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용의 타임머신... 영원한 시간 속에서

[북미 실무회담] 北 "美, 우리가 요구한 계산법 안들고 나와"

작성일 작성자 잠용(潛蓉)

북미 실무협상 결렬..

北 "美, 우리가 요구한 계산법 안들고 나와" (종합2보)
연합뉴스ㅣ2019.10.06. 03:20 수정 2019.10.06. 03:48 댓글 278개


[연합뉴스TV 제공]


北김명길, 협상결렬 후 비난 성명.."美에 협상중단·연말까지 숙고 권고"
"핵시험과 ICBM 시험발사 중지 유지 여부 전적으로 미국 입장에 달려"

(스톡홀름=연합뉴스) 김정은 특파원 = 북미 비핵화 실무협상이 결렬됐다. 북미가 지난 2월 베트남 하노이 회담 결렬 이후 7개월만에 재개한 협상이 또다시 결렬됨에 따라 지난해부터 이어져 온 비핵화 협상은 최대 위기를 맞게 됐다. 북미 실무협상의 북측 협상 대표인 김명길 외무성 순회대사는 실무협상이 열린 5일(현지시간) 오후 6시30분께 스웨덴 스톡홀름 외곽 북한대사관 앞에서 성명을 발표해 이날 북미 실무협상은 결렬됐다고 밝혔다.

김 대사는 협상장을 떠나고 15분만에 발표한 이날 성명에서 "협상은 우리의 기대에 부응하지 못하고 결렬됐다"면서 "나는 매우 불쾌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번 협상이 아무런 결과물도 도출되지 못하고 결렬된 것은 전적으로 미국이 구태의연한 입장과 태도를 버리지 못한 데 있다"고 덧붙였다. 이어 그는 "미국은 그동안 유연한 접근과 새로운 방법, 창발적인 해결책을 시사하며 기대감을 한껏 부풀게 하였으나 아무것도 들고 나오지 않았으며 우리를 크게 실망시키고 협상의욕을 떨어뜨렸다"고 말했다. 김 대사는 "우리가 이미 미국측에 어떤 계산법이 필요한가를 명백히 설명하고 시간도 충분히 주었음에도 불구하고 미국이 빈손으로 협상에 나온 것은 결국 문제를 풀 생각이 없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주장했다.


그는 "우리는 미국 측이 우리와의 협상에 실제적인 준비가 돼 있지 않다고 판단한 데 따라 협상을 중단하고 연말까지 좀 더 숙고해볼 것으로 권고했다"면서 "이번 조미(북미) 실무협상이 실패한 원인을 대담하게 인정하고 시정함으로써 대화 재개의 불씨를 살리든가 아니면 대화의 문을 영원히 닫아버리든가 하는 것은 전적으로 미국의 태도에 달려있다"고 밝혔다. 김 대사는 'ICBM(대륙간탄도미사일)·핵실험 중지에 대해서는 연말까지 유지할 것인가'라고 묻자 "우리가 협상 진행 과정에 거론된 내용을 구체적으로 다 여기서 말할 순 없다"면서 "한 가지 명백한 것은 미국이 우리가 요구한 계산법을 하나도 들고나오지 않았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또 "우리의 핵시험과 ICBM 시험발사 중지가 계속 유지되는가 그렇지 않으면 되살리는가 하는 것은 전적으로 미국 입장에 달려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우리는 이번 협상에서 미국의 잘못된 접근으로 초래된 조미 대화의 교착상태를 깨고 문제 해결의 돌파구를 열 수 있는 현실적인 방도를 제시했다"면서 "핵시험과 대륙간탄도로켓 시험발사 중지, 북부 핵시험장의 폐기, 미군 유골송환과 같이 우리가 선제적으로 취한 비핵화 조치들과 신뢰구축 조치들에 미국이 성의있게 화답하면 다음 단계의 비핵화 조치들을 위한 본격적인 논의에 들어갈 수 있다는 입장을 명백히 했다"고 덧붙였다.


그는 "싱가포르 조미 수뇌회담 이후에만도 미국은 15차례에 걸쳐 우리를 겨냥한 제재 조치들을 발동하고 대통령이 직접 중지를 공약한 합동군사연습마저 하나둘 재개했으며 조선반도(한반도) 주변에 첨단 전쟁 장비들을 끌어들여 우리의 생존권과 발전권을 공공연히 위협했다"고 비난했다. 그는 "조선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는 우리의 안전을 위협하고 발전을 저해하는 모든 장애물들이 깨끗하고 의심할 여지 없이 제거될 때에라야 가능하다"면서 "미국의 위협을 그대로 두고 우리가 먼저 핵억제력을 포기해야 생존권과 발전권이 보장된다는 주장은 말 앞에 수레를 놓아야 한다는 소리와 마찬가지"라고 주장했다.


