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물주머니(淚堂)

댓글수99+ 다음블로그 이동

나의 이야기

눈물주머니(淚堂)

昔暗 조헌섭
댓글수508

 ,

눈물주머니(淚堂)

계절[]의 여왕 오월도 어느덧 덧없이 흘러가고 

 일 가장 길고 가장 짧다는 하지(夏至)가 닷새앞으로 다가온다.

유월의 중순, 초여름 기운에 산천초야[山川[]가 진한 초록으로 물들었다.

흐르는 강물처럼 그 강물 위에 지난 세월[]을 던져버리고…


6·25 동란내기로 태어나 세상을 살아오면서 많은 눈물을 흘렸다.

은사[]님의 큰 사랑, 그 정성에 감동[]하여 흘린 신뢰[]의 눈물,

동병상련[] 처지에 공감하며 흘린 눈물, 양심에 가책을 느껴

후회하며 흘린 회개의 눈물, 부모·형제 영면[]하셨을 때 눈물 등,

 흘리면 흘릴수록 더욱 슬퍼지던 눈물의 세월…


더러는 눈물도 흘리는 모양 따라 그 이름이 달리 불렀는데,

주르륵 흘리는 눈물이 - 체[涕]라 하고

갈라져 내리는 눈물을 - 사[泗]라 하며

콧물과 더불어 흘리는 눈물을 - 이[泥] 라 하고

펑펑 쏟아지는 눈물을 루[淚]라 하며 

눈 가장자리에 고여 두고 흘리지 말아야 하는 누[漏]한다. 


사람에겐 길흉[]을 점치는 남녀 궁, 즉 눈물주머니가 있다. 

이는 두 눈의 아래에 있는 눈물주머니를 루당[淚堂]이라 부른다. 

이곳이 두툼한 사람은 누에가 옆으로 누워있는 것 같다고 하여 와잠[臥蠶]이라

고도 한다.


루당[淚堂]에는 그 사람의 자녀에 대한 길흉[吉凶]이 모두 나타나 있는데

 이곳을 자세히 관찰[]하면 자녀의 유무[]와 길흉을 미리 예측할 수

 있다고 한다. 

왼쪽의 눈물주머니에는 아들, 오른쪽 눈물주머니에는 딸의 운세가 담겨 있다.

 이 루당이 깊이 함몰[]되면 자녀와 인연[]이 없게 된다고 한다. 


그 사람의 눈물주머니의 살이 평만 하고 명윤[] 하면 자녀를 많이 두게된다.

 여기에 탄력과 밝은 광채까지 더한 사람은 더욱더 훌륭한 자녀를 두게 된다. 

와잠[臥蠶]은 은은히 빛나면 자손이 반드시 청귀하게 되지만, 이곳에 살이 없어

 보이거나 같이 함몰하여 있는 사람은 자녀가 있어도 없는 것과 같은 생활을

 하게 된다.


이 와잠[臥蠶]에 검은 사마귀나 빗긴 무늬가 있으면 중년 이후에 자녀에게

 흉한 일이 많이 발생한다.

눈물주머니에 살결이 부족하고 또 입이 뾰족하여 불을 부는 모양과 같으면 

부부의 인[]도 약하고 자녀와의 인연도 좋지 않다.

  

 눈물주머니가 명윤하여 누에가 옆으로 누워있는 것 같으면서 밝게 빛나면 

자손을 많이 둠과 동시에 자손이 부귀영화[]를 누리게 된다고 한다.


살아가면서 어디 안 울어본 사람이 있겠나 마는 살아가는 고통[]이 한두

 가지가 아니겠기에, 


일생의 환난[] 8중고 중에는


원증회고[怨憎會苦]--보기 싫은 미운 사람과 함께 살아가야 하는 고통이고 

애별리고[愛別離苦]--사랑하는 사람과 헤어질 수밖에 없는 고통이며

구부덕고[求不得苦]--갖고 싶어 하나 가질 수 없는 고통을 말하고 

오음성고[五陰盛苦]--우리 몸이 괴로움을 안겨주는 고통이라 하였으니. 


유별나게 눈물주머니가 커서 처복도 자복[子福]도 없는 사람은 오늘도

그 많은 고통 중에 조금은 내려놓아 일고[一顧]를 벗어두고,

이 세상에 와서 맺은 인연에 감사하는 마음으로 초여름 우거진 나무 그늘에 

휑한 난전[亂廛]에서 술잔 앞에 놓고 부부와 함께 살아온 옛이야기나 

나누면서 시름을 달래보시구려…  

2018년 立夏

석암 조 헌 섭

    눈물이 뚝뚝-후니용이


사업자 정보 표시펼치기/접기
| | | 사업자 등록번호 : -- | TEL : --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
맨위로

http://blog.daum.net/jaguarpapa/2523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