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이 곁에 왔습니다. 인고의 겨울을 감내했기에 봄은 온 것일 겁니다.

인생의 봄도 언제나 노력한 수고에 대한 보답으로 멋지게 찾아오리라 생각합니다.


겨우내 꽁꽁 얼어 있던 계곡물도 제갈 길로 부지런히 흘러가고 나뭇가지마다 겨울을 무사히 넘긴 꽃눈들이

망울을 한껏 부풀어 올리며 봄을 찬양합니다.


여기저기서 봄이 오는 소리가 들리는 듯합니다.

나무엔 새 움이 트고 겨울잠 자던 개구리도 뛰쳐나와 봄이 왔음을 알립니다.

그래서 4계절 중에 오로지 봄에만 '새'자를 붙여 새봄이라고 하는가 봅니다.

새봄의 화사한 기운으로 한껏 충전하시기 바랍니다.
 

봄기운이 천지에 가득 넘칩니다. 산자락도, 나무들도, 풀들도, 새들도 새봄을 맞아 단장합니다.

오가는 이들의 옷차림도 새봄이 왔음을 느낍니다. 말 그대로 봄기운 가득한 꽃피는 춘삼월입니다.


겨우내 움츠렸던 기지개를 켜고 꽃망울을 터트리며 벚꽃이 만발한 새봄입니다.

아름다운 봄날의 향연을 내 안에 고스란히 간직하고픈 희망의 춘삼월입니다.

냉이를 넣어 끓인 된장국이 한층 식욕을 돋구는 봄입니다.


새봄에는 모든 자연이 싱그럽고 아름답게 다가옵니다.

곱게 피어나는 예쁜 꽃들, 하늘거리며 제 키를 키워가는 푸른 새싹들처럼 ***님도 새봄을 내내 화창하고

싱그러운 날로 만들길 바랍니다.


병아리같이 귀엽고 천진스러운 아이들이 동무들과 손잡고 재잘거리며 학교 가는 모습이 한 폭의 그림처럼 아름다운 봄날입니다.

아이들의 천진무구한 모습과 싱그러운 봄의 정경은 잘 어울리는 듯합니다.


봄은 정말 우리들에게 많은 것을 느끼게 해줍니다.

봄의 따스한 햇빛이 모든 자연에 골고루 그 혜택을 나누어 주듯이 우리도 따뜻한 마음 나눌 수 있는 그런 봄이 되길 기대해 봅니다.


따스한 봄바람이 산 너머에서 넘실넘실 불어와 삭막한 도시의 하늘을 맑게 씻어줍니다.

일상에 지친 사람들도 봄의 향연에 새로운 활력을 얻는 듯합니다.


따사로운 햇살을 머금은 솔바람이 불어와 몸과 마음의 청량제가 되어 줍니다.

화사한 봄날처럼 기분 좋은 하루 되세요.


여기저기서 꽃들이 멋진 아름다움을 연출하여 봄의 정취를 한껏 느끼게 해줍니다.

이 화창한 봄을 즐기면서 내 안의 활력소로 삼아보렵니다.

***님도 희망 가득찬 싱그런 봄날 맞이하시기 바랍니다.

 

새봄을 시샘하듯 바람이 매섭습니다. 그 속에서도 푸른 싹을 드러내는 여린 풀입들이 참으로 경이롭습니다.

꽃샘추위에 다소 움추렸던 마음 활짝펴고 활기찬 한 주 시작하시길 바랍니다.

 

부드러운 봄바람이 뺨을 스치고 지납니다.

이럴 땐 향긋한 봄 향기 흠뻑 맡으며 가까운 공원으로 봄나들이라도 가고 싶습니다.


엄동설한을 이겨내고 피었기 때문인지 봄에 피는 꽃들은 한결같이 고운 자태를 뽐내고 있습니다.

개나리꽃처럼 곱고, 목련처럼 우아하며, 유채꽃처럼 화사한 봄을 느끼면서 하루를 멋지게 보내시기 바랍니다.


코끝으로 스며드는 바람결이 기분좋게 느껴지는 따스하고 상쾌한 봄입니다.

봄의 맑은 햇살처럼 고운 미소가 함께 하는 행복한 하루 되세요.


대동강 물도 풀린다는 경칩이 지났지만 아직도 쌀쌀한 기운이 감돕니다.

잠시 밖에 내놓은 화분의 식물들이 몸을 춤츠리고 감싸 달라 손짓합니다.


모든 식물들이 봄의 여신을 맞아 새싹을 틔우고 꽃을 피우듯이 우리도 봄의 여신을 산뜻한 미소로 맞이해

내 안에 잠든 열정의 씨앗을 움트게 해야겠습니다.


봄이 성큼 다가온 듯 포근한 **일 입니다.

역동하는 봄의 기운을 받으면서 희망찬 내일을 향해 힘차게 출발하면 좋겠습니다.


이제야 추운 겨울의 긴 터널을 다 빠져나왔나 봅니다. 간간이 피부를 스치는 바람이 완연한 봄을 느끼게 합니다.

