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이 좋다고 아무나 사랑하나? / 雪花 박현희

 

한 생애 사는 동안에 어떤 이는 사랑이 참 쉬워서

사랑과 이별을 여러 번 경험하기도 하지만

또 어떤 이는 평생 단 한 번의 사랑조차 경험하지 못할 수도 있지요.

자신도 모를 이끌림으로 일순간 영혼과 육신을

불꽃처럼 활활 타오르게 하며 운명처럼 다가오는 사랑은

누구에게나 쉽게 찾아오는 행운은 아닐지도 모릅니다.

사는 동안에 사랑 없이는 단 하루도 살 수 없는 것이 우리의 삶이기에

누구든 사랑하며 살아가는 삶이어야겠지요.

그러나 사랑이 좋다고 아무나 섣불리 사랑할 수는 없는 일이지요.

 내 모든 걸 다 주어도 조금도 아깝지 않을 만큼 사랑하는 이가 있다면

설령 아픔이 따를지라도 오직 그 사람만을 바라보며 아낌없이

그리고 후회 없이 사랑하세요.

비록 혼자 걸어가야 하는 쓸쓸한 인생길이지만

서로 의지 삼아 사랑으로 동행하는 이가 있기에

참으로 살맛 나는 아름다운 세상이잖아요.

 

멀티미디어는 표시되지 않습니다.

Buddha Bar ~ Nicos ~ passion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