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억의 가요] "세월은 간다" (1957) - 이해연 노래

댓글수1 다음블로그 이동

음악·애청곡

[추억의 가요] "세월은 간다" (1957) - 이해연 노래

잠용(潛蓉)
댓글수1

 

"歲月은 간다" 1957
白湖 작사/ 朴椿石 작곡/ 노래 李海燕
(앨범/ 1957 오아시스레코드 발매 66733)

 

< 1 >
달빛이 스며드는
窓門을 열면
오늘밤도 들려오는
汽笛소리 구슬퍼

 

봄이 오면 오마든 님
가을이 가도 消息도 없네

 

無情한 歲月아
가지를 말어라
아까운 내 靑春이
다 간다~

< 2 >
먼 山을 바라보며
한숨을 쉬니
댕기치마 주름살에
찬 눈물만 고이네

 

어찌 그리 野俗하오?
얄궂은 님아, 無情한 님아

 

흐르는 歲月아
가지를 말어라
아까운 내 靑春이
다 간다~

 

(세월은 간다 - 이해연)

사업자 정보 표시펼치기/접기
| | | 사업자 등록번호 : -- | TEL : --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
맨위로

http://blog.daum.net/jamyong/7773349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