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 참 빠르다더니 또 한 해, 연지의 꽃피울 계절은 어김없습니다.

조금 이른 발걸음이라 그런지 꽃대가 작년만은 못한 것 같습니다.

그래도 연밭에 듬성듬성 포근히 피워냈습니다.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