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리산 대원사계곡 트래킹

댓글수15 다음블로그 이동

산행 경상남도

지리산 대원사계곡 트래킹

하이얀
댓글수15

경남 산청군 삼장면 평촌유평로

기암괴석을 감도는 계곡의 옥류소리, 울창한 송림과 활엽수림을 스치는 바람소리, 산새들의 우짖는 소리가 어우러지는 대자연의 합창을 들을 수 있는 계곡이 대원사계곡이다. 30여리에 이르는 대원사계곡은 지리산 천왕봉에서 중봉과 하봉을 거쳐 쑥밭재와 새재, 왕등재, 밤머리재로 해서 웅석봉으로 이어지는 산자락 곳곳에서 발원한 계류가 암석을 다듬으며 흘러내린다. 조그만 샘에서 출발한 물길이 낮은 곳을 향해 흐르면서 신밭골과 조개골, 밤밭골로 모여들어 새재와 외곡마을을 지나면서는 수량을 더해 대원사가 있는 유평리에서부터 청정 비구니가 독경으로 세상을 깨우듯 사시사철 쉼없이 흐르는 물소리로 깊은 산중의 정적을 깨운다. 『나의 문화유산 답사기』를 쓴 유홍준은 대원사계곡을 일컬어 남한 제일의 탁족처(濯足處)로 꼽으면서 “너럭바위에 앉아 계류에 발을 담그고 나뭇가지 사이로 보이는 먼데 하늘을 쳐다보며 인생의 긴 여로를 돌아볼 수 있는 시간을 가질 수 있다면 이 보다 더한 행복이 있으랴” 했다. 행정 지명을 따라 유평계곡이라 하지 않고 통상 대원사계곡으로 부르는 연유가 된 대원사 역시 수난의 지리산 역사를 그대로 보여주고 있다. 지금의 대원사는 옛스러움과 정갈한 산사의 모습을 볼 수 있다. 청정 비구니 도량답게 소나무와 대나무로 둘러싸인 주변 경치하며 대웅전 앞의 파초, 원통보전(圓通寶殿)에서 산왕각(山王閣)에 이르는 돌계단과 절 뒤편의 차밭, 그리고 추사 김정희의 힘찬 글씨가 돋보이는 요사채는 피서지 사찰답지 않은 청결함을 보여준다. 대원사 계곡에 있는 선녀탕, 세신대, 세심대, 옥녀탕 등의 지명도 대원사의 탈속한 기풍과 무관하지 않은 듯하다. 그러나 대원사계곡의 깊은 맛은 이러한 외형적인 모습에 있지 않다. 대원사계곡에서 유래한‘덕산 유독골'과‘골(계곡)로 갔다’라는 말 속에 우리 민족의 현대사와 지리산을 바라보는 민초들의 심성을 읽을 수 있기 때문이다. ‘죽었다’는 뜻으로 흔히 쓰는‘골(계곡)로 갔다’라는 말 역시 골짜기의 깊음과 골짜기에 들어갔다 하면 죽어서야 나올 수 있었던 현대사의 단면을 느낄 수 있다. 빨치산이 기승을 부리던 시절, 토벌을 하기 위해 골짜기에 들어갔거나 이런 저런 이유로 빨치산이 되었건 골짜기에 들어가기만 하면 살아서는 못나왔기에‘죽는다’는 말‘골짜기로 갔다’의 줄임말인‘골로 갔다’를 동의어로 썼다. 이렇듯 대원사계곡은 그 골짜기가 깊다 보니 변환기 때마다 중요 피난처이자 역사의 현장이 되기도 했다. 1960년대까지만 해도 화전민이 있었던 이곳은 1862년 2월 산청군 단성면에서 시작해 진주로 이어지면서 전국적인 규모로 발전한 농민항쟁에서부터 동학혁명에 이르기까지 변혁에 실패한 사람들끼리 모여 그들만의 세상을 꿈꾸며 화전을 일구며 살았다. 일제강점기에는 항일의병의 은신처가 되었고, 한국전쟁에 이어 빨치산이 기승을 부릴 때는 낮에는 국군의 땅이 되고, 밤에는 빨치산의 해방구가 되었다. 이런 사연을 가진 대원사계곡도 이젠 자동차로 한달음에 계곡의 끝인 새재마을까지 오를 수 있으니 차창 밖으로 보이는 계곡이야 여름이면 더위를 씻어 주는 피서지이고, 가을이면 단풍 구경가는 길일 뿐이다. 계류의 물소리와 바람이 흔들고 가는 나뭇가지의 몸짓에 한많은 역사의 넋풀이를 보는 발걸음이 있다면 옛 화전에서 나는 유평 꿀사과의 향기도 입으로 느낄 수 있을 것이다. <2018년 개방>

 

 

 

오늘 트래킹=지리산 대원사계곡. ※ 대원주차장 - 소막골 야영장 - 대원사 - 유평마을까지 ~ 빽코스로 왕복 7km.  계곡따라 걸어가는 평지길. 가끔은 오르막길이 있지만 대부분 평지길이라 누구나 다 갈수있는 행복한 길이다.집에서 6시30분 출발. 지리산 대원주차장 8시30분 도착. 트래킹시간 왕복 4시간. 12시30분 대원주차장 도착하여 밤머리재를 넘어 산청군에 있는 수선사. 정취암을 다녀서 집으로 ~ 오늘 하루는 길~게 쓰여진것 같아 흐믓하고 만족이다. 트래킹도 하고 삼사순례길이 되기도 했고, 수선사에서는 찻집에서 팥빙수 먹으며 여유롭게 시간을 즐겼고, 정취암에서는 정자에 앉아 시원한 바람 맞으며 쉬어가기도 하였다. 여름의 하루는 길다. 여행은 여름에 하는게 길어진 낮시간을 효율적으로 쓸수있어 많은곳을 볼수가 있으니 좋고, 그런 측면에서 뿌듯함이 밀려온다. 

