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의 편지

<박두진>

 

7월의 태양에서는 사자 새끼 냄새가 난다

7월의 태양에서는 장미꽃 냄새가 난다

 

그 태양을 쟁반만큼씩

목에다 따다가 걸고 싶다

그 수레에 초원을 달리며

심장을 싱싱히 그슬리고 싶다

 

그리고 바람

바다가 밀며 오는

소금 냄새의 깃발, 콩밭 냄새의 깃발

아스팔트 냄새의, 그 잉크빛 냄새의

바람에 펄럭이는 절규 ㅡ

 

7월의 바다의 저 출렁거리는 파면(波面)

 

새파랗고 싱그러운

아침의 해안선의

조국의 포옹

 

7월의 바다에서는,

내일의 소년들의 축제 소리가 온다

내일의 소녀들의 꽃비둘기 날리는 소리가

온다

 

다음검색



12월 1주 이 블로그 인기글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