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 바람' / 이해인 수녀


숲과 바다를 흔들다가
이제는 내 안에 들어와
나를 깨우는 바람


꽃이 진 자리마다
열매를 키워놓고
햇빛과 손 잡는
눈부신 바람이 있어
가을을 사네。

 

바람이 싣고 오는
쓸쓸함으로
나를 길들이면

가까운 이들과의
눈물겨운 이별도
견뎌낼 수 있으리。

 

세상에서 할 수 있는
사랑과 기도의
아름다운 말 
향기로운 모든 말 

깊이 접어두고

침묵으로 침묵으로 
나를 내려가게 하는
가을 바람이여。

 

하늘 길에 떠 가는 
한 조각 구름처럼 
아무 매인 곳 없이 
내가 님을 뵈옵도록 

 
끝까지 
나를 밀어내는
바람이 있어

나는 
홀로 가도 
외롭지 않네。


<'다른 옷은 입을 수가 없네' 중에서>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