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보영 시인의 커피 시 모음


커 피/윤보영

커피에
설탕을 넣고
크림을 넣었는데
맛이 싱겁네요
아 - !
그대 생각을 빠뜨렸군요.

-------------

커피와 네 생각/윤보영

그대가 마시는 커피에
내 생각을 넣어주면
쓸까? 달까?

쓰면
부담을 덜어내고
달면
내 생각을 넣어주고.

------------------

커피와 아쉬움/윤보영

커피를 마시려다 깜짝 놀랐어
마치 네 생각 할 때처럼
향기가 아주 좋은 거 있지.

이 순간
네가 곁에 있었으면 얼마나 좋겠니.

-------------------------

네가 보고 싶은 날은/윤보영

물은
입속을 촉촉하게 적셔주지만
커피는
향으로 그리움을 적신다.

네가 보고 싶은 날은
커피가 마냥 그립다.

네 생각을 하면서
보고 싶은 마음을 축인다.

-------------------------

비 오는 날의 수채화/윤보영

비가 내린다
카페 창가에 앉아
향이 진한 차를 마신다.

찻잔 속에 그대를 담고
조금씩
아주 조금씩
그대에게 다가선다.

----------------------

비가 오는 날이면/윤보영

비는
소리로 사람을 불러내지만
커피는
향으로 그리움을 불러냅니다.

그래서 비가 오는 날이면
사람들은 창밖을 내다보고
나는 커피를 마시며
그리움에 젖습니다.

---------------------

진한 그리움/윤보영

커피는
부드러운 향으로
내 안을 먼저 깨웁니다.

네 생각을
네 그리움을.

---------------------

행복 만들기/윤보영

하나는 외로움이고
둘은 행복입니다.

그래서 가끔
혼자 커피를 마실 때는
내 안의 그대를 불러냅니다.

행복해지기 위해서.

----------------------

모닝커피/윤보영

어제 마신 커피 생각이
아침까지 이어지는 걸 보면
꿈속에서도 그대와
커피를 마셨나 봅니다.

아!
행복해
행복합니다.

-----------------------

찻잔/윤보영


찻잔 위에 어리는 얼굴
미소 짓는 당신입니다.

흔들리면 지워질까
살며시 내려놓습니다.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