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은] 6.25 전쟁 70주년 "미국처럼 '잊혀진 전쟁' 될 우려"

댓글수0 다음블로그 이동

칼럼· 기념일

[내일은] 6.25 전쟁 70주년 "미국처럼 '잊혀진 전쟁' 될 우려"

잠용(潛蓉)
댓글수0

[6·25 70주년, 옅어지는 기억 上]

"6·25 전쟁 일어난 해는 1950년" 10대 7명중 1명만 맞췄다
중앙일보ㅣ2020.06.24 05:00 | 종합 5면

 

▲ 6ㆍ25 전쟁이 시작된 후 불과 한 달이 지나지 않은 7월 20일 북한군 3사단이 탱크를 앞세우고 대전으로 진입하고 있다. /중앙포토

6ㆍ25 전쟁에 대한 이해와 인식 수준은 세대별로 큰 차이를 보였다. 나이가 어릴수록 상대적으로 이해도가 떨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6·25 배경 어떻게 알고 있나?
20대 “북한이 침략한 것만 안다”
40대 “김일성 의지, 스탈린 지원”

 

북한에 대한 적대적 인식은?
20대 “통일 생각해 적대감 줄여야”
60대 “북한의 존재는 잠재적 위협”

특히 표적집단심층면접(FGI)에만 참가한 10대(7명)중 1명 만이 6ㆍ25 전쟁이 ‘1950년에 일어났다’고 정확하게 답했고, 나머지 6명은 틀리거나 아예 몰랐다. 설문조사 응답자(19~79세)의 64.3%가 ‘1950년’이라고 정확하게 알고 있던 점과 비교하면 상대적으로 낮은 수준이었다.

설문 조사에서 6ㆍ25 전쟁이 일어난 연도를 정확하게 답한 비율은 50대(79.6%)가 가장 많았고, 이어 40대(71.2%), 60~70대(60~79세·68.6%), 30대(50.9%), 20대(45.6%) 순이었다. 모든 세대에서 전쟁을 북한의 한국 침략으로 인지하고 있지만, 세대별로 다소 차이가 있었다. 면접 조사에서 젊은 세대(10ㆍ20대)는 ‘6ㆍ25전쟁이 적화통일을 위한 북한의 침략’이라는 수준에서 이해하는 경향을 보였다. 전쟁 원인에 대해 한 20대 참석자는 “북한이 예고 없이 그냥 쳐들어 왔다. 이 정도”라고 응답했다. 20대 이하는 교과서 교육 내용을 중심으로 지식을 형성한 결과로 분석된다.

 

▲ 지난 2018년 '중학교 역사·고등학교 한국사 교육과정 및 집필기준 시안'에서 6·25 전쟁과 관련해 교육과정에 '남침'이라는 표현이 들어갔다. /연합뉴스
.
이와 달리 40대 이상에선 6ㆍ25 전쟁의 배경과 과정을 상대적으로 상세하게 인식했다. 한 40대 참석자는 “김일성의 침공 의지와 스탈린의 지원”이라고 답했다. 한 50대 참석자는 “북한군의 군사력이 우리보다 뛰어나긴 했지만, 소련의 지원이 없었으면 군사력이 그렇게 뛰어날 수 없었다”고 설명했다. 소위 ‘86세대(80년대 학번, 1960년대생)’로 불리는 50대와 60~70대 일부에선 한국 정부 책임론을 보이기도 했다. 조사 참석자 중 일부는 한국 정부와 정치권의 갈등과 무능력이 북한에 침략의 빌미를 제공했다고 언급했다.

한 50대 참석자는 “우리나라는 일제 식민지배만 벗어났지 독립성을 갖는 대표가 없었다. 김일성은 소련의 영향을 받았고 이승만은 미국편이었다”고 했다. 70대의 한 참석자는 “정치권력에 놓고 혼란이 있었고 (전쟁에) 준비 못 한 당시 이승만 정부에도 책임이 있다”고 말했다.