그는 "우리가 요구한 계산법은 미국이 우리 안전을 위협하고 우리의 발전을 위협하는 모든 제도적 장치들을 완전 무결하게 제거하려는 조치를 취할 때만이 그것을, 또 그리고 그것을 실천으로 증명해야 한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김 대사는 "조선반도 문제를 대화와 협상을 통해서 해결하려는 우리의 입장은 불변"이라면서 "미국이 독선적이고 일방적이고 구태의연한 입장에 매달린다면 백번이고 천번이고 마주앉아도 대화가 의미가 없다"고 덧붙였다. 그는 "협상을 위한 협상을 하면서 아까운 시간을 낭비하는 것이 미국에는 필요한지 모르겠지만 우리에게는 필요가 없다"고 주장했다. [kje@yna.co.kr]


美 "창의적 아이디어들 가져가 좋은 논의"..北 '빈손 비판' 반박 (종합)
연합뉴스ㅣ2019.10.06. 06:23 댓글 64개


北성명에 "논의내용 반영 못해... 싱가포르 공동성명 진전위한 새 계획 소개"
美국무부 대변인 성명... 스웨덴의 '2주내 자국서 협상 재개' 초청 사실 공개
"70년 적대 하루 만남으로는 극복 못해... 양국 모두의 강력한 의지 요구"

(워싱턴=연합뉴스) 송수경 임주영 특파원 = 미국 국무부는 5일(현지시간) 스웨덴 스톡홀름에서 열린 북미간 비핵화 실무협상이 결렬된 것과 관련, 창의적 아이디어들을 협상 테이블에 가졌으며 북측과 좋은 논의를 가졌다고 밝혔다. 북측 실무협상 대표인 김명길 외무성 순회대사가 "미국이 빈손으로 협상에 나와 결렬됐다"며 미국 측에 협상 책임론을 제기한 데 대해 정면 반박한 것이다. 미국은 북한의 '강력한 의지'를 촉구하며 공을 다시 북측에 넘겼다.

 

미국은 스웨덴 측이 논의 지속을 위해 2주내 스웨덴에 다시 오라는 초청을 했었다는 사실을 공개하는 한편 한 번의 협상으로 문제가 해결될 수 없다는 점을 강조하며 협상 재개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모건 오테이거스 미 국무부 대변인은 이날 '대북 협상'이라는 제목으로 성명을 내고 김 대사의 결렬 선언과 관련, "북한 대표단에서 나온 앞선 논평은 오늘 8시간 반 동안 이뤄진 논의의 내용이나 정신을 반영하지 않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미국은 창의적인 아이디어들을 가져갔으며 북한 카운터파트들과 좋은 논의를 가졌다"고 밝혔다.

오테이거스 대변인은 "논의가 이뤄지는 동안 미국 대표단은 싱가포르 정상회담 이래 있었던 일들을 되새겼으며 양쪽 모두의 많은 관심 사안을 해결하기 위한 보다 집중적인 관여의 중요성에 대해 논의했다"고 말했다.

이어 "미국 대표단은 싱가포르 공동성명의 4개의 핵심사안 각각에 대해 진전을 이루기 위한 많은 새로운 계획에 대해 미리 소개했다"고 덧붙였다.


지난해 6·12 북미 정상회담의 결과물로 나온 싱가포르 공동성명의 4개 합의사항은 ▲새로운 북미관계 수립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체제 구축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 ▲한국전 당시의 전쟁포로 및 전쟁실종자 유해 송환 등이다. 오테이거스 대변인은 "논의를 끝맺으면서 미국은 모든 주제에 대한 논의를 계속하기 위해 2주 이내에 스톡홀름으로 돌아와 다시 만나자는 스웨덴 주최측의 초청을 수락할 것을 제안했다"며 "미국 대표단은 이 초청을 수락했었다"고 밝혔다.


스웨덴 측이 자국에서 2 주내에 북미 간 실무협상을 재개하는 내용으로 초청을 했으며, 미국이 이를 수락한 상태에서 북측에도 수락을 제안했다는 뜻으로 보인다. 오테이거스 대변인은 "미국과 북한은 70년간 걸쳐온 한반도에서의 전쟁과 적대의 유산을 단 한 차례의 토요일(만남의) 과정을 통해 극복할 수 없을 것"이라며 "이것들은 중대한 현안들이며 양국 모두의 강력한 의지를 필요로 한다"고 말했다.


이어 "미국은 그러한 의지를 갖고 있다"고 덧붙였다. 오테이거스 대변인은 "미국은 이러한 논의의 장소와 기회를 제공해준 데 대해 스웨덴 외무부 주최 측에 깊이 감사한다"고 말했다. 앞서 김 대사는 이날 스톡홀름 외곽 북한대사관 앞에서 발표한 성명을 통해 "협상은 우리의 기대에 부응하지 못하고 결렬됐다"며 "이번 협상이 아무런 결과물도 도출되지 못하고 결렬된 것은 전적으로 미국이 구태의연한 입장과 태도를 버리지 못한 데 있다"고 협상 결렬 및 중단을 선언했다. [hanksong@yna.co.kr]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