멀티미디어는 표시되지 않습니다.

바람에 실려 率香/손숙자 하늘을 품고 널브러진 낮달은 온 세상 감싸 안고 바람에 실려 가고 고운 빛 오더니 이별이란 이름으로 지독한 아픔 떨쳐 낸다 슬픈 바람에 실려 떠나간 사랑이 물기 머금은 눈망울에 그리움 담겨 새벽녘 붉은 바닷물들이고 그 속에 내가 서성이고 있다 세월에 떠밀려 가던 내 인생 눈 한번 감았다 뜨고 뒤 돌아보니 숨 가쁜 내 삶은 성큼 다가와 발아래 머물러 있구나

멀티미디어는 표시되지 않습니다.

2월 4주 이 블로그 인기글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