 

-----------------------------------------------
조사 결과 6ㆍ25 전쟁에 대한 교육 내용과 관련, 전쟁에 대한 단순 사실은 기억했지만, 전쟁의 원인과 배경은 제대로 기억하지 못 하거나 단편적인 수준에 머무른 것으로 나타났다. 가장 최근에 교육을 받은 10ㆍ20대 세대가 오히려 30대 이후 세대보다 교과서 교육 내용에 대한 기억이 더 약한 경향을 보였다.
조사에 참여했던 허재영 연세대 글로벌인재학부 교수는 “요즘 10대가 접하는 교과서는 이전 세대보다 6·25 전쟁 관련 내용이 줄어들어 기억하고 있는 내용 자체가 적을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전반적으로 북한에 대한 적대적 인식은 과거보다 약해졌다. 50대 이하 세대는 북한에 대한 적대적 인식이 과거보다 많이 줄었고, 함께해야 할 대상으로 인정해야 한다는 인식을 보였다. 한 50대 참석자는 “시대가 변했으니까, 원수처럼 계속 살 수는 없다”고 말했고, 한 20대 참석자는 “북한과 통일을 생각해야 하니 적대감을 가질 수 없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 그래픽=김영옥 기자

 

▲ 그래픽=신재민 기자


이런 가운데 60대 이상 세대에선 젊은 층의 반공의식이나 북한에 대한 경계심이 약하다는 비판도 나왔다. 한 60대 참석자는 “젊은 사람들은 아직 전쟁에 대해서 개념을 갖지 않고 있는 것 같다”고 했다. 또 다른 60대는 “우리는 전쟁을 직·간접적으로 뼈저리게 느꼈던 세대이고 북한을 잠재적인 위협이라고 생각하는데, 젊은 친구들과 얘기해 보면 서로 의견이 다르다”고 말했다.

그러나 대부분의 참석자는 6ㆍ25 전쟁 기념 필요성을 인정하고 있으며 세대별로 인식의 차이가 크지 않았다. 설문 조사에서 전쟁 기념이 필요하다는 응답은 93% 수준으로 나타났다. 면접조사를 보더라도 10~30대 젊은 세대에서도 국군 참전 용사의 국가수호 기여나 희생의 의미가 후대까지 계속 기억돼야 한다고 인식했다.
한 70대 참석자는 “친구 아버지가 전쟁터에 나가서 돌아가셨고, 기일만 되면 지금도 울더라”고 전했다. 한 10대 참석자는 “그분들 덕분에 지금 전쟁을 하지 않고 살고 있으니 잊으면 안 된다”고 답했다.

한국홍보학회장인 신호창 서강대 커뮤니케이션학부 교수는 “못살던 시절에는 경제발전이 국가의 핵심 가치였다면, 선진국에 들어선 지금은 국가 정체성이 중요하다”며 “보훈의 가치를 통해 정체성을 찾아갈 수 있도록 역사 교육을 강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번 여론조사는 6ㆍ25 전쟁에 대한 인식을 심층적으로 파악하기 위해 설문 조사와 함께 표적집단심층면접(FGI)을 병행했다. 면접 조사는 세대별 인식을 명확하게 비교하기 위해 총 42명(만 17세 이상 만 79세 이하 남녀)을 연령별로 10대부터 60대까지 7명씩 묶은 6개 그룹으로 나눴다. 조사 대상은 성별ㆍ연령ㆍ출생지를 고려해 선정했고 직업은 학생ㆍ대학생ㆍ사무직ㆍ전문직ㆍ전업주부가 골고루 포함됐다.
[이철재·박용한·이근평 기자 park.yonghan@joongang.co.kr]

 

[6·25 70주년, 옅어지는 기억 上]

"6·25 전쟁은 북한 책임" 20대는 44%, 60~70대는 72%
중앙일보ㅣ2020.06.24 05:00

 

▲ 권정열(88) 학도의용군 포항지회장이 지난 16일 오전 경북 포항시 북구 용흥동 학도의용군 전승기념관에서 6.25 전쟁 당시 전쟁터에서 목숨을 바친 학우들의 명복을 빌고 있다. /뉴스1

