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을 엿보다

댓글수19 다음블로그 이동

나의 이야기 (미국)

미국을 엿보다

blondjenny
댓글수19

코로나 바이러스로 여행이 자유롭지 않아 무척 답답한 요즘입니다.  이번에는 전에 여행했던 미국 여행기를 올릴까

합니다. 한국 사람들이 여행지를 선택할 때 미국 보다는 유럽 쪽을 더 선호하는 것 같은 느낌을 받았는데 저만 그렇게

느낀 건지는 모르겠습니다.  저도 역사가 깊은 유럽을 좋아하지만 제 경우는 미국의 시카고와 뉴저지에서 10년 가까이

살았고, 아이들이 거기서 학교를 나왔고, 현재도 아이가 뉴욕서 직장을 다니고 있어 미국은 비교적 친밀한 곳입니다. 

그래서 1년에 한 번 정도는 꾸준히 방문해 왔고 미국 내 여행도 자주 다닌 편입니다. 오죽하면 남편은 시카고 오헤어

공항이나 뉴욕 JFK 공항에 내리면 마음이 푸근해진다고 할 정도니까요. 뉴욕 맨해튼과 뉴저지, LA, 샌디에고는 전에 

몇 번 포스팅 했었고, 또 다른 나라들을 포스팅 하느라 미국은 한 동안 뜸했었는데 이번에 가능하면 그 동안 보여

드리지 못한 새로운 곳을 소개하려고 합니다.

 

뉴욕이지만 전에 소개하지 않은 박물관도 있고, 코니 아일랜드도 새로운 곳이라 소개할 예정입니다. 워싱턴 같은

경우는 아이들 어렸을 때와 그 후 커서 2-3번은 다녀온 곳이지만 소개한 적이 없고, 필라델피아는 지나 다니기는

했지만 지난 번에 처음 머무르면서 박물관 등을 다녀 보니 볼거리가 많습니다. 또한 서부의 팜 스프링도 동부와는

분위기가 완전 달라 기대하셔도 좋습니다.  제가 소개하는 곳들이 미국의 아주 작은 일부분에 지나지 않지만

미국이라는 나라의 도시들을 잠시 엿본다 생각하시고 함께 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위 사진은 자유로움이 물씬 풍기는 코니 아일랜드 광고판입니다.

맨위로

http://blog.daum.net/jminpaek/3799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