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 향기로워지고 싶다

고장오

 

난 향기로워 지고 싶다


풀잎에 맺힌 꿈과 같은 이슬에 햇살

영롱함을 엮어 바람에 스치는

아침에도

 

난 향기로워지고 싶다

토담 위 한가로운 여인네들 웃음소리가

담을 넘는 햇살가득 정겨움이 솟아나는

정오에도

 

난 향기로워지고 싶다

숲 향기로 가득한 산등성이 노을이

어둠으로 옅어지는

저녁에도

 

난 향기로워지고 싶다

달과 별이 빛을 밝혀 어둠의 공간에

서성이는 나그네의 그리움 곱던

한밤중에도.



세상이 날 향기로 기억하는 사람이

몇이나 될까?


난 향기로워지고 싶다.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