 만약

                                     오장에 생겨 있다면

直今刳腹付歸流(직금고복부귀류) : 비금 바로 배를

                             갈라 저 물에 띄워 보내리.

2002.11.25 22:52:16  




작 성 자 : 운영자
제    목 : 題德山溪亭柱(제덕산계정주)-曺植(조식)


題德山溪亭柱(제덕산계정주)-曺植(조식)

덕산 개울 정자 기둥에 시를 지어 적다-曺植(조식)

請看千石鍾(청간천석종) : 천석들이 저 큰 종을

                                좀 보게

非大扣無聲(비대구무성) : 크게 두들기지 않고서는

                                전혀 소리 안 나겠네.

爭似頭流山(쟁사두류산) : 그렇지만 저 두류산과

                                겨루어본다면 

天鳴猶不鳴(천명유부명) : 주류산은 하늘이 울려도

                                울지 않을 거야.

2002.09.20 22:45:53  

원본으로 이동




작 성 자 : 운영자
제    목 : 德山卜居(덕산복거)-曹植(조식)


德山卜居(덕산복거)-曹植(조식)

덕산에서 살며-曹植(조식)

春山底處无芳草(춘산저처무방초) : 봄 산 아래쪽은

                                      꽃다운 풀 없을까? 

只愛天王近帝居(지애천왕근제거) : 천제 사는 곳과

                          가까워 천왕봉만 좋아한다네.

白手歸來何物食(백수귀래하물식) : 맨손으로

                                돌아와 무얼 먹고 살까?

銀河十里喫猶餘(은하십리끽유여) : 은하수 같은

                        십 리 물은 마시고도 남는다네.

2003.03.09 23:35:45  

원본으로 이동




작 성 자 : 운영자
제    목 : 漫成(만성)-曹植(조식)


漫成(만성)-曹植(조식)

뜻 없이 시를 짓다-曹植(조식)

半日雲中是赤誠(반일운중시적성) : 구름에 가린

                              반만 보이는 해 같은 심정

一生難許入承明(일생난허입승명) : 평생 동안

                           임금의 부름 얻기 어려웠네. 

方知巢許無全節(방지소허무전절) : 소부와 허유도

                       완전히 절개를 지키지는 못하고

自是箕山做得成(자시기산주득성) : 기산에 와서야

                                 몸을 닦은 것을 알겠네.

2003.03.09 23:43:46  

원본으로 이동




작 성 자 : 운영자
제    목 : 江亭偶吟(강정우음)-曺植(조식)


江亭偶吟(강정우음)-曺植(조식)

강가 정자에서 우연히 지다-曺植(조식)

臥疾高齋晝夢煩(와질고재주몽번) : 병으로 높은

                     정자에 누우니 낮 꿈이 어지럽고

幾重雲樹隔桃源(기중운수격도원) : 몇 겹이나

                      구름 낀 나무숲, 도원이 저기네.

新水淨於靑玉面(신수정어청옥면) : 눈 녹아 흐르는

                                    물 푸른 옥보다 맑고

爲憎飛燕蹴生痕(위증비연축생흔) : 얄미워라,

                제비여! 일부러 툭 차서 자국을 내네.

2003.03.09 23:54:50  

원본으로 이동




작 성 자 : 운영자
제    목 : 우음(偶吟)-조식(曹植)


우음(偶吟)-조식(曹植)

우연히 지은 시-조식(曹植)

人之愛正士(인지애정사) : 사람들이 옳은 선비

                                좋아하는 것이

好虎皮相似(호호피상사) : 호랑이 껍질을 좋아하는

                                것과 같아

生前欲殺之(생전욕살지) : 살아 있을 때는 죽이고

                                싶지만

死後方稱美(사후방칭미) : 죽은 뒤에는 훌륭하다

                                칭찬한다네.

                                             

                                              발췌=고방 서예마을

2001.12.05 11:40:03 


9월 2주 이 블로그 인기글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