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 현충일 추모시]내 어머니 조국을 위해 ,국군은 죽어서 말한다/모윤숙

댓글수0 다음블로그 이동

2 Good writing(좋은 글)

[6월 현충일 추모시]내 어머니 조국을 위해 ,국군은 죽어서 말한다/모윤숙

진주쌤
댓글수0

 

(현충일 추모시)내 어머니 조국을 위해



 







나는 조국의 군복을 입은 채
골짜기 풀 속에 유쾌히 쉬노라
이제 나는 잠시
피곤한 몸을 쉬이고
저 하늘에 날으는 바람을
마시게 되었노라
나는 사랑스런 내 어머니
조국을 위해 싸웠고
내 조국을 위해 또 영광스레
숨지었나니
여기 내몸 누운 곳
이름모를 골짜기에 밤이슬 내리는
풀 속에
나는 아무도 모르게 우는
나이팅게일의 영원한 짝이 되었노라

국군은 죽어서 말한다/모윤숙

 

산 옆의 외따른 골짜기에
혼자 누워 있는 국군을 본다.
아무 말 아무 움직임 없이
하늘을 향해 눈을 감은 국군을 본다.

누런 유니포옴 햇빛에 반짝이는 어깨의 표지
그대는 자랑스런 대한민국의 소위였구나.
가슴에선 아직도 더운 피가 뿜어 나온다.

장미 냄새보다 더 짙은 피의 향기여!
엎드려 그 젊은 죽음을 통곡하며
듣노라! 그대가 주고 간 마지막 말을…….

나는 죽었노라 스물다섯 젊은 나이에
대한민국의 아들로 숨을 마치었노라
질식하는 구름과 원수가 밀려오는 조국의 산맥을 지키다가
드디어 드디어 숨지었노라

 

 

 

내 손에는 범치 못할 총대 내 머리엔 깨지지 않을 철모가 씌워져
원수와 싸우기에 한 번도 비겁하지 않았노라
그보다도 내 피 속엔 더 강한 혼이 소리쳐
나는 달리었노라. 산과 골짜기 무덤과 가시 숲을
이순신(李舜臣) 같이, 나폴레옹 같이, 시이저 같이,
조국의 위험을 막기 위해 밤낮으로 앞으로 앞으로 진격! 진격!
원수를 밀어 가며 싸웠노라
나는 더 가고 싶었노라. 저 원수의 하늘까지
밀어서 밀어서 폭풍우같이 모스크바 크레믈린탑까지
밀어 가고 싶었노라

내게는 어머니, 아버지, 귀여운 동생들도 있노라.
어여삐 사랑하는 소녀도 있었노라.
내 청춘은 봉오리지어 가까운 내 사람들과 함께
이 땅에 피어 살고 싶었었나니
아름다운 저 하늘에 무수히 나르는 내 나라의 새들과 함께
나는 자라고 노래하고 싶었노라.
내 나라의 새들과 함께
나는 그래서 더 용감히 싸웠노라. 그러다가 죽었노라.
아무도 나의 죽음을 아는 이는 없으리라.
그러나 나의 조국 나의 사랑이여!
숨지어 넘어진 이 얼굴의 땀방울을
지나가는 미풍이 이처럼 다정하게 씻어 주고
저 하늘의 푸른 별들이 밤새 내 외롬을 위안해 주지 않는가!

 

 

나는 조국의 군복을 입은 채
골짜기 풀숲에 유쾌히 쉬노라.
이제 나는 잠시 피곤한 몸을 쉬이고
저 하늘에 날으는 바람을 마시게 되었노라
나는 자랑스런 내 어머니 조국을 위해 싸웠고
내 조국을 위해 또한 영광스레 숨지었노니
여기 내 몸 누운 곳 이름 모를 골짜기에
밤 이슬 내리는 풀숲에 나는 아무도 모르게 우는
나이팅게일의 영원한 짝이 되었노라.

