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歲月)!

          석암 조 헌 섭

세월은 물처럼 바람처럼 

덧없이 흘러 흘러~~

천 년의 세월을 살 것처럼

앞만 보고 살아온 인생… 


가는 세월 붙잡을 수 없고 

오는 세월 막을 수 없어니

남은건 잔주름과 백발 뿐

나잇살만 더해가는 세월속에  


부질없는 탐욕으로 

살아온 세월 앞에 
텅 빈 이내 가슴

무엇으로 채워야 할까?


지난 세월은 추억 속에 묻고

남은 인생 황혼길에 

뭘 하나 남겨야 하나 

곰곰이 생각해 본다.

 

멀티미디어는 표시되지 않습니다.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