팔단(王八蛋)왕빠딴


왕팔단[王八蛋]이란

‘망[忘]이 성씨인 왕[王]과 발음이 비슷하고 그런 사람을  ‘놈’이라는 뜻의

 단[蛋]’을 덧붙여 왕팔단[王八蛋] 이라고 했는데,

지금도 중국에[]서는 가장 심한 욕[辱]이 되고 있다고 한다.


사람이 한평생 살아가면서 남으로부터 욕을 듣지 않고 사는 일은 참으로 어렵다.

 모든 사람들이 자기를 기준으로 해서 생각하기 때문에 이해득실 []여부에 따라 선악을 판별[]하기 어렵기 때문이다.


그러나 공동생활의 보편적 사회상규, 즉 일반상식적인 규범[]의 문제는 

누구나 공감하기 때문에 그에 어긋나는 일은 비판[]을 받는다.


“하늘이 알고 땅이 알고 지나가는 사람에게 물어보아도 다 아는 사실…” 

우리는 이런 상식적인 문제를 두고 염치[廉恥]라 한다.

염치가 없으면 몰염치[] 또는 파렴치[]라고 한다.


염치는 청렴[]하고 수치를 아는 마음이다.

따라서 파렴치하면 그 반대의 뜻으로 잘못을 범하고도 도무지 부끄러움을

 느끼지 못하는 사람을 몰염치하고 후안무치[]한 사람이라 하겠다.


관포지교[]로 유명한 관자의 목민편에 나라를 버티게 하는 네 가지

 덕목[]이 나온다.

 예의염치[禮義廉恥] 국가관에 대한 덕목을 일명 사유[四維]라고도 한다.


사유[四維]란!

[禮] 하나가 없으면 나라가 기울게 되고, 

[禮·義] 둘 이  없으면 위태로워지며, 

[禮·義·廉] 셋 이  없으면 뒤집어지고, 

[禮義廉恥] 모두가 없으면 그 나라는 파멸[]을 면하지 못하게 된다고 했다. 

 

곧 예의염치[禮義廉恥] 네 글자는 나라를 존재케 하는 매우 중요한 덕목인 셈이다.


의염치[禮義廉恥]란!

"예절과 의리와 청렴과 부끄러움을 아는 태도"를 말한다.

예의[禮義]는, 사람이 지켜야 할 예절과 의리를 이르는 말이고,

염치[廉恥]는, 체면을 차릴 줄 알고, 부끄러움을 아는 마음을 이른다.

 

이를 다시 풀어보면,

예[禮]는, 사람이 마땅히 지켜야 할 도리[道理]

의[義]는, 사람으로서 지키고 행하여야 할 바른 의리[義理]이며,

염[廉]은, 청렴, 결백, 검소, 곧고 바름을 말하고

치[恥]는, 부끄러움과 창피함, 욕된 것을 아는 것을 말한다.

그러니까 예의염치가 없고 파렴치가 판을 치게 되면 나라가 위태롭게 된다.


여기에다 인간관계 덕목인 제충신[孝悌忠信] 네 덕목을 합쳐

 팔덕[八德]이라 했다.

지인으로부터 받은 글 제충신[孝悌忠信]


효[]는 내 부모를 효도로 섬김이요,

제[悌]란 내 형제와 이웃 모든 사람을 공경함이요, 

충[忠]은 국가와 민족을 사랑하는 마음이 진실됨이요, 

신[信]이란 행동의 신의가 있음이다. 


곧 팔덕은 인간으로서 지녀야 할 기본 도덕률이다.

중국에서는 예부터 팔덕을 망각한 자는 ‘망팔[忘八]’이라 하여 인간 취급을

 해주지 않았다.

왕팔단[王八蛋]은 사람이 기본으로 갖추어야 할 덕목을 결여한 기본을 잊어버린 

인간 이하의 놈이라는 뜻으로 사용된다고 한다.  


우리나라 국민들 대부분은 우리나라 정치[]위기[]라고들 한다.

왜 그런 얘기들을 하고 있는 것일까?

 "낡은 것은 죽어가고 있는데, 새것마저도 태어날 것 같지 않을 때"

위기라고 했을 때, 우리나라가 바로 그런 상황이기 때문이다.

 

정자[爲政者정치 행하는 사람]들이여!! 제발 인의 예지[仁義禮智]와

효제충신[孝悌忠信]의 뜻을 행하고

예의염치[禮義廉恥]가 있는 지도자가 되시기를 바라면서… 

우리 모두 이 팔덕[八德]]을 지켜 서로 존중[]하고 신의 있는 정말 정직하고

솔직한 삶을 살아갔으면…

2016년 11월  일

석암 조 헌 섭

.

멀티미디어는 표시되지 않습니다.

팝송 = mai ganz ehrlich(정말 솔직하게) 발췌=카페 좋은글과 좋은 음악


 

 

10월 3주 이 블로그 인기글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