벽면 샤워기 교체 방법


집 화장실 샤워기에서 

물이 똑 똑 떨어지기 시작한지는 좀 됐다.

아이들이 사용하던 화장실이라 

당장 급한 일은 아니어서 

일단 벽면 밸브만 잠궈 놓았었다. 

그런데 방학이라 내려 온 딸아이가 

불편하다며 고쳐 달라고 한다.


이런 일은 괜히 

어설픈 실력으로 덤벼 들면 

돈과 시간을 낭비만 하고 

체면 깍이고 

아주 큰 낭패를 보는 수가 있다.  


우선 관리실에 부탁해 보기로 했다.

 헉! 18만원이 든다고 한다.    

샤워기 하나 교체하는데 그렇게 비용이 드나??


인터넷으로 샤워기 가격을 검색해 보니

비슷한 제품이 4만원~10만원 정도까지 있다.

원래 쓰던 제품과 비슷한 제품은 6만원~8만원

그 가격에 기술자 인건비를 포함하면 

대략 관리실에서 말한 금액이 되겠구나 싶었다.


고민은 되었지만 

내가 해보자! 결심했다!





샤워기 꼭지를 꽉 내려놔도

똑, 똑 떨어지는 물방울이 멈추질 않는다.

임시처방으로 뒤쪽 캡 속에 있는 벽면 밸브를 잠궈 놓았다. 




1번 구멍을 통해서 벽면 밸브를 닫고 열수 있다.

그 상태로 

2번을 스패너로 풀어서 샤워기를 분리한다. 




벽에 붙어 있던 밸브를 분리한다.

단, 벽면 밸브를 분리할 때는 

반드시 수도계량기 앞의 밸브를 잠궈야 한다. 




밸브에 끼워져 있던 캡을 분리한다. 




샤워기가 분리 되었다.



샤워기 손잡이의 뒤에 구멍을 통해

육각렌치를 넣어서 손잡이를 분리한다. 




손잡이를 분리한 상태




저 사각형 꼭지가 바로 서면 물이 잠기고

뒤로 젖혀지면 물이 나오게 되어 있다.

아마도 저 부분 안쪽에 마모가 되던

파손이 있어서 밸브가 완전히 잠기지 안았던것 같다.


※ 이 부품을 교체할 수 있다면

더 쉽게 수리 할 수 있을텐데 ...

요즘은 작은 부품 하나가 고장이 나도

전체를 교환해야 하게 되어 있다.

왠지 큰 낭비라는 생각이 든다.




다시 벽면에 새로산 샤워기의 연결부품을 먼저 연결하고

샤워기 본체를 연결한다. 


사진에 보이는 큰 일자 나사 같이 보이는 것이

벽면 밸브 조절 나사이다.

기존에 설치되어 있던 형태와 조금 다르지만

큰 문제 없이 설치할 수 있었다.


※ 수도 배관에 연결할 때는 테프론 테잎을 사용하시는게 좋고

스패너로 배관을 잠궈 줄 때는 무리하게 큰 힘을 주지 않아도 된다.




벽면 밸브의 타공부위를 가려줄 

캡은 설치가 안되어서 포기했지만

그렇게 보기 흉하지는 않다.


그래서 일단 설치가 완료 되었다.

물새는 곳이 없나 확인해 보았는데

다행이 새는 곳도 없다. 


일을 마치니 

집사람이 대단히 흡족해 한다.

덩달아 나도 으쓱 해진다. 


다른거 다 필요 없다.

렌치와 스패너면 집안의 평화와

행복이 찾아 온다.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