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숭아 (도종환)

댓글수1 다음블로그 이동

시(詩)와 시조

복숭아 (도종환)

昔暗 조헌섭
댓글수1

    엷은 꽃잎으로 만났다가 네가 내 살속에, 내가 네 꽃잎속에, 서로 붉게 몸을 섞었다는 이유만으로 열에 열 손가락 핏물이 들어, 네가 만지고 간 가슴마다 열에 열 손가락 핏물자국 박혀, 사랑아, 너는 이리 오래 지워지지 않는 것이냐. 그리움도 손끝마다 핏물이 배어 사랑아, 너는 아리고 아린 상처로 남아 있는 것이냐.
    사업자 정보 표시펼치기/접기
    | | | 사업자 등록번호 : -- | TEL : --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
맨위로

http://blog.daum.net/jaguarpapa/2597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