素彬(소빈) 동산 입니다

장마로 오락가락한 비의 소묘며 한여름속 한주간 얘기도 스냅으로 올려보며

작성일 작성자 素彬

장마비가 주룩주룩 내린 후

초저녁 신천의 구름

내 좋아하는 박목월시인님의 '나그네'를~~~**

강나루 건너서

밀밭길을

구름에 달 가듯이

가는 나그네.


길은 외줄기

남도 삼백 리

술 익는 마을마다

타는 저녁놀


구름에 달 가듯이

가는 나그네.



합창휴강날

갑자기 정자리바닷가 참가자미 회 생각이 나서 쓩~~~

감포바닷가로 토함산자락으로 넘어넘어 석굴암과 대종도 보고


밤새 내린 비로 신천물이 콸콸~~




잠수교인 돌다리가 이틀후에 들어 낸 모습

                                  

하루뒤엔 발목넘게 잠겨서 그래도 건너가 봤는데


이번 내린 비로 가창댐도 만수

어제 한낮에

풍성한 댐 물을 바라보며

얼마나 마음이 평온하든지^^



비만 내리면 집 베란다 窓가에 앉아

빗줄기를 즐기는 밤 

Photo Wonder도 만들어 보고


비온 후 시내 공원의 백일홍도


벨리시모 카페에서 옛친구랑

달달한  바닐라라떼도 한 잔

우리집 푸들 쵸코의 다리뼈 골절로 입원중

내일 퇴원 예정


어제보담 오늘 표정이 좀 편하네

앞산자락길에 핀 귀한 흰 무궁화

참 정결하네요


                    장마비 덕분에 산 계곡물소리도 요란해서

                    찰칵찰칵~~~

                              





                                                              은희의 회상

                                        

멀티미디어는 표시되지 않습니다.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