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 인사말 모음

댓글수0 다음블로그 이동

2 Good writing(좋은 글)

9월 인사말 모음

진주쌤
댓글수0

 

결실을 준비하는 계절

아침 저녁 바람이 어느새 서늘해진 9월―

우리 곁엔 벌써 가을이 성큼 다가와 있습니다.

어느덧 성숙의 시간으로 접어든 올 한 해,

이제 조금씩 그 끝을 준비할 때입니다.

뜨거운 여름을 이겨낸 흔적이

훈장처럼 들판에 가득합니다.

결실을 준비하는 계절,

이제 우리도 더더욱 서둘러야 합니다.

시작의 순간에 다짐한 그 수많은 계획들을

이제 하나씩 결실을 맺어 가야 합니다.

보다 알찬 결실,

보다 행복한 가정을 위한 준비

이웃과 함께~

 

 

 

~~~~~~~~~~~~~~~~~~~~~~~~~~~~~~


뜨거운 여름이 지나갑니다.
무더운 한여름 고생하신 땀의 흔적이
알찬 수확으로 이어지길 바랍니다.
가을햇살같은 9월 되세요!

 

풍요로운 가을의 길목에서
자연이 영글듯이
소망하는 결실의 꿈도 계획도
모두 이루시길 바랍니다.

 

 

 

 

9월 시원한 가을이지만
앞으로 좀더 더위가 계속 된다고 합니다.
아침저녁으로 아직 공기가 차니
감기 조심하세요.

 

가을의 문턱,
9월 입니다.
한해의 풍성한 열매를 얻을 수 있는
한 달 되시길 바랍니다.

 

영금의 달 9월 입니다.
알찬 결실을 거두는 9월 한달 되시길
바랍니다.

 

코스모스 피는 가을 입니다.
맑고 파란 하늘처럼
좋은 일 가득한 9월이 되시길 바랄께요.

 

 

 

 

 

~~~~~~~~~~~~~~~~~~~~~~~~~~~~~~~~~~~~~~~~~~

9월(초가을)

 

 

* 코스모스 한들한들 피어 있는 길 향기로운 가을 길을 걷고 싶은 날입니다.

* 선선한 가을바람을 맞으니 문득 아늑한 옛 시절 오랜 벗들이 생각나네요.

* 더위에 지쳤던 몸도 서서히 활기를 되찾아 가는 9월입니다.

* 운치 있는 음악 잔잔히 깔고 창 밖의 풍경을 조용히 감상하고픈 가을입니다.

* 가을 따스한 햇볕 아래 옹기종기 피어있는 코스모스가 반가운 손짓을 합니다.

* 구름 한 점 없는 높은 하늘, 그 아래 울긋불긋 멋지게 수놓아진 산들을 볼 수 있는 가을이 왔습니다.

* 살랑살랑 부는 바람에서 선선함이 느껴지는 가을입니다.

* 매미 소리는 아득히 멀어지고 길가의 코스모스가 가을이 왔음을 알리고 있네요.

* 길가의 코스모스가 활짝 피어 가을 정취를 물씬 풍기고 있는 요즘입니다.

* 잔잔한 음악을 배경 삼아 좋은 책 한 권 읽으며 깊은 밤을 보내고픈 가을입니다.

* 뚜루룩 뚜루룩 가을 풀벌레 소리 들리시나요?

* 선선해진 날씨에 마음도 한결 가벼워지는 9월에 인사드립니다.

* 그리움의 계절 ‘가을’이 되니 학창시절의 장난 끼 많던 친구들이 보고싶네요.

* 형용할 수 없이 아름다운 가을하늘을 바라보노라면 괜히 가슴이 설레곤 합니다.

* 책을 사랑할 수밖에 없는 독서의 계절 가을입니다. 펼쳐드는 책 속에 그윽한 국화 향기 나는 책갈피가 있을 것 같아 두근대네요.

* 수확의 계절 가을입니다. 들판의 벼이삭이 고개를 내밀어 인사하는 듯 하네요.

* 뜨거웠던 여름의 추억을 고이 간직한 채 또 다른 행복을 선사할 가을을 기쁘게 맞이하였습니다.

* 허전했던 마음이 풍요로워지는 느낌, 가을이 주는 선물입니다.

* 들뜬 기분으로 술렁이던 여름 휴가도 어느덧 지나가고 시원한 가을이 왔습니다.

* 사랑하는 벗과 마주앉아 이런저런 삶을 나누고픈 가을입니다.

* 무더운 여름 건강히 잘 보내셨는지요, 어느덧 서늘한 가을바람이 출근길을 열어줍니다.

* 올해는 여름이 유난히 길고 더웠습니다. 이젠 가을의 시원함을 만끽해 보셔요.

* 아침저녁 바람이 어느 새 서늘해져 결실을 준비하는 계절이 왔습니다.

* 부드럽게 내리쬐는 햇살의 따스함과, 살랑살랑 코끝을 스치는 서늘한 바람이 가을이 왔음을 느끼게 합니다.

* 괜스레 감상에 젖어 마음의 산책을 거닐고픈 가을입니다.

* 소중한 사람들과 오랜만의 여유를 가지고 인생을 이야기하고픈 가을밤에 이렇게 편지를 드립니다.

* 출근길에 무심코 하늘을 올려다보았습니다. 그간의 마음 속 힘듦이 깨끗이 씻어질 만큼 하늘은 무척이나 아름다웠습니다.

* 가을은 언제나 낯설지 않습니다. 늘 곁에 머무르는 친구처럼 그렇게 조용히 살며시 다가와 저를 위로하곤 합니다. OOO님께 가을은 어떠한 존재인가요?

* 귀뚤귀뚤 귀뚜라미 노랫소리가 정겨운, 참 좋은 가을이 왔습니다.

 

 



관련 태그 목록 #9월 인사말 모음
맨위로

http://blog.daum.net/jinjuc/3554107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