바람이여! 저 이름 모를 새들이여!
그대들이 지나는 어느 길 위에서나
고생하는 내 나라의 동포를 만나거든
부디 일러 다오, 나를 위해 울지 말고 조국을 위해 울어 달라고
저 가볍게 날으는 봄나라 새여
혹시 네가 날으는 어느 창가에서
내 사랑하는 소녀를 만나거든
나를 그리워 울지 말고, 거룩한 조국을 위해
울어 달라 일러 다오
조국이여! 동포여! 내 사랑하는 소녀여!
나는 그대들의 행복을 위해 간다.
내가 못 이룬 소원 물리치지 못한 원수,
나를 위해 내 청춘을 위해 물리쳐 다오.

물러감은 비겁하다 항복보다 노예보다 비겁하다.
둘러 싼 군사가 다 물러가도 대한민국 국군아! 너만은
이 땅에서 싸워야 이긴다, 이 땅에서 죽어야 산다.
한 번 버린 조국은 다시 오지 않으리라, 다시 오지 않으리라.
보라, 폭풍이 온다 대한민국이여!

이리와 사자 떼가 강(江)과 산(山)을 넘는다.
내 사랑하는 형과 아우는 서백리아 먼 길에 유랑을 떠난다.
운명이라 이 슬픔을 모른 체하려는가?
아니다, 운명이 아니다 아니 운명이라도 좋다.
우리는 운명보다 강하다! 강하다!

 

 

 

 

이 원수의 운명을 파괴하라. 내 친구여!
그 억센 팔다리, 그 붉은 단군의 피와 혼,
싸울 곳에 주저 말고 죽을 곳에 죽어서
숨지려는 조국의 생명을 불러 일으켜라.
조국을 위해선 이 몸이 숨길 무덤도 내 시체를 담을
작은 관도 사양하노라.
오래지 않아 거친 바람이 내 몸을 쓸어 가고
저 땅의 벌레들이 내 몸을 즐겨 뜯어 가도
나는 즐거이 이들과 함께 벗이 되어
행복해질 조국을 기다리며
이 골짜기 내 나라 땅에 한 줌 흙이 되기 소원이노라.

산 옆 외따른 골짜기에
혼자 누운 국군을 본다.
아무 말, 아무 움직임 없이
하늘을 향해 눈을 감은 국군을 본다.
누런 유니포옴 햇빛에 반짝이는 어깨의 표지
그대는 자랑스런 대한민국의 소위였구나.
가슴에선 아직 더운 피가 뿜어 나온다.
장미 냄새보다 더 짙은 피의 향기여!
엎드려 그 젊은 죽음을 통곡하며
나는 듣노라, 그대가 주고 간 마지막 말을.』

* 나이팅게일 : 지빠귀과의 새로 휘파람새와 비슷함. 밤꾀꼬리.
* 서백리아 : 시베리아.
(출전: 시집 [풍랑], 1951)

간단 해설:
1990년에 사망한 여류시인 모윤숙(毛允淑)이 지은 시입니다.
6.25전쟁이 한창인 1950년 8월에 쓰여졌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1951년 문성당에서 간행된 시집 <풍랑(風浪)>에 수록되어 있고 그후에도 여러 시집에
실려 있으며,총 12연 90행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6ㆍ25전쟁 때, 미처 피난하지 못하고 숨어 지내던 경기도 광주 근처 산골에서 죽어
넘어진 국군의 시체를 보고 썼다고 모윤숙 자신이 시작 메모에서 밝혔습니다.
죽은 보병의 시체를 보고 자신이 상상한 이야기를 시로 형상화한 작품이며 수미상관의
형태를 통해 구조의 안정성을 꾀하고 있습니다.

출처 : https://kin.naver.com/qna/detail.nhn?d1id=3&dirId=307&docId=60193587&qb=64K0IOyWtOuouOuLiCDsobDqta3snYQg7JyE7ZW0&enc=utf8§ion=kin&rank=3&search_sort=0&spq=0

 

시를 알고싶은데 내용도 잘 생각이 안납니다..

음 제목과 같이 내용도 잘 생각이 안납니다.아시는 분은 알려주세요 불상한 영혼입니다.일단 시의 내용은 한국전쟁? 으로 죽은 한 보병이겠죠.. 시신을 보고 있는 내용같습니다.시에서 ...

kin.naver.com

 

 

맨위로

http://blog.daum.net/jinjuc/3554171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