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하마을 노무현 전대통령 묘지 다녀오다

댓글수8 다음블로그 이동

여행 경상남도

봉하마을 노무현 전대통령 묘지 다녀오다

하이얀
댓글수8

대한민국의 제16대 대통령. 군사독재 정권 치하에서 인권변호사로 맹활약하며 양심수·노동자의 인권옹호와 권익신장을 위해 헌신했으며, 한국 민주주의의 분수령인 6월민주화운동(1987)의 주요 지도자로 활약했다. 42세 때 정계에 입문한 뒤 민주민족세력의 정치적 대변자, 노동자·농민·도시영세민 등 사회적 약자의 권익옹호자, 군사독재의 유산인 영·호남간 지역대립 극복을 위한 동서화합의 전도사를 자임하며 남다른 정치 역정을 걸었다. 풀뿌리 민주주의의 열렬한 신봉자이자 한국 사회의 비주류를 대표하는 정치인으로서 2002년 21세기 첫 대통령 선거에서 승리하며 한국 정치사에 큰 획을 그었다. 퇴임 후 정치활동을 접고 고향 김해의 봉하마을로 내려가 생활하다가 재임중 친인척 수뢰 혐의로 검찰의 수사를 받던 중 사저 뒷산에서 투신하여 서거하였다.

 

 

"집 가까운 곳에 작은 비석하나만 남겨라."   하셨다구요 

 

 

수안마을 수국꽃 볼때만 해도 비가오지 않았는데, 봉하마을 가려고 출발하는데 비가 내리기 시작하더니 도착하고 나니 장대비가 쏟아진다. 바지가랑이 다 젖고 ......... 목례로 인사하는데 왜 눈물이 나는걸까. 그냥 주루룩 .... 빗물인지, 눈물인지, 알수없는 눈물... ㅠㅠ

 

 

 

 

 

 

 

 

 

 

 

 

 

 

 

 

 

 

 

 

 

 

 

 

 

 

 

 

 

 

 

 

 

 

 

 

 

 

 

 

 

 

 

 

 

 

 

 

 

 

 

 

 

 

노무현 전대통령 생가

 

 

 

 

 

 

 

 

 

 

 

 

 

 

 

 

 

 

 

노무현 전대통령 생가를 나와 화포천 가보려고 길을 나서보는데........

 

 

 

자전거길 

 

 

 

자전거도 빌려주네

 

 

 

비가 계속 내리고 있다. 길에 고여있는 물 때문에 샌들 다 젖었어 ~~

 

 

 

화포천 길따라 걷는데, 비는 주룩주룩 내리고, 그래도 참 좋았다

 

 

 

들녁과 함께 마주보이는 봉화산

 

 

 

 

 

 

미국자리공 비를 맞아 싱싱하고, 키가 커 우뚝 자라있으니 눈에 띈다.

 

 

 

 

 

 

 

비가 너무 많이와서 끝까지 가보지 못하고 여기서 돌아간다.

 

 

 

그냥 잠깐 뚝방길 걸었는 기분.

 

 

 

다시 봉화산 한번 더 찍고

 

 

 

물레나물 꽃

 

 

 

전봇대 가로등처럼 ...... 운치있고 

 

 

 

모내기 마친논에는 벼가 무럭무럭 자라고 있다

 

 

 

수로 옆엔 창포가 자라고 

 

 

 

노무현 전대통령께서 다니던 자전거길을, 소나기 쏟아지던 날에 우산쓰고 걸어 보면서 ~~

 

 

 

빗방을이 송글송글 맺어있는 풀밭을 담아본다

다녀온 날 = 2020.6.29. 월요일.

맨위로

http://blog.daum.net/jeng091/18282459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