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 친구  


친구사이의 만남에는 
서로의 메아리를 
주고받을 수 있어야 한다 

너무 자주 만나게 되면 
상호간의 그 무게를 
축적할 시간적인 여유가 없다 

멀리 떨어져 있으면서도 
마음의 그림자처럼 

함께 할 수 있는 
그런 사이가 좋은 친구일 것이다 


만남에는 그리움이 따라야 한다 
그리움이 따르지 않는 만남은 
이내 시들해지기 마련이다 

진정한 만남은 상호간의 눈뜸이다 
영혼의 진동이 없으면 
그건 만남이 아니라 한 때의 
마주침이다 

그런 만남을 위해서는 
자기 자신을 끝없이 가꾸고 
다스려야 한다 


좋은 친구를 만나려면 
먼저 나 자신이 좋은 친구감이 
되어야 한다 

왜냐하면 친구란 
내 부름에 대한 응답이기 
때문이다 

끼리끼리 어울린다는 말도 
여기에 근거를 두고 있다 
이런 시구가 있다 



'사람이 하늘처럼 
맑아 보일 때가 있다' 

그때 나는 그 사람에게서 
하늘 냄새를 맡는다 

사람한테서 하늘 냄새를 
맡아 본 적이 있는가 

스스로 하늘 냄새를 지닌 사람만이 
그런 냄새를 맡을 수 있을 것이다 


혹시 이런 경험은 없는가 
텃밭에서 이슬이 내려앉은 
애호박을 보았을 때 친구한테 따서 
보내주고 싶은 그런 생각 말이다 


혹은 들길이나 산길을 거닐다가 
청초하게 피어있는 
들꽃과 마주쳤을 때 

그 아름다움의 설레임을 
친구에게 전해 주고 싶은 
그런 경험은 없는가 

이런 마음을 지닌 사람은 
멀리 떨어져 있어도 

영혼의 그림자처럼 
함께 할 수 있어서 
좋은 친구일 것이다 


좋은 친구는 
인생에서 가장 큰 보배이다 

친구를 통해서 삶의 바탕을 가꾸라

 

 ▶ 글 / 법정 스님 
 ▶ 음악 /  친구 이야기
 ▶ 편집 / 송 운(松韻)


        (스마트폰은 ▷ 를 누르세요)

          
         친구 이야기   
        
        
        많지 않아도 
        그리고 자주 만날 수 없어도 
        나에게 친구가 있음은 
        얼마나 소중한 것입니까
        
        멀리 있어도 
        가만히 이름 불러 볼 수 있는 
        친구가 나에게 있음은 
        얼마나 행복한 일입니까
        
        내 좋은 친구를 만날때면 
        웃음마다 봄 날 기쁨입니다 
        
        보고픈 친구를 생각할때면 
        그리움은 잔잔한 행복입니다.
        
        많지 않아도 
        그리고 자주 만날 수 없어도 
        나에게 친구가 있음은 
        얼마나 소중한 것입니까
        
        내 좋은 친구를 만날때면 
        웃음마다 봄 날 기쁨입니다 
        
        보고픈 친구를 생각할때면 
        그리움은 잔잔한 행복입니다
        
        많지 않아도 
        그리고 자주 만날 수 없어도 
        나에게 친구가 있음은 
        얼마나 소중한 것입니까 
        
        얼마나 소중한것입니까
        
        
        
        ▶ 테너 : 박인수
        ▶ 편집 : 송 운(松韻) 
        
          
         내 고운 친구야     
        
        
        어느 날 
        눈이 빠지게 널 기다렸어 
        하며 내게 눈을 흘기며 
        마실 물을 건네주던 
        고운 친구야 
        
        이름을 부를 때마다 내 안에서 
        찰랑이는 물 소리를 내는 
        그리운 친구야 
        네 앞에서만은 
        항상 늙지 않는 어린이로 
        남아 있고 싶다 
        내가 세상을 떠날 때는 
        너를 사랑하던 아름다운 기억을 
        그대로 안고 갈거야 
        
        서로를 위해 주고 
        격려하며 설레임으로 
        가득했던 그 기다림의 순간들을 
        하얀 치자꽃으로 피워낼 거야 
        진정 우리의 우정은 
        아름다운 기도의 시작이구나 
        
        
        '고운새는 어디에 숨었을까'에서
        
        
        ▶ 글 : 이해인 
        ▶ 편집 : 송 운(松韻)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