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양 영남루

댓글수16 다음블로그 이동

여행 경상남도

밀양 영남루

하이얀
댓글수16




경상남도 밀양시에 있는 조선시대 밀양도호부 객사의 누정. 누각·조경건축물. 보물.


보물 제147호. 정면 5칸, 측면 4칸의 익공식(翼工式) 겹처마 팔작지붕건물.

조선시대 밀양도호부의 객사 부속건물로, 손님을 접대하거나 주변 경치를 보면서 휴식을 취하던 건물이다. 처음 지어진 것은 고려시대로, 그뒤 여러 차례의 소실과 재건을 거듭하였다.원래 그 자리에는 신라시대에 세워진 영남사(嶺南寺)라는 절이 있고 절의 종각으로 금벽루(金壁樓)라는 작은 누각이 있었는데, 고려시대에 절은 없어지고 누각만 남아 있었던 것을 1365년(공민왕 14) 누각을 새로 짓고 절의 이름을 따서 영남루라 하였다.

조선시대에 들어와 1460년(세조 6)에 중수하면서 규모를 크게 넓혔으며, 선조 때 소실되었던 것을 1637년(인조 15) 다시 지었고 마지막으로 1844년(헌종 10) 불에 탔던 것을 다시 세워 오늘에 이르고 있다.넓은 강을 옆에 낀 절벽 위에 남향으로 있다. 세부적으로 조선시대 말기의 건축양식을 지니고 있는데, 출목(出目)을 갖춘 3익공식의 공포구성과 공포 주변에 새겨진 부재의 장식 수법에서 그 특징을 찾아볼 수 있다.

즉, 외부로 뻗은 쇠서[牛舌]에 연꽃 또는 연봉 장식이 첨가되고 판재화(板材化)된 3익공의 내부도 초각으로 연결되어 있다. 그 밖에 고주(高柱) 위에도 복잡한 장식이 중첩되며 용머리를 장식한 충량(衝樑)이 올라와 있다.전체적으로 부재도 크고 기둥 간격도 넓으며 중층(重層)으로 되어 우리 나라 건축 중에서는 크고 우람한 외관을 갖추고 있다. 더욱이, 건물 서편에 작은 부속건물이 딸려 있고 지붕이 여러 단으로 낮아지면서 연결되어 독특한 외관을 구성한다.

빼어난 경관과 건축미가 조화를 이룬 건물의 하나이다. 《동국여지승람》에 이 건물을 노래한 고려시대와 조선시대 여러 문인들의 시가 전해지고 있다.









밀양아리랑길 트래킹 하면서 ~~

삼문동 솔숲구절초 - 영남루 - 무봉사 - 성곽 - 무봉루 - 원점회기.









걸어서 저~기 영남루 가려고 한다.

밀양아리랑길.









종남산 올라보면

밀양강이 휘돌아 감으며 흐르고 있는데 ....

섬처럼 보이는 곳이 이곳이다








밀양강 가로 야외 공연장이 있었다










단정하게 가꾸어 놓은 강가를 걸어가다보면










영남루가 마주 보인다










이렇게 포토존도 마련되어 있고










오늘 포스팅은 영남루다










보물 147호

정말 아름답고 멋지고 옛날 선조님들은 풍류를 즐기며 걱정없이 살았던것 같다

지금처럼 경쟁하며 일에만 빠져 살지는 않았던것 같어
















여기 다리를 건너가면










영남루와 연결되어있다




















밀양강 가로 산책로가 있어 운동하기 좋고

주민들 복받은겨 ~~ㅋ









영남루 오르면서 ...










누각이

안정감있고 아름답고 웅장하고

멋지다.







지금부터

영남루 아름다움을 감상하시길요















































































누각에서 보는 풍경

아름답고 멋지다.



















우리가 걸어온 길

마주 바라보며 ~~



















대부분 보물이라고 하면 출입금지하는데

여기는 신발 벗고 올라가 쉬었다 갈수있다

음식물 반입금지

풍경을 즐기면서 쉬어가기 ~

























































여름이면 사람들로 가득한데

오늘은 조용하네.







































































무봉사로 이어진다

아름다운 밀양

청정함이 살아있는 밀양

영남루가 있어 멋진 밀양

밀양은 3대신비가 있

"여름에 얼음이어는 얼음골. 만어사 바위에서 나는 종소리. 나라에 큰일 있을때 우는 표충사비의 눈물."

가을이면 단풍이 아름답게 드는 영남알프스

표충사 뒤로 펼쳐진 천황산과 재약산

밀양은 부산과 가까워 가끔 오니까 친숙한 곳이다

오늘소풍은 정말 좋았어.

영남루 안뇽 ~~ㅋ




맨위로

http://blog.daum.net/jeng091/18282371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