 

발발연도, 10명 중 6명만 정확히 답변
미국처럼 '잊혀진 전쟁' 될 우려

국민 10명 중 5명만이 북한이 6ㆍ25 전쟁에 가장 큰 책임이 있다고 꼽았다. 상대적으로 20대(19~29세)가 60~70대(60~79세)보다 북한의 책임을 꼽는 사람이 적었다. 중앙일보가 6·25 전쟁 70주년 사업추진위원회·한국정치학회와 함께 한국갤럽에 의뢰해 1012명을 대상으로 여론조사를 진행한 결과 6ㆍ25 전쟁에 가장 큰 책임이 있다고 생각하는 대상으로는 북한이 56.9%였다. 이어 남북한(11.8%), 미국(9.6%), 소련(6.8), 중국(4.8), 한국(1.2%) 순이었다. 세대별로 20대(44.1%)는 60~70대(71.6%)와 비교하면 북한이라고 답한 사람이 27.5% 포인트 적었다.

 

'6ㆍ25 전쟁을 누가 일으켰는가'라는 질문에 북한을 꼽은 비율은 76.4%였다. 이어 소련(5.1%), 미국(5.0%), 남북한 모두(3.5%), 중국(2.4%), 한국(0.6%) 순이었다. 북한이라고 답한 비율 역시 20대(66.7%)와 60~70대(85.4%)의 차이가 18.7% 포인트였다. 이번 설문 조사에서 국민의 73.9%가 6ㆍ25 전쟁이 언제 일어났는지 안다고 대답했다. 그러나 ‘1950년’이라고 정확히 아는 사람은 64.3%였다. 3.7%는 일제로부터 독립한 ‘1945년’이라고 답했고, 26.1%는 발발연도를 '모른다'고 응답했다.

 

▲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남성(71.9%)이 여성(56.6%)보다 더 많이 정확히 알고 있었다. 또 세대별로 보면 50대가 79.6%로 높았고, 20대가 45.6%로 가장 낮았다. 지역별로는 대구ㆍ경북(70.9%)과 광주ㆍ전라(70.1%)가 상대적으로 정확히 알고 있었고 강원(53.0%)과 제주(57.4%)는 다소 낮았다. 6ㆍ25 전쟁이 일어난 지 70년이 돼가면서 국내에서도 점점 ‘잊혀진 전쟁(forgotten war)’이 돼가는 게 아니냐는 우려가 나온다. ‘잊혀진 전쟁’은 미국에서 6ㆍ25 전쟁을 부를 때 쓰는 표현이다. 전쟁의 피해와 참상에 비해 미국 사회에서 제대로 주목을 받지 못했기 때문에 붙여졌다.

 

이번 여론조사 설문을 만들었던 한국정치학회 엄기홍 교수(경북대 정치외교학과)는 “50대의 경우 6ㆍ25전쟁을 직접 겪었던 부모 세대로부터 전해 들었고, 반공교육을 통해 철저하게 배웠다”며 “세대가 젊어질수록 전쟁 세대와 멀어지고, 반공교육도 유명무실화하면서 정확한 인식을 못 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그는 “6ㆍ25 전쟁을 다음 세대에게 제대로 가르치지 않는다면, 한국에서도 미국처럼 ‘잊혀진 전쟁’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철재·박용한·이근평 기자 seajay@joongang.co.kr]


[6·25 70주년, 옅어지는 기억 上]
북한이 다시 전쟁 일으킬까? 6070과 20대 걱정이 가장 컸다
중앙일보 2020.06.24 05:00 | 종합 5면 지면보기
이철재 기자 박용한 기자 이근평 기자

 

▲ 지난 19일 오전 국립 대전현충원에서 열린 6·25 전쟁 전사자 발굴 유해 합동 안장식에서 육군 의장대가 전사자의 영현을 묘역으로 봉송하고 있다. /뉴스1

 

