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25 전쟁 70주년 기념음악회 다녀오며/비목에 얽힌 사연

댓글수99+ 다음블로그 이동

좋은글 모음/자유게시판

6.25 전쟁 70주년 기념음악회 다녀오며/비목에 얽힌 사연

素彬여옥
댓글수177

 

대구시립합창단은 25일(목) 오후 7시 30분 대구콘서트하우스 그랜드홀에서 제148회 정기연주회

'6·25전쟁 70주년 음악회-희망과 위로의 합창'을 무대에 올렸다.

이번 연주회는 생활 속 거리두기에 맞춰 전체 좌석의 20% 정도 오픈된다.

객원지휘 김돈

이번 정기연주회는 객원지휘자 김돈(계명대학교 교수)의 지휘로 존 루터의 '레퀴엠'(Requiem)으로 무대를 연다. 1985년 작곡된 이 곡은 '영원한 안식'(Requiem Aeternam)등 총 7곡으로 구성되며 모든 죽은 영혼들과 산 자들을 위로하는 삶과 죽음의 의미를 명상하게 하는 작품이다. 객원 출연으로 첼로 박경숙, 오르간 박수원, 오보에 편효린, 타악기 정효민, 이상준이 함께 연주.

이어 '우리 모두는'(Bonse Aba), '사랑과 자비가 있는 곳에'(Ubi Caritas), '학' 3곡을 여성합창으로 . '우리 모두는'는 잠비아 전통 민요로 타악기와 함께 연주하며, 단순한 선율과 귀에 익숙한 리듬감으로 타악기가 곡의 화려함을 돋보이게 한다.

세 번째 무대는 남성합창으로 '직녀에게'와'춤'(La Danza) 등 2곡을 연주.

조혜영 편곡의 '가고파', '그리운 금강산', '노들강변' 3곡과 이현철 편곡의 '걱정말아요 그대' 한국합창곡 4곡으로 연주를 마지막 무대를 장식.

이어서 앵콜송도 두 곡이나 박수갈채의 보답으로 연주하여 힐링과 감동을 안겨줬다

 

비목에 얽힌 사연

 

초연이 쓸고 간 깊은 계곡 양지 녘에
비바람 긴 세월로 이름 모를 이름 모를 비목이여
먼 고향 초동 친구 두고 온 하늘가
그리워 마디마디 이끼 되어 맺혔네

궁노루산 울림 달빛 타고 달빛 타고 흐르는 밤
홀로 선 적막감에 울어 지친 울어 지친 비목이여
그 옛날 천진스런 추억은 애달퍼
서러움 알알이 돌이되네

비목의 노래에 얽힌 사연

 

1964년, 강원도 화천군 백암산 계곡, 비무장지대 (평화의댐 북방 14km 휴전선 부근)를 순찰하던 한 청년 장교 (한명희,당시 25세 소위, 전서울시립대 교수)가 잡초가 우거진 곳에서 이끼 낀 무명 용사의 돌무덤 하나를 발견 합니다. 6.25때 숨진 어느 무명 용사의 무덤인 듯 옆에는 녹슨 철모가 딩굴고 있었고 무덤 머리의 십자가 비목(碑木) 은 썩어서 금방이라도 무너질 듯 보였습니다. 녹슨 철모... 이끼 덮인 돌무덤... 그 옆을 지키고 있는 새 하얀 산목련. 화약 냄새가 쓸고 간 깊은 계곡을 붉게 물들이는 석양. 그는 돌무덤의 주인이 자신과 같은 젊은이였을 거라는 깊은 애상에 잠깁니다.

