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 사계

          석암 조 헌 섭


봄이면 목련, 백합, 장미꽃은 한껏 뽐내다가 

때가 되면 화려한 자태의 꽃들은 미련 없이

훈풍에 흩날려 뒤끝이 산뜻하다.


여름이면 늘 푸른 바다, 계곡 숲을 찾아 

바람 소리, 새소리 물소리 들으며

론 장맛비에 시원함을 느껴본다.


가을이면 오곡백과 풍요로워 마음도 풍요롭다.

화 풍경 같은 단풍으로 곱게 물들여

기러기 때 짝을 지어 날아다.


한겨울의 나목은 인고의 나날들~  

비 오면 비 맞고, 눈 오면 눈맞고, 

모진 한파 이겨내 새봄맞이 준비한다.


뚜렷한 사계절에 참 좋은 대~한~민~국★


7월 2주 이 블로그 인기글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