6ㆍ25 전쟁을 겪거나 전후 바로 태어난 세대는 전쟁이 다시 일어나도 싸우겠다고 답한 비율이 다른 세대보다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북한이 다시 전쟁을 일으키지 않을 것'이라고 답한 비율은 20대가 가장 높았다.
중앙일보가 6·25전쟁 70주년 사업추진위원회·한국정치학회와 함께 한국갤럽에 의뢰해 1012명을 대상으로 여론조사에 ‘한반도에서 전쟁이 발생할 경우 자격이 된다면 참전할 의향이 얼마나 있나’는 질문을 던졌다. 전체의 60.5%(어느 정도 있다 22.6%, 매우 있다 37.9%)가 참전하겠다고 답했다.

▲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그런데 세대별로 차이가 컸다. 20대(19~29세)는 44.1%에 불과했지만 60~70대(60~79세)는 74.7%였다. 조사에 참가한 60~70대(61~79세)는 1941~1960년생이다. 6ㆍ25 전쟁을 겪었거나, 전후 베이비붐 때 태어난 사람들이다.
엄기홍 경북대 정치외교학과 교수는 “60~70대는 전쟁을 직접 겪었거나 경험자로부터 얘기를 들은 세대”라며 “이들이 전쟁의 참상과 고통을 잘 알기 때문에 그걸 막으려면 적극적으로 참전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분석한다”고 설명했다.

북한이 실제로 전쟁을 일으킬 가능성에 대해선 '없다'는 답변이 36.8%(전혀 없다 11.0%, 별로 없다 25.8%)였다. '있다'는 답변은 39.3%(어느 정도 있다 27.6%, 매우 많다 11.7%)로 다소 높았다.
'있다'고 답한 사람은 60~70대(50.7%)에서 가장 많았고, 다음으로 20대(40.0%)였다. 그 다음으로 40대(36.6%), 30대(35.3%), 50대(31.2%) 순이었다.

6.25 전쟁 당시 국군 참전 용사의 국가 수호 기여도에 대해 응답자의 89.7%가 인정했다. 국군 참전 용사에 대한 현재 국가의 예우에 대해선 ‘이뤄지고 있다’(33.4%)가 ‘이뤄지지 않고 있다’(30.3%)보다 약간 높았다. 특히 20대(이뤄지고 있다 18.5%)에서 부정적 의견이 높았다.
한 10대 여성은 FGI에서 “국가에서 (국군 참전 용사를) 제대로 안 챙겨준다. 나라에서 지원도 안 해주고 그래서 폐지도 줍고…"라고 말했다. 고령인 국군 참전 용사의 궁핍한 생활을 전한 언론 보도의 영향으로 보인다.

목진휴 국민대 행정학과 교수는 “젊은 세대의 가치관이 변했다거나, 공동체 의식이 약해졌다고 탓만 해선 안 된다”며 “참전 용사를 경제적으로 지원할 뿐만 아니라 예우해주는 사회를 만들어야만 ‘전쟁이 일어나도 참전하겠다’는 젊은 세대가 늘어날 것”이라고 말했다.
[이철재·박용한·이근평 기자 seajay@joongang.co.kr]


[6·25 70주년, 옅어지는 기억 上]
[그래픽텔링] “北, 전쟁 일으킬 가능성 있다” 20대가 40~50대보다 우려 컸다
중앙일보ㅣ2020.06.24 05:00
이근평 기자 김경진 기자

 

“한반도에 다시 전쟁이 발발한다면 당신은 싸울 준비가 돼 있는가?”
6·25 전쟁 70주년을 맞아 도발적인 질문을 던졌더니 전쟁세대와 전후세대의 답변이 엇갈렸다. 연령대가 낮아질수록 참전하겠다는 응답 비율이 낮았다. “북한이 다시 전쟁을 일으킬 것 같나”라고 묻는 데 대해서는 60대 이상 전쟁세대가 50대 이하 전후세대보다 그 가능성을 높게 평가했다.

