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의 길목에서 만난 칭구들/10월의 분위기도 감상^^

댓글수99+ 다음블로그 이동

가을의 길목에서 만난 칭구들/10월의 분위기도 감상^^

素彬여옥
댓글수171

/9

태풍이 몰고온 비바람에

이른아침 내린비로 촉촉히 젖은 잔디광장의 푸르름

인디안 추장머리를 한

여름철새 후투티의 모습

 

코스모스와 벌도

수련잎에 앉은 개구리도

한낮을 즐기네

 

계곡물소리로

마음의 Healing을

9월이 오면

 

안도현

 

그대

9월이 오면

9월의 강가에 나가

강물이 여물어 가는 소리를 듣는지요

뒤 따르는 강물이

앞서가는 강물에게

가만히 등을 토닥이며 밀어주면

앞서가는 강물이 알았다는 듯

한번 더 몸을 뒤척이며

물결로 출렁 걸음을 옮기는 것을

그때 강물위로

지아비가 끌고 지어미가 미는 손수레가

저무는 인간의 마을을 향해 가는것을

 

그대

9월의 강가에서 생각하는지요

강물이 저희끼리만 속삭이며

바로 가는것이 아니라

젖은 손이 닿는곳마다

골고루 숨결을 나누어 주는 것을

그리하여 들꽃들이 피어나

가을이 아름다워 지고

우리 사랑도 강물처럼 익어가는것을

 

그대

사랑이란 어찌 둘만의 사랑이겠는지요

그대가 바라보는 강물이

9월 들판을 금빛으로 만들고 가듯이

사람이 사는 마을에서

사람과 더불어 몸을 부비며

우리도 모르는 남에게 남겨줄

그 무엇이 되어야 하는것을

 

9월이 오면

9월의 강가에 나가

우리가 따뜻한 피로 흐르는 강물이 되어

세상을 적셔야 하는것을

 

비 맞아 떨어진 낙엽들로

만추의 느낌도 잠시 담아보며

9월의 약속

 

오광수

 

산이 그냥 산이지 않고

바람이 그냥 바람이 아니라

너의 가슴에서, 나의 가슴에서

약속이 되고 소망이 되면

떡갈나무 잎으로 커다란 얼굴을 만들어

우리는 서로서로 한발 더 가까이 다가 가보자

 

손 내밀면 잡을 만한 거리까지도 좋고

팔을 쭉내밀어 서로 어깨에 손을 얹어도 좋을거야

가슴을 환히 드러내면 알지 못했던 진실함 들이

너의 가슴에서, 나의 가슴에서

산울림이 되고 아름다운 정열이되어

우리는 곱고 아름다운 사랑들을 맘껏 눈에 담겠지

 

우리 손잡자

아름다운 사랑을 원하는 우리는

9월이 만들어 놓은 시리도록 파란 하늘아래서

약속이 소망으로 열매가 되고

산울림이 가슴에서 잔잔한 울림이 되어

하늘 가득히 피어오를 변치않는 하나를 위해!

 

10월30일 수목원 분위기

국화전시도

맨위로

http://blog.daum.net/jaokyeo/11430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