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피에 대한 기록

             고장오


짧게 한 모금을 마시며

목 가득 안았던 갈증을 씻고

커피한잔 하는 것이

낭만일까?

일상일까?

오후 가득한 햇살로 빛나는 거리를 보며

갖춰진 형태에 메여 사는 웃음을 하고

다시금 주어진 삶의 기슭에

잔주름 가득한 의자에 쪼그리고 앉는다.

 

먼 시간이 철퍼덕 파도소리가 되어

오가건만 흉년처럼 싸늘해진 얼굴로

굳어진 뼈 조각을 얇은 칼로 도려내고 있을 때

이제 까지 생각 하던 게 무어였지 하며

뜬금없이 마지막 한모금의 커피를 마신다.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