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성자옥(妻城子獄)

댓글수99+ 다음블로그 이동

나의 이야기

처성자옥(妻城子獄)

昔暗 조헌섭
댓글수468

.

 

처성자옥(妻城子獄)

 

여름 휴가철이 지나가니 처성자옥(妻城子獄)이란 말이 생각난다.
아내는 성(城)이요 자녀는 감옥[]이라는 말이다,

 

즉 처자가 있는 사람은 거기에 얽매여 자유롭게 활동[]할 수 없음을

 이르는 말 함인데,

 

 휴가철이 되면 용광로[] 같은 찜통더위에 예외 없이 찾아오는 아들, 딸, 사위, 며느리, 손자, 손녀 등 피붙이가 북적대며 야단법석을 떠는 정신없는 날들

그 대열에 빠지지 않으려고 규환[]이다.

 

 삼계[]가 결택[]인데 이 육신이 또 그들 뒷바라지에 신경을 쓰니

 올 때는 반갑지만 가는 뒷모습이 더더욱 곱게 보인다는 말처럼 다 보내고

 연휴[]가 끝나니 집이 절처럼 고요하고 마음도 평온[]하다.

 

6.25 때 태어나 보릿고개와 4.19, 5,16, 5.17 등등 소용돌이 세월[]

 근근이 살아남아 일편단심[] 처자식을 위해 골육이 상접한데…

부모님께 효도하는 마지막 세대[]로서 처자식에게 모든 걸 다 바치고

멸시만 당하는 세대로서 이제 인생의 종점[] 을 향하여 속절없이

 떠밀려가는 신세가 되었다.

 

남은 지푸라기라곤 마누라뿐인데 마누라의 마음속엔 꼭 필요한 네 가지는

돈, 건강, 친구, 딸 뿐이고

봉두백발인 나에게 꼭 필요한 네 가지는 아내, 부인, 처, 마누라뿐인 것을…

 

이 얼마나 눈물겨운 일처종사[處從] 인가?

그렇게 마누라를 모시니 산으로, 바다로, 유적지로 어딜가나 함께 할 수 있으니

그 얼마나 좋은가!

 처성자옥[妻城子獄] 의 세월로 평생을 처자식 호구지책[]으로

 세월탄 받이가 되어온 늙도 젊도 안한  이 몸은 이제 당신밖에 없는가 보다.

 

2016년 칠월 백중날 아침(음력)

석암 조 헌 섭

 

 

사업자 정보 표시펼치기/접기
| | | 사업자 등록번호 : -- | TEL : --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
맨위로

http://blog.daum.net/jaguarpapa/2300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