멀티미디어는 표시되지 않습니다.
화[中和]

중화[中]란 감정이 성격 등이 지나치거나 치우치지 아니함이다.
즉, 다른 성질 가진 섞이어 각각 특성 상실하게
되거나 중간 성질 띠게 됨을 말 한다.

희노애락[喜怒哀樂]이 아직 사람의 행동에 나타나지 않는 상태를 
중[中]이라 하며, 화[和]는 그러한 것이 이미 행동으로
나타나 []에 맞음을 말한다. 


중[中]은 천하에 대본[大本]이며 화[和]는 모든 사람이 도[道]를 
알게 되는 것이니 이 중화의 덕론이 넓고 극진하게 이루어 지면
세상이 안정되고 만물이 모두 순조롭게 이루어진다.

인간 본연의 모습은 회노애락[喜怒哀樂]이다. 그러나
 이것이 나타나기 전에는 본성이 어느 쪽에서도
치우치지 않았으니 중[中]이라 할 수 있다.

그러한 중[中]을 보다 확실하고 절도있게 나타내는 것을 화[和]라 한다.
따라서 중화[中和]가 실현되려면 나라가 안정되고 만물이
순조롭게 잘 자란다는 뜻이다. 나라 안에는 각종
 사회적 집단[]이 무수히 많다. 


 이 많은 집단[]을 각자의 개인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이 개인[個人]들이 활동[]함으로써 한 나라가
 형성[]되며 유지되고 있다.


따라서 정부는  이러한 집단과 개인 활동의 요구[]조절의
힘의로 최대 공약수를 산출하여 어느 정도의 균등[]
만족[滿]으로 생을 영위해 나가도록 하는
책임[]을 지고 있다.   


이런 이유로 민주주의를 책임정치[]라 하며 그 책임을
다하는 정부와 개인의 집단이 큰 불평불만[不滿]없이
각자의 생활을 영위하며 정권의 책임을 진다. 

만백성[]을 주인으로 섬기고 공정[]하고 깨끗한
정치[]를 하면 이를 태평성대[]하며
또는 중화가 실현된 나라라 할 수 있다.

중화[中和]가 미치는 영향이 이처럼 광범위[]하고 
중요[重要]하니 사람은 누구나 중화에 힘써야 하며
단체나 정부 특히 지도자는 누구보다 먼저
중화[中和]에 힘써야 할 것이다.

2018년 5월 일
석암 조 헌섭

이영하- 사랑중 이별이


  ,


7월 2주 이 블로그 인기글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