그후 4년 뒤 당시 동양방송(TBC) 에서 일하던 한명희 PD에게 평소 알고 지내던 장일남 작곡가는 (한양대 음대 명예교수, 2006년9월 별세) 가곡에 쓸 가사 하나를 지어 달라고 부탁 했습니다 군에 있을 때 보아둔 돌무덤과 비목의 잔상이 가슴 속에 맺혀 있던 한명희 PD는 즉시 펜을 들고 가사를 써 내려갑니다. 조국을 위해 산화한 젊은 넋을 기리는 "비목"의 가사는 이렇게 탄생이 되었답니다. 이 노래는 70년대 중반 부터 "가고파", "그리운 금강산"과 더불어 한국인의 3대 애창곡으로 널리 불려지기 시작했습니다. "초연(硝煙 명사/ 화약의 연기)이 쓸고 간 깊은 계곡 양지녘에 비바람 긴 세월로 이름 모를 비목이여---." 가곡 "비목" 의 고향인 강원도 화천군에는 전쟁과 분단의 흔적들이 아직도 서려 있습니다. 6.25 당시 화천댐을 놓고 벌인 치열한 공방전으로 붉게 물들었던 파로호는 군사정권 시절 댐 건설의 필요성을 놓고 논란이 일었던 평화의 댐은 민통선 바로 앞에 자리하고 있습니다. 댐 옆에는 가곡 "비목" 의 탄생을 기념하는 '비목공원'이 있습니다.

평화의 댐

 

파로호는 호수 모양이전설의 새 대붕(大鵬) 을 닮았다고 해서

원 이름은 대붕호(大鵬湖)였답니다.

그러던 것이 1951년 화천댐 공방전에서

국군이 중공군 3개사단을 물리치고

대승을 거두자 훗날 이곳을 방문했던 이승만 대통령이

"적을 격파하고 포로를 많이 잡았다" 는 뜻으로

"파로호(破虜湖)" 라는 새 이름을 지었다고 합니다.

 

파로호는 1944년, 화천댐 건설로 생긴 인공호수로

산 속의 바다라고도 불립니다.

호수에는 쏘가리, 잉어 등 70여종의 민물고기가서식하고 있습니다.

파로호


파로호 경치가 한눈에 들어오는 전망대는

화천읍에서 평화의 댐으로

가는460번 지방도 오른쪽에 있습니다.

파로호 휴게소에 차를 대고 5분 정도 걸어 올라가야 합니다.

비목공원은 1998년, 가곡 '비목' 을

기념해서 만들었습니다.

산비탈에 돌로 한반도 모양의 단을 쌓았

곳에 돌무덤과 비목을 세웠습니다.

 

 

비목공원

주차장 입구에 "비목" 노래비가 서 있어

방문자들은 누구나 한번씩
그 앞에 서서 가사를 되새겨 본다고 합니다.
현재 비목공원에는 기념탑 외에
철조망을 두른 언덕 안에
녹슨 철모를 얹은 나무 십자가들이

십여개 서 있어 한국 전쟁이라는 민족 비극의 아픔을 되 새기게 해줍니다.

비목 시비

화천군에서는 매년 6월 3일부터 6일까지 이 곳 비목 공원과

화천읍내 강변에 들어서 있는 붕어섬 등에서 "비목 문화제"를 개최 합니다.

진중가요, 시낭송 등으로 짜여진 추모제, 비목깎기 대회,

주먹밥 먹기대회, 병영체험, 군악 퍼레이드 등을 합니다

비목공원에서 내려다 보면 산자락이

마치 톱니 바퀴처럼 맞물렸고 그 사이로 북한강이 흐르고 있습니다.

조국을 위해 희생한 비목의 주인공과

많은 선열들의 숭고한 넋을

생각하며 "비목"의 가사를 다시 되새겨 봅니다.

가곡 '비목'은 적막에의 두려움과 전쟁의 비참함,

그리고 그 때문에 더욱 간절한 향수등이 서정적으로 잘 표현되어 있는노래입니다.

 

충청북도 충주시 주덕에가면 비목 노래비를 볼수있습니다,

 

 

가곡을 부르며 당시의 상황을 재현해보기도하죠,,

 

 

 

 

 

 

 

 

 

 

 

댓글0 추천해요0

 

맨위로

http://blog.daum.net/jaokyeo/11423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