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양 위량못 완재정 이팝나무꽃

댓글수18 다음블로그 이동

여행 경상남도

밀양 위량못 완재정 이팝나무꽃

하이얀
댓글수18




밀양 위량못(位良못)

경상남도 문화재자료 제167호

위량못은 신라시대에 만든 저수지이다

매년 5월이면 못 가운데 있는 정자와 눈이 내려앉은 듯 활짝 핀 이팝나무 꽃이 어우러지면서 절경을 이룬다

저수지 물로 아래쪽 들판에 농사를 짓고 제방에는 각종 나무를 심어 아름답게 가꿨다.

위량은 양민. 곧 백성을 위한다는 뜻이다.

못 가운데 다섯 개 섬이 있고 둘레도 1km를 넘었으나 규모가 점차 줄어들었다고 한다

임진왜란 때 훼손된 이후 1634년에 밀양 부사 이유달이 다시 만들었다는 기록이 있다

못 가운데 있는 완재정은 안동 권씨 집안의 정자이다

이팝나무는 꽃이 필 때 이밥(쌀밥)처럼 보인다 하여 이밥나무라는 이름이 붙었는데 뒤에 이팝나무로 변했다고 한다

또 꽃이 여름 길목인 입하에 핀다고 입하목으로 불리다가 '이파나무' '이팝나무'가 되었다는 이야기도 있다.









위량지는 넓지않고 아담하지만

아름답기로는 밀양8경에 속한다

이팝나무꽃이 피는시기 지금이 가장 아름다운 때 인듯.









위량못에 누워있는 나무

반영이 좋았던 곳










노란 창포꽃




















완재정과 이팝나무가 보이고































































































































































소나무숲길










거꾸로 선 나무







































완재정과 이팝나무꽃











이렇게 굵고 울퉁불퉁한 왕버드나무가 빙 둘러 있어

얼마나 오래됐는지 가늠이 안가는데 ... 수백년은 됐을 법하다.









물위에 둥둥 떠 있는 것은 꽃가루

버드나무에서 핀 보프라기 하얀게 날아다니다 떨어진것 같어





 




소풍나온 사람들










참 예쁘게 피크닉을 즐기고 있










걸어가는데

버드나무에서 나오는 보프라기가 펄펄 날아다닌다.

알레르기 비염을 일으킨다고 하던데 ....

조심해야돼.



























산책로는 정말 시원하고 좋았다





























왕버드나무 숲



















나무 굵기가 예사롭지 않아






























여기도 왕버드나무

울퉁불퉁 세월의 흔적이 묻어나는 멋진나무였어



















청보리밭










왕버드나무

자꾸 보게되는 멋진나무였어





























완재정으로 들어가 봅니다

휘휘 늘어진 이팝나무가지에 핀 꽃이 눈이부시다.







































노린재나무 꽃










노란창포 꽃




























































밀양여행

밀양호 이팝나무 가로수길

위양지 완재정 이팝나무꽃

둘러보면서 지금이 딱 좋은 때 인듯

완재정에 핀 이팝나무꽃이 하얗다보니 주위가 다 환해지는듯

빛이난다

이팝나무꽃이 없다면 또 다른 풍경이 되겠지.





맨위로

http://blog.daum.net/jeng091/18282427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