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유사

댓글수12 다음블로그 이동

사찰 경상남도

장유사

하이얀
댓글수12





대한불교조계종 제14교구 본사인 범어사(梵魚寺)의 말사이다.

경상남도 김해시 장유2동 대청동 산68-1

경상남도 김해시 불모산(佛母山)에 있는 삼국시대 승려 장유가 창건한 사찰.

           

※ 우리나라 불교의 남방 전래설을 입증하는 사찰로, 사찰측의 기록에 따르면 48년에 인도 아유타국의 태자이자 승려인 장유화상(長遊和尙)이 가락국 김수로왕의 왕후가 된 누이 허씨를 따라 이곳으로 와서 최초로 창건한 사찰이라고 한다.

그 뒤 선찰(禪刹)로 일관해 오면서 많은 수도승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았지만 자세한 기록은 전하지 않는다. 다만, 가락국 제8대 질지왕이 세운 장유화상사리탑은 현재에도 이 절에 남아 있는데, 임진왜란 때 왜구들이 탑을 헐어서 부장품을 훔쳐갔으며, 그 뒤 파손된 탑을 복원하였다.

조선시대 후기부터 민족항일기에 이르기까지 운파(雲坡)·영담(映潭)·우담(雨潭)·만허(萬虛) 등이 이 절에 머물면서 중건·중수하였으나 6·25전쟁 이후에 점차 퇴락하였다. 1980년부터 주지 화엄(華嚴)을 중심으로 중창불사를 시작하여 현재는 규모 있는 사찰의 면모를 갖추고 있다.


※ 현존하는 당우로는 인법당(因法堂)과 관음전(觀音殿)·칠성각(七星閣), 장유선원이라는 편액이 붙어 있는 응향각(凝香閣), 요사채·객실 등이 있다. 문화재로는 경상남도 문화재자료 제31호인 장유화상사리탑과 가락국장유화상기적비가 있다.장유화상사리탑은 팔각원당형(八角圓堂型)이며, 방형의 지대석 위에 연화대석을 놓고 그 위에 탑신을 얹었다. 장유화상기적비는 가락국의 불교사를 연구하는 데 귀중한 자료가 된다.절에서 오른쪽으로 60m 아래에는 장유화상이 최초로 수도했다는 토굴이 있다. 골짜기 끝에 높이 5m, 길이 15m의 축대를 쌓고 그 위에 대지를 마련했는데, 이 축대는 허왕후와 함께 온 아유타국 사람들이 쌓았다고 전한다.장유사 입구에는 조선시대 후기에 폐사가 된 왕후사지(王后寺址)가 있다. 왕후사는 질지왕이 허왕후의 공덕을 기리고 명복을 기원하기 위한 원찰(願刹)로서 김수로왕과 왕후가 합환한 전설이 깃든 곳에 세운 사찰이라고 하며, 두 줄기의 계곡물이 합쳐지는 풍수지리상의 길지(吉地)라고 하여 현재는 묘소로 바뀌었다.










장유사 가는길은

김해시 장유대청계곡을 지나 꼬불꼬불 가파른 길을 숨차게 올라가면 불모산 용지봉 아래 자리잡고 있었다,

절 마당에서 아래로 내려보는 풍경이 기가막히게 좋아 산 정상에서 보는듯 멋지고 아름다워 ~~ 

편하게 승용차로 올라 볼수 있는 곳이었다









사천왕문을 들어서니

장유사 전체가 이렇게 보인다









대웅전에 들어가










부처님께 삼배 올리고










나와서










삼성각으로 올라가 본다










삼성각에서 내려보는 대웅전과 절마당










멀리 ~ 부산까지도 보이고










대웅전 지붕엔 용 한마리가 길게 누워있는듯 ~










돌무더기에 염주. 단주를 올려 놓았네.










장유사가

불교대학까지 있는 선원사찰.











부도탑 가는길에 핀

상사화












사리탑에 들렸다가 내려가는 길에









대웅전 용마름

진짜 용을 형상화하여 올려 놓았다









이렇게 ~~~

지붕 용마름에 용이 꿈틀꿈틀 거리는듯 .....








장유 아파트촌이 보이고 ~










부도탑에서 내려오는데

계단옆에 꽃무릇이 예쁘게 피었다.









각시원추리꽃도 피었고










그 옆에 돌탑을 쌓고있는 매암님.



















내려오니 약수물이 있고









법회안내와 장유사연혁 게시판이 세워져있다.
















절마당 울타리 아래 기와장에 그려진 시화

너무 예뻐서 하나하나 다 찍어왔다









매암님도

휴대폰으로 찍고있어 ......









이렇게 쭉 ~~~~



















절마당 울타리에서 보는 풍경.

















































사천왕문을 나서며 ~










용지봉 올라가는 등산로 입구










지장보살님










지장보살님이 이렇게 굽어 보시고 계신다.










아래 주차장










나무 사이로 보이는 풍경








































용지봉 오르려고 했는데 ...(1,1km)

매암님 발이 아파 그냥 내려왔다

장유대청계곡에서 발담그고 놀다 왔으며

불모산 용지봉은 다음에 와서 올라 보려고 한다





맨위로

http://blog.daum.net/jeng091/18282344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