 

 

대원주차장에서 트래킹 시작이다

 

 

대원주차장에서 소막골야영장 70m

 

 

지킴이가 있고, 우뚝솟은 철교를 건너면 소막골야영장이고, 우리는 우측으로 계곡따라 걸어간다

 

 

지킴터에서 ~ 

 

 

계곡이 어찌나 맑고 깨끗하던지 .......

 

 

대원사 계곡길.  대원주차장 ~ 유평마을까지 약2시간 3,5km.  (트래킹 지도)

 

 

유평마을까지 3,5km. 왕복 7km 걸었다.

 

 

계곡따라 숲속길

 

 

좋아서 ~ 감탄사 연발로 날려주고 ...ㅋ

 

 

기분 좋은 날 ~~^^

 

 

지리산 계곡은 어딜 가든 감탄사가 절로 난다

 

 

뱀사골 갔을때도

 

 

피아골 갔을때도

 

 

한신계곡 갔을때도

 

 

칠선계곡 갔을때도

 

 

여기 대원사 계곡에서도

 

 

정말 멋지고 아름다운 곳이 지리산 계곡인것 같다.

 

 

아침을 안먹고 와서

 

 

계곡으로 내려와 

 

 

싸가지고 온 떡과 찐감자 커피로 아침을 먹는다.

 

 

부드러운 햇살과

 

 

시원한 아침공기가

 

 

기분좋아 

 

 

말이 많아지고

 

 

쉬어가는김에 셀카놀이도 해보고, 출발.  ^^

 

 

행복한 아침 ~ ^^

 

 

좋은곳에선 한번씩 인증샷 하고

 

 

계곡이 너무 아름다우니  

 

 

사진 찍느라 지체가 되지만

 

 

그래도 즐겁다.

 

 

 

 

 

 

 

 

 

 

아침 햇살이 비추니 나뭇잎은 투명해지고

 

 

계곡은 시원하고

 

 

차도로 올라섰다.

 

 

차도로와 데크보도길

 

 

 

 

 

대원교

 

 

대원교 아래 계곡

 

 

방장산 대원사 산문을 지나고

 

 

금강송이 멋지고

 

 

아래 계곡

 

 

 

 

 

 

 

 

좋다 ~~ ^^

 

 

 

 

 

 

 

 

대원사 앞

 

 

이렇게 사진 한장 찍고 통과. 돌아올때 들리기로 하고 .........

 

 

유평마을. 삼거리마을. 외곡마을. 중맘마을.새재마을. 지도와 함께 그려져 있길래 담아왔는데 사진크기가 여기까지라 잘 보이지 않아 좀 그렇네. ~~?  (사진 클릭하면 크게 볼수 있어요)

 

 

대원사에서 유평마을로 가는 트래킹길. 

 

 

방장산교를 건넌다.  방장산은 지리산의 옛이름으로 방장은 크기를 가늠할수 없는 공간을 말한다. 즉 방장산은 "매우 넓고 깊은산" 이라는 뜻이다.

 

 

 

 

 

방장산교

 

 

 

 

 

 

 

 

앞에 가시는 분이 사진 찍어 주셨다. (감사합니다)

 

 

 

 

 

 

 

 

 

 

 

 

 

 

 

 

 

 

 

 

 

 

 

 

 

 

 

 

 

 

 

 

용소 사진을 못찍었어. 그물을 쳐놔서 ~ 나무가 가려지기도 하고 ..... 해서

 

 

 

 

 

 

 

 

 

 

 

 

 

 

 

 

 

 

 

 

 

 

 

 

 

 

 

 

 

 

 

 

 

 

 

 

 

 

유평마을이 보인다

 

 

유평마을 주변계곡

 

 

 

 

 

 

 

 

 

 

 

유평마을 유래 읽어보시면 알수 있어요.

 

 

트래킹은 여기까지 ~ 

 

 

차도로는 계속이어져 새재까지 갈수 있고, 

 

 

지리산 천왕봉 등산코스가 있다고 한다.

 

 

계곡을 건너 유평마을 둘러보고, 다시 빽하여 대원사 들리고 ....

 

 

내려오면서 ~ 올라갈때 찍지 못했던 곳을 다시 담아보고

 

 

 

 

 

소나무숲길도

 

 

계곡만 보고 올라가느라 이렇게 좋은 소나무 숲을 보지 못하여 

 

 

내려가면서 다시 담아본다.

 

 

수선사 가려면 밤머리재를 넘어야 하는데 ... 약수터가 있기에 잠시 주차하고 물통에 물을 받아 갔다

 

 

산청군 가기전 면소재지에서 점심을 먹고, 수선사로 ~~~ 고고씽.

맨위로

http://blog.daum.net/jeng091/18282461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