가까운 듯 멀리서 아지랑이가 피어오르는 모습에 역동하는 봄의 기운이 느껴져 가슴 설레는 기분을 맛봅니다.

꽁꽁 얼어붙었던 대지에서 파란 새싹이 고개를 내밀고 온갖 꽃들이 꽃망울을 터트리기 시작하는군요.


활짝 핀 개나리와 진달래가 더없이 반가운 계절입니다.

봄 내음을 흠뻑 머금고 살랑대는 바람결 따라 집 안팎 곳곳을 단장해 봅니다.

 

어제는 시장에 나갔더니 벌써 봄나물이 선을 보이더군요. 상큼한 봄나물의 계절의 입맛을 느껴 보세요.


봄볕이 무척이나 따사롭습니다. 손등을 스치는 바람도 부드럽게만 느껴지는 상큼한 새봄입니다.

뜰 안에 봄 햇살이 따사롭게 내려앉는 춘삼월이 돌아왔습니다.


매서운 추위 속에서도 두터운 껍질만 남은 고목나무 가지에 여린 새순이 힘껏 꽃눈을 틔운 앙증서런 모습을 보면 움츠렸던 마음이 절로 펴집니다.


겨우내 추위 속에서 작은 이슬방울 같은 꽃망울만 간직하던 동백꽃이 그 아름다운 속살을 오늘 드디어 드러낸 채 살포시 미소를 띠웁니다.

모든 자연이 희망으로 무르익는 완연한 봄입니다.


두터운 얼음장 위로 아직 매서운 바람이 지나가지만 얼음장 한쪽에서는 모락모락 피어오르는 김은 봄이 가까이 오고 있음을 느끼게 합니다.

칙칙한 겨울의 흔적을 떨쳐내고 새봄의 활기로 가득한 일상을 만들어가고 싶습니다.

 

깜짝 추위가 지나고 훈풍이 살짝 밀려옵니다.

그 봄바람이 햇살을 타고 아지랑이를 일구니 새들도 신이 난 듯 춤을 추는 완연한 봄입니다.


인고의 겨울을 보내고 만물이 새 생명을 잉태시키는 아름다운 계절입니다.

자연의 움트는 소리, 열락의 소리가 봄이 왔음을 알려줍니다.


버들강아지 보드라운 살결 수줍은 듯 내밀고 있는 모습이 너무도 앙증맞고 예뻐서 하나 따 입에 넣고픈 마음을 간신히 참아 봅니다.

정말 아름다운 봄입니다.


모처럼 메마른 대지를 촉촉히 적시는 봄비가 내리네요. 새봄에 단비가 내리고 나니 새싹들도 푸르른 제 모습을 찾아가고 있습니다.


새싹이 파릇파릇 돋아나는 청명한 봄입니다.

무거운 겨울의 태를 벗어버리고 산뜻한 기분에 빠져보고 싶은 싱그러운 계절입니다.


싱싱한 생명력으로 돋아난 파릇파릇한 새싹이 봄기운을 풍성히 느끼게 해주는 계절입니다.

겨울을 밀어내고 어느 틈엔가 봄비가 거리 곳곳을 촉촉하게 젹셔주고 있습니다.


활짝 핀 개나리와 진달래꽃도 자녀분의 졸업을 축하하듯 그 부드러운 꽃 입술로 향기를 내뿜고 있습니다.


언제 추웠던가 싶을 정도로 성큼 봄이 다가온 것을 느낍니다. 화사한 봄날처럼 포근함이 가득한 하루 보내세요


봄,봄,봄~ 듣기만 해도 정말 기분이 좋은 살가운 단어입니다.

양달에는 벌써 새싹들이 파릇파릇 움터 나오는 모습이 보이네요. 오늘도 따사로운 햇빛과 같이 포근하고 보람된 하루 보내세요


온 세상 가득 봄 기운이 흘러 넘치면서 화사한 꽃들도 기지개를 켜며 손짓을 하고 있습니다.

어느새 성큼 다가선 봄기운을 느낍니다.


햇볕이 따사로운 완연한 봄입니다. 두터운 겨울옷을 벗어버리고 마음껏 기분을 띄워보세요.

한껏 부푼 희망에 가슴이 콩닥거리는 소리가 들리지 않나요? 아름답고 향기나는 봄 하루 되세요

 

유채꽃, 산수유, 개나리, 목련... 너무도 화사하고 예쁜 꽃들이 봄자락을 움켜쥐고 있습니다.

각종 예쁜 꽃들로 어우러진 봄의 정취를 만끽하시며 힘찬 출발하시기 바랍니다.


이젠 완연한 봄이지만 새벽녘엔 아직 싸늘한 기운이 감도네요. 건강 조심하면서 오늘 하루 행복하게 보내세요


목련이 꽃망울을 활짝 터뜨려 봄소식을 전하고 있네요.

예쁜 꽃들을 보며 지나는 사람들의 눈길에서 봄의 희망이 피어 오릅니다.  


봄의 전령사인 개나리가 드디어 꽃망울을 터뜨려 삭막한 회색빛 도심을 노란 물감으로 곱게 채색을 해줍니다.


10월 3주 이 블로그 인기글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