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
     석암 조헌섭 


마음이 울적할 때 금란지교 

내 친구와 술 한 잔 생각난다.


이바구 안주 삼아 

한 잔 두 잔하다 보면


태산 같은 시름도 취기에 무너져 

거나하게 취하여 세상근심 다 잊고


부어라 마셔라  

흥타령 절로 난다.


백약지장 (百藥之長) 술사랑

애주가의 보약 같은 친구라네.

멀티미디어는 표시되지 않습니다.

               過飮 禁物    



7월 2주 이 블로그 인기글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