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 굴러가유~~

더불어 사는 게 인생이지/'지금도 쓸쓸하냐'

작성일 작성자 돌 굴러가유~~

工?勾?牡丹


▶ 음악 : 내마음 갈 곳을 잃어 / 윤시내
 
더불어 사는 게 인생이지

工?勾?牡丹
 

나 혼자 버거워
껴 안을 수 조차 없는 
삶이라면

적당히 부대끼며 말 없이 
사는거야

工?勾?牡丹

그냥 그렇게
흘러 가듯이 사는게야

인생이 특별히 다르다고
생각하지 말자

工?勾?牡丹

어제도, 
오늘도, 
내일도

모두가 똑같다면 
어떻게 살겠어

뭔지 모르게 조금은 다를 거라고
생각하면서 사는 게지

工?勾?牡丹

단지 

막연한 기대감을 가지고
사는게 또 우리네 인생이지

工?勾?牡丹

숨 가쁘게 
오르막길 오르다 보면
내리막 길도 나오고

어제 죽을 듯이 힘들어 
아팠다 가도

오늘은 그런대로 살만해

工?勾?牡丹

어제의 일은 잊어 버리며 
사는게

우리네 인생이 아니겠어

더불어 사는게 인생이지

나 혼자 
동 떨어져 살수 만은
없는 거잖아

工?勾?牡丹

누군가 나의 위로가
필요하다면 

마음으로
그의 어깨가 되어줄 수도
 있는 거잖아

工?勾?牡丹

그래 그렇게 사는 거야

누군가의 
위로를 받고 싶어지면

마음속에 가두어둔 말 

거짓없이 
친구에게 말하면서 
함께 살아가는 거야..

工?勾?牡丹

그래 
그렇게 살아가는 거야

工?勾?牡丹

좋은 글

工?勾?牡丹


 지금도 쓸쓸하냐

月景

'선생님, 오늘 종일토록 참 쓸쓸했습니다' '알고 있다. 축하한다' '축하한다고요? 무엇을 말입니까?'

月景

'내가 하루종일 쓸쓸했다는 사실을. 쓸쓸함도 너에게 온 손님이다. 지극 정성으로 대접하여라.'

月景

'어떻게 하는 것이 쓸쓸함을 잘 대접하는 겁니까?' '쓸쓸한 만큼 쓸쓸하되, 그것을 떨쳐버리거나 움켜잡으려 하지 말아라.

月景

너에게 온 손님이니 때가 되면 떠날 것이다.'
▶ 글 : 이아무개 '지금도 쓸쓸하냐' 중에서

月景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