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운호수쪽에 터를잡고 있는 콩요리 관련된 음식에 꽤 인지도가 있는
고두방입니다
이번에 콩관련된 음식이 아닌 팔천탕이라는 음식을 만나기 위해
가보았습니다

고두방의 상호에 어울리는 항아리가 입구에서 부터 시선을 잡게 합니다

 

 

 

 

 

 

내부은 목재의 훈훈함이 시골집을 연상시켜주는 포근함까지 느끼게
합니다

 

 

 

 

 

 

콩요리와 관련된 고두방이지만 일인이 부담없이 속까지 든든하게
채울 음식인 팔천탕을 만나보려 합니다

 

일행이 있어 팔천탕과 돼지숯불구이도 주문해 보았습니다

가지런하게 반찬들이 나오며 돼지 숯불구이가 나오네요

 

 

 

 

 

 

 

 

 

 

 

 

 

 

 

 

양념맛이 나쁘지 않지만 워낙 **숯불구이에 익숙해서 인지 불맛 나지
않는 평범함에 별 감흥이 없네요

 

 

 

 


입맛이라는게 참으로 간사스럽습니다
한땐 이 음식 너무도 맛나게 먹었거든요

 

 

 

다음으로 보실 음식은 제가 고두방에 가게 만들었던 팔천탕입니다

 

 

 

 


팔천원의 가격을 연상시켜주는 음식명이기도 하지요

 

들깨가루와 부추 깻잎등과  오리고기가 있는 팔천탕
영양탕을 워낙 좋아라 했던 전 한때 염소영양탕으로 대신 하기고
했는데 그 음식과 비슷한 맛을 느끼게 해주는 팔천탕이 되겠습니다

 

 

 

밥과 함께 말아 먹어야 간도 맞고 국물까지 다 먹을수 있다는
사장님의 말씀대로 밥을 조금 말아 보았습니다

역시나 그 말씀이 정답이더군요
첨 팔천탕 맛을 보았을때 짠듯하였으나 밥을 말아 먹게 되면 간이
적당하니 맞더라구요

 

 

 


국물도 걸쭉하니 이 팔천탕 한뚝배기 하고 나면 하루내내 속이
든든하니 여름도 이겨낼것 같은 힘이 생기네요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