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중가요] "꽃잎 하나 바쳐든 징역 사랑" - 박종화 노래

댓글수0 다음블로그 이동

음악·애청곡

[민중가요] "꽃잎 하나 바쳐든 징역 사랑" - 박종화 노래

잠용(潛蓉)
댓글수0

 

"꽃잎 하나 바쳐든 징역사랑"

박종화 작사/ 박종화 작곡/ 대사 박종화

(앨범/ 갈 길은 간다)

 

<대 사>

남들은 꽃잎 따다 冊갈피에 끼운다지만

사나이 거친 손바닥에 꽃잎 하나 안고

달려가는 내 사랑이여.

 

서른 살의 성숙함으로 이 붉은 꽃잎 하나만큼
꼭 그 만큼만 그대 가슴에 새겨주고 싶은
生離別 속에 자라는 뜨거운 사랑이여.


작은 꽃잎 내  보이며 懲役사랑은
習字紙에 번져 가는 잉크같은 戰慄 있음에도
애써 눈물만 감추려는 서투른 그대 몸짓이
꽃잎 하나 받쳐 든 이 손마저 떨게 하는

내, 내 사랑이여.


유리벽에 가린 아픔으로
벗겨진 살갗 새로 스며드는 최루탄물의 아림으로
마음은 이미 설움의 江을 이루고
돌아서는 발걸음에 붉은 꽃잎 뿌려지는

미칠 것 같은 내, 내 사랑이여.


아, 옛날처럼 손 한번 잡아보고 싶어라
단 한번 만이라도 코 한번 대보고 싶어라
일분 일초만이라도 입술 한번 뜨겁게 대보고 싶어라

아, 피끓는 사나이 戀情이여.


가누어 가누어 지친

서러운 늑대의 울부짖음을 배워가는

鐵窓의 사랑이여.

 

<노 래>

남들은 꽃 따다 冊갈피에 끼우지만
내가 딴 꽃 꽃잎 하나는 손바닥 위에  

초라하게 누운채로 우는 꽃잎은
미칠 것 같은 그리움에 물들어 가네~


옛날처럼 손을 잡아 보고 싶어라
입술 한번 뜨겁게 대 보고 싶어라
사무친 사나이 戀情아

凍土의 사랑아~

 

 

사업자 정보 표시펼치기/접기
| | | 사업자 등록번호 : -- | TEL : --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
맨위로

http://blog.daum.net/jamyong/7772712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