 

"전쟁이 일어나면 나서겠나”…20대 참전 의향 ‘꼴찌’

 

▲ 그래픽=김경진 기자 capkim@joongang.co.kr

 

중앙일보가 6·25전쟁 70주년 사업추진위원회·한국정치학회와 함께 한국갤럽에 의뢰해 1012명을 대상으로 여론조사에 ‘한반도에서 전쟁이 발생할 경우 자격이 된다면 참전할 의향이 얼마나 있나’는 질문을 던졌다. 그 결과 전체의 60.5%(어느 정도 있다 22.6%, 매우 있다 37.9%)가 참전하겠다고 답했다.

그런데 세대별 차이가 눈에 띈다. 60~70대(60~79세)에서 74.7%로 나타난 참전 의향 응답률은 50대 65.3%, 40대 57.2%, 30대 55.2%, 20대(19~29세) 44.1%로 계속 낮아졌다. 1941~60년에 태어나 6·2 5전쟁을 직·간접 경험한 60~70대 전쟁세대와 여기에서 시기적으로 멀어지는 세대가 뚜렷한 온도 차를 보인 것이다.

 

“북한 다시 전쟁 일으킬 가능성”…20대의 40%, ‘있다

 

▲ 그래픽=김경진 기자 capkim@joongang.co.kr

 

북한이 실제로 전쟁을 일으킬 가능성에 대해선 '없다'는 답변이 36.8%(전혀 없다 11.0%, 별로 없다 25.8%)였다. '있다'는 답변은 39.3%(어느 정도 있다 27.6%, 매우 많다 11.7%)였고, 보통은 22.1%였다. '있다'고 답한 비율이 가장 높은 세대는 단연 60~70대(50.7%)였다. 그 뒤를 20대(40.0%)가 따랐다. 50대는 31.2%, 40대는 36.6%, 30대는 35.3%로 각각 나타났다. 60~70대 외에 20대와 30대에서 북한의 전쟁 가능성을 상대적으로 높게 보는 건 젊은 세대의 ‘보수화’와 연관이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
※ 조사 개요
조사주관 : 중앙일보ㆍ 6ㆍ25전쟁 70주년 사업추진위원회ㆍ한국정치학회
조사기관 : 한국갤럽
조사기간 : 2020년 5월 6일~7일
표본크기 : 1012명(유효표본 기준)
표본오차 95% 신뢰수준 ±3.1%p

이근평 기자 lee.keunpyung@joongang.co.kr
그래픽=김경진 기자 capkim@joongang.co.kr

 


 

"6.25의 노래"
(박두진 작사/ 김동진 작곡)

 

< 1 >
아 아 잊으랴? 어찌 우리 이 날을
祖國을 怨讐들이 짓밟아 오던 날을
맨 주먹 붉은 피로 怨讐를 막아내어
발을 굴러 땅을 치며 義奮에 떤 날을

 

이제야 갚으리 그 날의 怨讐를
쫓기는 敵의 무리 쫓고 또 쫓아
怨讐의 하나까지 쳐서 무찔러
이제야 빛내리 이 나라 이 겨레

 

< 2 >
아 아 잊으랴? 어찌 우리 이 날을
不義의 逆徒들을 멧 盜賊 오랑캐를
하늘의 힘을 빌어 모조리 쳐부수어
흘려온 갚진 피의 怨恨을 풀으리

 

이제야 갚으리 그 날의 怨讐를
쫓기는 敵의 무리 쫓고 또 쫓아
怨讐의 하나까지 쳐서 무찔러
이제야 빛내리 이 나라 이 겨레

 

< 3 >
아 아 잊으랴? 어찌 우리 이 날을
正義는 이기는 것 이기고야 마는 것
自由를 위하여서 싸우고 또 싸워
다시는 이런 날이 오지 않게 하리

 

이제야 갚으리 그 날의 怨讐를
쫓기는 敵의 무리 쫓고 또 쫓아
怨讐의 하나까지 쳐서 무찔러
이제야 빛내리 이 나라 이 겨레~

 

사업자 정보 표시펼치기/접기
| | | 사업자 등록번호 : -- | TEL : --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
맨위로

http://blog.daum.net/jamyong/7772807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