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춘 (尋春=봄을찾다.)


盡日尋春不見春 (진일심춘불견춘)-
하루 종일 봄을 찾아다녀도 봄을 보지 못하고


芒鞋遍踏朧頭雲 (망혜편답롱두운)-
짚신이 다 닳도록 언덕 위의 구름 따라다녔네.


歸來偶過梅花下 (귀래우과매화하)-
허탕치고 돌아와 우연히 매화나무 밑을 지나는데


春在枝頭已十分 (춘재지두이십분)-봄은 이미 매화가지 위에 한껏 와 있었네.



해의(解意) 

송나라 때 어느 비구니의 오도송(悟道頌)으로 전해지며

작자가 불분명 하지만 넓게 전해져 오는 수작(秀作) 이다 
깨달음도, 사랑도, 행복도 멀리 있는 것이 아니라   
가까운 주변에 있음을  다시 한번 절감하게 된다.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