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못이 아름다운 수선사

댓글수6 다음블로그 이동

사찰 경상남도

연못이 아름다운 수선사

하이얀
댓글수6

지리산 수선사

修禪寺는 경남 산청군 산청읍 내리 지리산 동남쪽 마지막 봉우리 웅석봉 기슭에 위치한, 창건이 오래되지 않고 산중 깊숙이 자리하지도 않았으나 소나무와 잣나무 숲으로 둘러싸인 매우 소담한 절입니다.
 
처음 이 절터에 인연이 되어 도량 창건의 원력을 세우고 기도하던 중 상서로운 금색 기운이 도량 전체를 감싸 안았다고 합니다. 절 앞으로는 정수산과 마주하며 비껴 황매산이 보이고 뒷산 능선 너머에 지리산 정상 천왕봉이 자리한 도량입니다.
 
큰 절도 아니고 창건이 오래되지 않아 보물과 문화재는 없지만 매우 깔끔하고 정갈한 느낌을 주는 절입니다. 하지만 소박하게 기도하고 공부하며 나누는, 그냥 한번 다녀가신 뒤에 불현듯 한번 또 가 봤으면 하는 생각이 드는 그런 도량입니다. 아무리 큰것도 그 시작은 작은것에서 출발합니다. 거대한 수미산도 작은 티끌이 모여서 생긴 것이고 태평양과 같은 바다도 한 방울의 물에서 시작합니다. 저는 평소에 인연을 매우 소중하게 생각하며 살고 있습니다. 이 세상은 결국 이 작은 인연들이 쌓이고 모여서 존재하는 것이 아닐까요.
 
행복은 특별한 것이 아니라고, 느끼는 자의 것이라 하겠습니다. 우리들은 부처님의 가르침 속에서 행복을 찾고 행복한 법을 배우는 사람들입니다. 부처님을 믿고 믿지 않고를 떠나서 이 만남 속에서 우리는 이미 형제들입니다.
 
만족이 최고의 부(富)이고, 건강이 최고의 재산(財産)이라는 말이 있습니다. 우리는 이 만남을 통하여 우리들이  진정으로 행복하고 만족한 길을 찾는 데 작은 인연의 시간이 되었으면 하고 바랍니다. 수선사에 인연이 있어 오시는 모든 이들은 늘 삶이 건강하고 아름답고 예쁘고 삶에 기쁨이 있고 매일 매일 좋은 날 되시기를 부처님 전에 기도하고 발원합니다.
 

 

 

템플스테이

Healing Life

참나를 찾아 떠나는 여행
템플스테이란 전통문화와 자연 환경이 어우러진 
사찰에 머무르며 수행자의 일상을 체험하고 
나 자신을 돌아보는 시간을 체험하는 것입니다.
도심의 소음 대신 새벽을 여는 맑은 풍경소리가 
나를 깨우고 차 한잔으로 지친 마음을 
다독여 주는 시간. 
산사로 떠나는 행복한 여행,
힐링의 시간과 공간을 만나 보세요

 

티비에서 소개하는 프로를 본적있다

 

 

지리산 수선사를

 

 

주지 스님께서 잔디를 가꾸는 모습과

 

 

풀뽑는 모습을 담은 ~

 

 

그때

 

 

꼭! 한번 가봐야겠다

 

 

마음 먹었지만

 

 

기회가 되지않아

 

 

늦어 졌지만

 

 

지리산 대원사계곡 트래킹 일찍 마치고

 

 

오후 시간이 그대로 남아서

 

 

꿈에 그리던 수선사를 가보기로 하고

 

 

네비에 수선사를 적어넣고 

 

 

밤머리재를 넘어 왔다

 

 

산청읍 을 지나고

 

 

전원주택지가 형성 되어있는

 

 

예쁜 마을을 지나고

 

 

수선사 이정표를 따라

 

 

들어오니

 

 

"시절인연" 간판과 함께 티비에서 보던 그 연못이

 

 

떡 ! 하니 눈앞에 펼쳐진다

 

 

연못위로

 

 

잘 다듬어지지 않은 나무로 얼기설기 다리를 만들어 놓은게

 

 

운치있고 아름답기까지 하다

 

 

연못위를 걸어가는 한쌍의 나비같은 기분이 들었다

 

 

진흙속에서 피어나지만

 

 

더러움에 물들지않고 곱게 피어난

 

 

연꽃처럼 ....... 고고하면서 우아하게 ~~ 연잎 사이로 살포시 숨어 있는 듯 수줍어 하는 모습도 아름답다.

 

 

수선사는 연꽃피는 7월에

 

 

방문하는게 가장 아름다운 모습이 아닐까? 싶다.

 

 

정원수 하나하나에 정성이 가득 들어있는 듯

 

 

가지런하고 깔끔하고 보는사람 까지도 단정하게 만드는것 같아 기분 좋아지고

 

 

커피와 꽃자리 휴식공간으로 들어 가보고

 

 

차를 마실수 있는 공간은 3층. 저기 파라솔 아래에서 차를 마시려고 했는데 너무 더워서 ... 안에는 만석이고... 

 

 

3층 카페에서 내려보는 연못도 예쁘고

 

 

안에 자리가 나기를 기다리면서 

 

 

연못을 담아 본다

 

 

오늘은 많이 더우니까 ~ 팥빙수 한그릇. 둘이 나누어 먹고 ........ 휴식을 취해본다.

 

 

수선사를 둘러보는 시간이 행복이었고

 

 

즐거움이었고, 힐링되는 시간이었다.

 

 

여기는 화장실

내가 왜 화장실 사진 찍었을까. ㅋㅋ

일반적인 사찰과는 다르게

호텔. 백화점처럼 고급지고 시원한 에어컨이 틀어져 있다.

신발벗고 준비 해 놓은 실내화 신고 들어가면 불교음악이 나오는데 ...

너무 편안해서 나오기 싫을 정도로 ... ㅋ 

지리산 수선사에서 템플스테이 해 보고싶다. ~ 라는 생각을 해 보았다.   ^^

 

 

 

 

맨위로

http://blog.daum.net/jeng091/18282462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