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방낙지

부산 시민회관 앞


이 앞을 지나다닐 때 마다

대형간판이 눈에 띄는 집이었다.

'조방낙지' 조방이 뭐지? 부산 친구에게 물어보니 

옛날 이 근처에 조선방적이라는 공장이 있었단다.


낙지집이라면 무교동이 떠오르는데

서울과는 어떻게 다를까? 궁금했다.


 

부산 시민회관 앞 대로변에

커다란 매장과 커다란 간판이 존재감 있는 집이다.






토요일 9시가 넘은 시간이었는데

이 집은 아직도 한참이라는 분위기였다.





안에 손님도 꽤 있고

일하시는 분들도 꽤 분주하게 돌아간다.





메뉴가 많다. 뭘 주문해야 할까?

주방장 추천 매운 콩나물 낙지를 주문해 봤다.

그래도 매운것 잘 못 먹으니

가능한 순하게 해달라고 부탁을 한다.






반찬은 약간 부족한듯 하지만

반찬이 큰 역할을 하는 음식은 아니니 넘어가자.





전골 남비에 

맵게 무친 콩나물과

낙지가 담겨져 나온다.






살짝 가열을 해주니

잘박하게 국물이 나오며

매운 냄새가 풍겨져 나온다.



너무 매울 것 같아

냉면 그릇에 담긴 밥과 함께 먹었다.

좀 달작지근 한 듯 하다가

무섭게 매워지는 무교동 낙지와는 다르게

처음부터 난 매워~ 라고 하는 느낌인데

아마 안맵게 해달라고 부탁해서 이 정도 일 것 이다.

살짝 아쉬운 점은

요령이 없어서 그런지

콩나물은 살작 질겼고

낙지가 생각 보다 좀 적었다.


포스팅을 정리하는 동안에도

매운 낚지 생각을 해서 그런지 머리에 땀이 흐른다. (ㅋㅋㅋ)

다음에는 다른 메뉴도 도전해 봐야겠다.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